logo

English
                 


 
未成曲調先有情: 곡조 이루기 전 정 먼저 흘러가니
Image result for 琵琶行 images


琵琶行
白居易
琵琶行 唐朝 白居易
비파행 당조 백거이

潯陽江頭夜送客, 楓葉荻花秋瑟瑟.
심양강두야송객하니, 풍엽적화추슬슬을

主人下馬客在船, 擧酒欲飮無管絃.
주인하마객재선하니, 거주욕음무관현을

醉不成歡慘將別, 別時茫茫江浸月.
취불성환참장별하니, 별시망망강침월을


忽聞水上琵琶聲, 主人忘歸客不發.
홀문수상비파성하니, 주인망귀객불발을

尋聲暗問彈者誰, 琵琶聲停欲語遲.
심성암문탄자수하니, 비파성정욕어지를

移船相近邀相見, 添酒回燈重開宴.
이선상근요상견하니, 첨주회등중개연을

千呼萬喚始出來, 猶抱琵琶半遮面.
천호만환시출래하니, 유포비파반차면을

轉軸撥絃三兩聲, 未成曲調先有情
전축발현삼양성하니, 미성곡조선유정을

.絃絃掩抑聲聲思, 似訴平生不得志
현현엄억성성사하니, 사소평생부득지를.

低眉信手續續彈, 說盡心中無限事
저미신수속속탄하니, 설진심중무한사를

.輕攏慢撚抹復挑, 初爲霓裳後六么
경롱만연발부조하니, 초위예상후육요를.

大絃嘈嘈如急雨, 小絃切切如私語.
대현조조여급우요, 소현절절여사어를

嘈嘈切切錯雜彈, 大珠小珠落玉盤.
조조절절착찹탄하니, 대주소주락옥반을

間官鶯語花底滑, 幽咽泉流氷下灘
간관앵어화저활이요, 유열천류빙하탄을

.氷泉冷澁絃凝絶, 凝絶不通聲漸歇.
빙천냉삽현응절하니, 응절불통성잠흘을

別有幽愁暗恨生, 此時無聲勝有聲
별유유수암한생하니, 차시무성승유성을

銀甁乍破水漿迸, 鐵騎突出刀鎗鳴.
은병사파수장병이요, 철기돌출도창명을

曲終收撥當心畫, 四絃一聲如裂帛.
곡종수발당심획하니, 사현일성여열백을

東船西舫悄無言, 唯見江心秋月白.
동선서방초무언하니, 유견강심추월백을


沈吟放撥揷絃中, 整頓衣裳起斂容.
침음방발삽현중하니, 정돈의상기염용을

自言本是京城女, 家在蝦蟆陵下住.
자언본시경성녀하니, 가재하마능하주를

十三學得琵琶成, 名屬敎坊第一部.
십삼학득비파성하니, 명소교방제일부를

曲罷曾敎善才服, 粧成每被秋娘妬.
곡파증교선재복하니, 장성매피추랑투를

五陵年少爭纏頭, 一曲紅綃不知數.
오릉연소쟁전두하니, 일곡홍초부지수를

鈿頭銀篦擊節碎, 血色羅裙翻酒汙.
전두은비격절쇄하니, 혈색나군번주오를

今年歡笑復明年, 秋月春風等閑度.
금년환소부명년하니, 추월춘풍등한도를

弟走從軍阿姨死, 暮去朝來顔色故,
제도종군아이사하니, 모거조래안색개를

門前冷落車馬稀, 老大嫁作商人婦.
문전냉락안마희하니, 노대가작상인부를

商人重利輕別離, 前月浮梁買茶去.
상인중리경별리하니, 전월부량매다거를

去來江口守空船, 繞船月明江水寒.
거래강구수공선하니, 요선월명강수한을

夜深忽夢少年事, 夢啼妝淚紅闌干.
야심홀몽소년사하니, 몽제장루홍난간을


我聞琵琶已嘆息, 又聞此語重唧唧.
아문비파이탄식이요, 아문차어중즉즉을

同是天涯淪落人, 相逢何必曾相識.
동시천애윤락인이, 상봉하필증상식고?

我從去年辭帝京, 謫居臥病潯陽城
아종거년사제령하니, 적거와병심양성을

潯陽地僻無音樂, 終歲不聞絲竹聲
심양지벽무음악하니, 종세불문사죽성을

住近盆江地低濕, 黃蘆苦竹繞宅生
주근분강지저습하니, 황려고죽요택생을

其間旦暮聞何物, 杜鵑啼血猿哀鳴
기문단모문하물고? 두견제혈원애명을

春江花朝秋月夜, 往往取酒還獨傾
춘강화조추월야에, 왕왕취주환독경을

豈無山歌與村笛, 嘔啞嘲哳難爲聽
기무산가여촌적고? 구아조찰난위청을

今夜聞君琵琶聲, 如聽仙樂耳暫明
금야문군비파성하니, 여청선악이잠명을

莫辭更坐彈一曲, 爲君飜作琵琶行
막사갱좌탄일성하라, 위군번작비파행을


感我此言良久立, 卻坐促絃絃轉急
감아차언양구립하니, 각좌촉현현전급을

淒淒不似向前聲, 滿座重聞皆掩泣
처 처불사형전성하니, 만좌중군개엄읍을

座中泣下誰最多, 江州司馬靑衫濕
좌중읍하수최다오? 강주사마청삼습을
비파의 노래
당조 시인 백거이

심양강가에서 밤에 객을 보내려니,
단풍잎 갈대꽃 가을날 쓸쓸하기 그지 없네.

주인은 말에서 내리고 객은 배에 들어가
술잔 들어 마시려도 반주가 없어,

취해도 기쁨 없어 슬프게 작별하려니
이별할 때 망망히 강에 달이 졎었네.


홀연히 물위에서 비파소리 들으니
주인은 돌아가기 잊고 객은 떠나지 못하도다.

소리 찾아 은근히 묻기를 타는 이가 누군고?
비파 소리 멈추고 말하기 늦어지네.

배 옮겨 가까이 하여 만남을 요청하여
술을 더하고 불 다시 밝혀 거듭 연회를 여니

여러 차례 불러서 나오기 시작 함에
오히려 비파를 안아 반쯤 얼굴이 가리었네.

조이개 돌리고 줄을 퉁겨 두세번 소리내니
곡조를 이루기 전에 정이 먼저 흐르더라.

줄과 줄은 잠겨있고 소리 소리 애원이니
마치 평생에 뜻을 얻지 못했음을 호소하는 듯.

눈 내려 깔고 손에 맡겨 연이어 뜯는데
마음 속 무한한 사연을 모두 말해 주는 듯.

가벼이 줄 두드리고 천천히 조정하여 문지르고 뜯기에
처음에 예상위의곡을 후에는 육요를 탔도다.

굵은 줄 큰소리 급히 오는 비같고
가는 줄 간절함은 사사로운 말 같도다.

굵은 소리 가는 소리 섞이어 타니,
큰 구슬 작은 구슬 옥쟁반에 떨어지네.

맑고 고운 꾀꼬리 소리 꽃 아래서 미끌어지 듯
그윽히 흐느끼는 샘물이 얼음 아래 여울로 흐르 듯

얼음 샘이 차갑고 막히어 줄이 엉키어 끊어 진 듯
막히어 통하지 않으니 소리는 잠시 멈추었네.

별로이 그윽한 수심에 남 모를 한이 생기니
이 때 소리 없음이 소리 있음을 능가하도다.

갑자기 은병이 깨어져 물이 솟구쳐 나오 듯,
철기가 돌출하여 창칼이 부딛쳐 울리는 듯,

곡이 끝남에 줄채를 빼어 비파의 중앙을 그으니
네개 줄이 한 소리 내어 비단 찢는 소리로다.

동쪽 배 서쪽 배에서 고요이 아무 소리 없으니,
오로지 강 가운데 가을 달만 희도다.


생각에 잠겼다가 채를 거두어 줄 속에 끼우고
의상을 정돈하여 일어나 얼굴을 거두었네.

스스로 말하기를 “본래 경성의 여인이니
집은 하마에 있어 살았지요,

열 셋에 비파를 배워 이루었으니,
이름은 교방 제일부에 속했답니다.

한곡 끝남에 항상 큰 스승이 칭찬하여 패복을 받았고
화장하면 항상 추랑의 질투도 받았답니다.

오릉의 귀족 소년이 머리를 싸매고 다투었으니,
곡 한 번에 붉은 비단 수 없이 받았어요.

장식 넣은 은비녀는 박자 맞추기에 깨어졌고,
핏 빛 비단치마 술 엎질러 더럽혔지요.

금년에 즐겨 웃고 또 다시 새 해가 오니,
가을 달 봄 바람을 시름없이 보냈어요.

아우는 전쟁에 나가고 언니는 죽었고,
저녁이 가고 이침이 옴에 얼굴은 늙었지요.

문 앞은 쓸쓸하고 안장 말은 드물어
늙어서 시집 가서 상인의 처가 되었지요.

상인은 이익을 중히 여기고 이별을 가벼이 여기니,
지난 달 부량에 이르러 차를 사러 갔지요.

강 어귀에 왔다 갔다하며 빈 배를 지키니,
배를 둘러 싼 밝은 달에 강물을 차가워요.

밤 깊어 홀연이 소년 시절을 꿈꾸니,
꿈 속에 울어 화장 지운 눈물이 줄줄 흐릅니다.”


나는 비파를 듣고 이미 탄식을 하였고,
또한 이 말을 들어 거듭 감개 하도다.

동시 하늘 가에 윤락한 사람이니,
서로 만남에 어찌 일찍이 알아야 할 필요가 있겠는가?

나는 지난 해 제경에서 떠나서,
귀양 와서 심양성에서 병들어 누웠네.

심양은 벽지라 음악이 없어,
해가 지나도 악기 소리 들을 수 없네.

거주지 가까운 분강은 땅이 낮고 습하여
누런 갈대와 대 숲이 집을 둘러 씨고 자라네.

그 사이 아침 저녁으로 무얼 듣는가?
두견의 피 울음 원숭이의 슲은 소리라

봄 강 꽃 피는 아침 그리고 가을 달 뜨는 밤에
자주 술을 갖고 돌아와 홀로 기우리네.

이 어찌 산 노래와 촌 피리가 없겠는가?
잡란하고 깨어지는 소리라 듣기 힘들도다.

오늘 밤 그대의 비파성을 들으니,
신선의 음악을 들을 듯 귀가 잠시 밝아졌네.

다시 앉아 한 곡조 타기를 사양치 마오,
그대를 위하여 비파행을 옮겨 지으려니.


나의 이 말에 감동하여 한동안 서 잇다가,
문득 앉아 줄을 당겨 줄이 급히 돌아가니,

슬프고 슬퍼 전 소리와 같지 않아,
가득한 사람들 모두 이 소리에 얼굴을 가리고 우네.

그 중 눈룰을 흘리기를 누가 가장 많이 하였는가?
강주 사람의 푸른 저고리가 흠뻑 젖었도다.
The Pipa Tune Bai Ju-Yi

Seeing off my guests at night at the Xunyang terminal of the Yangtze,
Maple leaves and white reed flowers scatter over a green field an autumn scene.

I had dismounted from my horse and boarded a boat were my guests,
We raised our drinks to toast but there was no music to the atmosphere complement;

Inebriated we became but gathered little enjoyment as parting drew near,
By this time, soaking in the vast river waters was a reflection of the moon.


Suddenly from over the waters came the sound of pipa play,
That had me forgetting to home return and my guests reluctant to set their sail.

We followed the melody and enquired, “who plays?”
The performance stopped and hesitating was the reply.

We floated our boat over to request a meeting,
Then we called for more wine and dishes to go with it, and had the lamps rekindled.

It was after many invitations, call after call, before she showed herself,
Even then, she held her pipa close and revealed only half of her countenance.

She picked a few notes as she her pipa strings tightened and tuned,
Evoking a sentimental appeal even before a melody was played.

It was as if every string held suppressed emotions released note by note,
As if recounting her disappointing life that didn't her expectations meet, not even close.

She lowered her head and continue to casually pick and strum,
Emptying out what had been repressed within, her misery and sorrows.

Her was skilled with the strings, be it a light pluck, a slow stroke, a strum or a pick,
Firstly she played the tune, the Rainbow Dress and Feather Robes, then the Little Six.

Like pelting rain, the bass strings give a deep and raucous timbre,
Like a whisper, the treble strings spring a light and gentle tone;

Notes high and low a composition form as she played,
It was like countless beads of large and small falling onto a jadeite plate.

At one time it flowed agreeably like the warble of orioles flitting through flowers,
Then it turned into a seemingly suppressed sob of spring water over a sandy trail.

Frigid seemed the strings uttering notes sounding like springs cold and jolted,
Cold and jolted, it came to a halt.

Muted was the music, yet gloomy was the stillness that had begun to regret manifest,
Right then, no sound could compete with what such a resounding silence could carry.

All of a sudden, it was like an exploding water bottle bursting forth splashes and sprays,
Or like the clanking of crossing swords when the cavalry makes a raid.

At the end of a tune, she gathered the strings in the heart of the pipa in a stroke,
The music from all four strings end on a silk tear of a note.

There was her boat and there was ours, both carrying silence,
In the river waters there reflected the autumn moon brightly aglow.


In her reticence she replaced the pick among the pipa strings,
She then smoothed her clothes to stand up and put on a reserved expression.

She said: “I had my origin in the capital,
My home was in the southern red-light district.

At the age of thirteen, I became learned in pipa,
In the performers' circle, I was the one with top-notch distinction.

At the end of my performance, even music masters would offer their compliments,
With make-up my visage would sicken many a courtesan with jealousies.

Young men of the capital's noble hills would rush before me to riches proffer,
For every tune I played, I received countless pieces of silk and satin.

Many of my hairpins and jewellery fell to pieces as I clapped to the beats as I sang,
My scarlet silk skirt was used to becoming stained with tipped over drinks.

Year after year time went by in cheers as I made my living,
In my neglect, beautiful scenes of the changing seasons had slid by.

One day, my brother was conscripted by the army and my aunt died,
Gone was dawn and arrived dusk, overnight my looks were a thing of the past;

Coaches seldom came by my door to bring any to attention pay,
Being past my prime, I had little option but to marry a trader.

In business, parting plays second fiddle to achievable profits,
Just last month he set off for Fuliang to buy tea.

Leaving me here by the terminal minding the boat.
A bright moon makes the waters seem colder as I stay on board and afloat.

Deep in the night I'd dream of my youthful years,
Sometimes I'd wake up with tears running rusty streaks on my powdered face.”


Her pipa play already had me heaving sighs of lament,
Hearing her account further depressed me deep in grief.

We are both disadvantaged wayfarers of this world,
Must we be acquaintances in order to compassion show as our paths cross?

“As for me, I left the capital last year,
To come to my demoted post here in the town of Xunyang, and fell ill.

Xunyang is remote in location and there is no music around,
All year round I've heard not a note of orchestral sound.

Where I live is close to the Pen River, a damp low-lying area,
Yellow reeds and bitter bamboos around my cottage thrive.

In such an environment what do I have to listen to day and night?
Nothing but blood-weeping cuckoos and howling gibbons.

Be it a flowering spring day on the river or a moonlit autumn night,
I would often take out some wine to drink by myself.

You may ask, aren't there folk lores and local flutes?
Yet harsh and hoarse they seem, hardly music to ears.

Tonight upon hearing your pipa play,
It was like immersing in heavenly sounds enlightening my sense of hearing.

Please decline not, play us an encore,
I shall write for you a poem on your pipa play, an ode.”

She heard me and there long she stood,

Then she sat down, tightened the strings and plucked a tune of rapid movement.

Sad and sombre was the tone, unlike the sonorous melodies of before,
This time everyone there covered their faces to sob.

Among them who shed tears the most?
It had to be a lieutenant of the River State, so drenched in tears was his blue robe.
 

《琵琶行》(並序)全文翻譯:

元和十年,我貶官九江郡司馬。第二年秋天,到湓浦口送一位客人,夜裡聽見船上有彈琵琶的,聽琵琶音調,錚錚然有京城曲調的韻味。
問彈琵琶的人,原來是長安歌伎,曾經向穆、曹二位大師學過琵琶,年長色衰,嫁給了一個商人。我命令手下人擺酒,讓她暢快地彈幾支曲子。
彈完後,她面容憂傷。她述說了自己年輕時的歡樂生活,又說如今漂泊淪落,悲愁苦楚,四處飄流。
我出京做官二年,心氣和平,舒適安逸,受她這番話的觸動,這天晚上才感覺到了貶官的滋。於是寫了這首七言長詩,吟詠給她聽,贈送給她。全詩共六百一十六字,題名《琵琶行》。

서문

원화 10년 나는 구강사마로 폄관되었다. 제2년 가을 분포구에 이르러 객 한 분을 보내는데, 밤중에 배 위에서 비파타는 소리가 있어 그 음조를 들으니 맑게 울리어 경성 곡조의 운미가 있었다.
비파 타는 사람에게 물었더니 원래 장안의 가기로 일찍이 목, 조 2위 큰 스승으로 부터 비파를 배웟던 바 나이 들고 색이 쇠하여 상인에게 시집을 갔다. 나는 수하인에게 주연을 열게 하고, 유쾌히 몇 곡을 타도록 하였다.
타기를 마침에 여인의 얼굴에 근심과 아픔이 있었고, 자기의 젊었을 때 환락의 생활을 서술했고, 또한 오늘 날 타향으로 떠 돌아 다니며 슬픔, 근심, 고초가 있음을 말하였다.
나는 경성에서 관리를 떠나 마음이 화평하고 몸도 편안하였다. 여인의 이번 대화에서 감동을 하여 나 자신의 폄관된 일을 생각하게 되었다. 이에 칠언장시를 서술하여 읊어서 여인에게 들려주고 또 여인에게 선물로 주었다. 전시는 육백일십육자로 제명 비파행이다.

In the tenth year of the Yuanhe era, I was demoted to the Nine Rivers region to be a State Inspector's lieutenant.
In autumn of the following year, I was seeing off guests at the Penpu ferry terminal, at night I heard someone playing pipa on board a boat, the tune carried a territorial cadence particular to the capital.
I asked the musician, it turned out she was originally a performer from Changan, who once studied pipa under master musicians Mu and Cao.
Now her youthful beauty has passed, she settled for marrying a trader.
I ordered some wine and made a request for her to play a few allegros, after which she seemed aggrieved.
She began to talk about the merry days of her childhood, now she was thin and pallid from all this wandering around, adrift in the world.
I had been posted to the regional for two years, and I had been feeling self-complacent and contented, yet upon hearing her words, I began to feel I was in exile, I therefore wrote a >long lyric for her, a total of six hundred and sixteen words, titled Ode to a Lady's Pipa Play.

 

全文翻譯

潯陽江頭夜送客,楓葉荻花秋瑟瑟
秋天的一個夜晚,我送朋友到潯陽江邊,楓葉,蘆花,在秋風中索索響個沒完。

主人下馬客在船,舉酒欲飲無管弦。
我和朋友下馬登上了即將遠行的舟船,舉杯飲酒,可嘆身旁沒有歌妓弄管撥弦。

醉不成歡慘將別,別時茫茫江浸月。
酒喝醉了,仍沒有樂趣,分別時這樣凄慘,只見那初升的月亮沉浸在茫茫的江水裡邊。


忽聞水上琵琶聲,主人忘歸客不發.
忽然,江面上傳來了陣陣琵琶聲響,我聽得忘記歸返,我的朋友也無心開船。

尋聲暗問彈者誰?琵琶聲停欲語遲。
我倆探尋琵琶聲何處而來,低聲問是誰奏彈,琵琶聲停了,可是彈者想說卻遲遲沒有答言。

移船相近邀相見,添酒回燈重開宴。
我倆急忙把船劃過去邀請彈琵琶的相見,斟滿了酒,撥亮了燈,重新擺開了酒宴。

千呼萬喚始出來,猶抱琵琶半遮面。
千呼萬喚,琵琶女這才羞怯怯走了過來,懷中抱著琵琶,還遮住了她半個臉面。

轉軸撥弦三兩聲,未成曲調先有情。
她轉動旋軸,輕輕地試彈了三兩聲,還沒有成什麼曲調,便流露出無限的深情。

弦弦掩抑聲聲思,似訴平生不得志。
她用掩按抑遏的指法奏出了低沉憂郁的聲調,聲聲哀怨幽思,好像在訴說著她一生的不幸。

低眉信手續續彈,說盡心中無限事。
她落落大方,揮灑自如,連續不斷地彈奏,仿佛要道出埋藏在心靈深處的無限苦痛。

輕攏慢捻抹復挑,初為霓裳後六么。
她輕輕地叩弦,慢慢地操弦,嫻熟地抹、挑,先彈名曲《霓裳羽衣曲》,再彈舞曲《六么》。

大弦嘈嘈如急雨,小弦切切如私語。
大弦嘈嘈,聲音沉重舒長如陣陣急雨,小弦切切,聲音急促細碎如聲聲私語。

嘈嘈切切錯雜彈,大珠小珠落玉盤。
嘈嘈切切,是她把大弦小弦交錯地撥彈,聲音圓轉清脆,就像大小珠子落在玉盤。

間關鶯語花底滑,幽咽泉流冰下難。
音調輕快流暢,像黃鶯在花叢中啼叫,忽而變得沉痛遏塞,像冰下滯澀不暢的小泉。

冰泉冷澀弦凝絕,凝絕不通聲暫歇。
音調越來越低沉,絲弦好像凝結、斷絕,四周冷冷靜靜,一切聲音都暫時停歇。

別有幽愁暗恨生,此時無聲勝有聲。
琵琶女又湧出了一片隱藏在心內的怨恨幽情,這時候,雖然沒有聲響,但卻勝過了有聲。

銀瓶乍破水漿迸,鐵騎突出刀槍鳴。
忽然繁弦急奏,發出清脆雄壯的聲響,像銀瓶破裂,水漿濺射,像鐵騎奔突,刀槍齊鳴。

曲終收撥當心畫,四弦一聲如裂帛。
曲子完了,用撥子在琵琶槽心猛然一劃,四弦齊響,像撕裂絲綢一樣尖銳、清厲。

東船西舫悄無言,唯見江心秋月白。
周圍大小船上的人悄然無聲,全聽得如痴如醉,只有江面上那一輪秋月格外明淨、潔白。


沉吟放撥插弦中,整頓衣裳起斂容。
琵琶女滿腹心事,欲言又止,將撥子插在弦中,整整衣裳,站起來收斂了臉上激動的表情。

自言本是京城女,家在蝦蟆陵下住。
她說,我本是京城裡的一位歌女,家住在長安曲江附近的蝦蟆陵。

十三學得琵琶成,名屬教坊第一部。
十三歲就學會了彈琵琶,教坊第一部裡就有我的名。

曲罷曾教善才服,妝成每被秋娘妒。
一曲彈罷,常常使琵琶大師贊賞佩服,打扮起來,總免不了美女的嫉妒。

五陵年少爭纏頭,一曲紅綃不知數。
王孫公子,爭先恐後給我贈送財物禮品,一支曲子,贏得的紅綃多得不知其數。

鈿頭銀篦擊節碎,血色羅裙翻酒污。
凄凄不似向前聲,滿座重聞皆掩泣。
情調凄涼悲傷,與剛才奏過的迥然不同,周圍所有的人聽後都傷心得捂著臉哭泣。

座中泣下誰最多?江州司馬青衫濕。
若問這中間數誰流下的眼淚最多,江州司馬啊,淚水把青衫全都沾濕。

白話譯文(백화역문)

(序)唐憲宗元和十年,我被貶為九江郡司馬。第二年秋季的一天,送客到湓浦口,夜裡聽到船上有人彈琵琶。聽那聲音,錚錚鏗鏗有京都流行的聲韻。探問這個人,原來是長安的歌女,曾經向穆、曹兩位琵琶大師學藝。後來年紀大了,紅顏退盡,嫁給商人為妻。於是命人擺酒叫她暢快地彈幾曲。她彈完後,有些悶悶不樂的樣子,自己說起了少年時歡樂之事,而今漂泊沉淪,形容憔悴,在江湖之間輾轉流浪。我離京調外任職兩年來,隨遇而安,自得其樂,而今被這個人的話所感觸,這天夜裡才有被降職的感覺。於是撰寫一首長贈送給她,共六百一十六字,題為《琵琶行》。

秋夜我到潯陽江頭送一位歸客,冷風吹著楓葉和蘆花秋聲瑟瑟
我和客人下馬在船上餞別設宴,舉起酒杯要飲卻無助興的音樂。
酒喝得不痛快更傷心將要分別,臨別時夜茫茫江水倒映著明月。

忽聽得江面上傳來琵琶清脆聲;我忘卻了回歸客人也不想動身。
尋著聲源探問彈琵琶的是何人?琵琶停了許久卻遲遲沒有動靜。
我們移船靠近邀請她出來相見;叫下人添酒回燈重新擺起酒宴。
千呼萬喚她才緩緩地走出來,懷裡還抱著琵琶半遮著臉面。
轉緊琴軸撥動琴弦試彈了幾聲;尚未成曲調那形態就非常有情。
弦弦凄楚悲切聲音隱含著沉思;似乎在訴說著她平生的不得志;
她低著頭隨手連續地彈個不停;用琴聲把心中無限的往事說盡。
輕輕地攏,慢慢地捻,一會兒抹,一會兒挑。初彈《霓裳羽衣曲》接著再彈《六么》。
大弦渾宏悠長嘈嘈如暴風驟雨;小弦和緩幽細切切如有人私語。
嘈嘈聲切切聲互為交錯地彈奏;就像大珠小珠一串串掉落玉盤。
琵琶聲一會兒像花底下宛轉流暢的鳥鳴聲,一會兒又像水在冰下流動受阻艱澀低沉、嗚咽斷續的聲音。
好像水泉冷澀琵琶聲開始凝結,凝結而不通暢聲音漸漸地中斷。
像另有一種愁思幽恨暗暗滋生;此時悶悶無聲卻比有聲更動人。
突然間好像銀瓶撞破水漿四濺;又好像鐵甲騎兵廝殺刀槍齊鳴。
一曲終了她對准琴弦中心劃撥;四弦一聲轟鳴好像撕裂了布帛。
東船西舫人們都靜悄悄地聆聽;只見江心之中映著白白秋月影。

她沉吟著收起撥片插在琴弦中;整頓衣裳依然顯出莊重的顏容。
她說我原是京城負有盛名的歌女;老家住在長安城東南的蝦蟆陵。
彈奏琵琶技藝十三歲就已學成;教坊樂團第一隊中列有我姓名。
每曲彈罷都令藝術大師們嘆服;每次妝成都被同行歌妓們嫉妒。
京都豪富子弟爭先恐後來獻彩;彈完一曲收來的紅綃不知其數。
鈿頭銀篦打節拍常常斷裂粉碎;紅色羅裙被酒漬染污也不後悔。
年復一年都在歡笑打鬧中度過;秋去春來美好的時光白白消磨。
兄弟從軍姊妹死家道已經破敗;暮去朝來我也漸漸地年老色衰。
門前車馬減少光顧者落落稀稀;青春已逝我只得嫁給商人為妻。
鑲金玉的發篦,常因為唱歌打拍子而敲碎,紅色羅裙,常為宴飲調笑潑翻了酒而被沾污。

今年歡笑復明年,秋月春風等閑度。
一年又一年,時光在歡笑中悄悄流逝,美好的年華歲月就這樣隨隨便便消渡。
弟走從軍阿姨死,暮去朝來顏色故。
後來,弟弟從了軍,姐姐不幸死去,時光流逝,一天天我年老色衰不如當初。
門前冷落鞍馬稀,老大嫁作商人婦。
從此,門前冷落,王孫公子很少來,年老了,無可奈何就嫁作了商人婦。
商人重利輕別離,前月浮梁買茶去。
商人愛錢如命,哪知夫妻離別之苦,上個月,就到浮梁那個地方買茶去。
去來江口守空船,繞船月明江水寒。
他走了,撇下我孤孤單單守著空船頭,只有那明月罩船身,冷冰冰江水伴憂愁。
夜深忽夢少年事,夢啼妝淚紅闌干。
深夜裡,忽然夢見當年的風流事,夢中哭啼,淚洗脂粉縱橫流。

我聞琵琶已嘆息,又聞此語重唧唧。
聽她彈琵琶,就使我嘆息不已, 聽她講了她的身世,更使我感慨萬分。
同是天涯淪落人,相逢何必曾相識!
我和她同是流落在天涯的異鄉人,偶然相逢,便可傾談心事,又何必早已相識。
我從去年辭帝京,謫居臥病潯陽城。
我從去年便離開了長安帝京,降官抱病住在這潯陽古城。
潯陽地僻無音樂,終歲不聞絲竹聲。
潯陽地方偏僻,沒有音樂欣賞,一年到頭我沒聽到管弦之聲。
住近湓江地低濕,黃蘆苦竹繞宅生。
我的住宅挨著湓江,地面潮濕,房屋周圍蘆葦苦竹遍地叢生。
其間旦暮聞何物?杜鵑啼血猿哀鳴。
要問在那裡朝朝暮暮聽到的是什麼?只有那啼血杜鵑的悲啼和猿猴的哀鳴。
春江花朝秋月夜,往往取酒還獨傾。
每當春江花朝、秋江月夜的佳晨良宵,我常常取出酒來,自斟自飲杯不停。
豈無山歌與村笛,嘔啞嘲哳難為聽。
時而也傳來了山歌和牧笛的聲音,但雜亂而繁碎,難以入耳不堪聽。
今夜聞君琵琶語,如聽仙樂耳暫明。
今夜聽到你彈奏的琵琶樂曲,我如同聽了仙樂,耳朵頓時變得亮明。
莫辭更坐彈一曲,為君翻作《琵琶行》。
請你不要推辭,坐下再給我彈奏一曲,我為你按照曲調寫首歌詞《琵琶行》。

感我此言良久立,卻坐促弦弦轉急。
她聽了我的話深受感動,站了好久沒言語,坐回原處,上緊絲弦,旋律變得更繁急。
淒淒不似向前聲, 滿座重聞皆掩泣
情調凄涼悲傷,與剛才奏過的迥然不同,周圍所有的人聽後都傷心得捂著臉哭泣。
座中泣下誰最多, 江州司馬靑衫濕
若問這中間數誰流下的眼淚最多,江州司馬啊,淚水把青衫全都沾濕。

詞句注釋 (사구 주석)

(1)左遷(좌천):貶官,(폄관)降職。與下文所言“遷謫”同義。古人尊右卑左,故稱降職為左遷。
(2)錚錚(쟁쟁):形容金屬、玉器等相擊聲。쇠붙이나 옥그릇이 부딛치는 소리.
(3)京都聲(경도성):指唐代京城流行的樂曲聲調。당대에 경성에서 유행하던 악곡 성조
(4)倡女(창녀):歌女。倡,古時歌舞藝人。고대 가무예인
(5)善才(선재):當時對琵琶師或曲師的通稱。是“能手”的意思。비파나 음악 선생의 통칭
(6)委身(위신):托身,這裡指嫁的意思。시집 간다는 의미
(7)為(위):做。만들다, 되다. (8)賈(가: gǔ)人:商人。상인.
(9)命酒(명주):叫(手下人)擺酒。수하인을 불러 주연을 열다
(10)快(쾌):暢快。유쾌 (11)漂淪(표륜):漂泊淪落。떠 돌아 다니다
(12)出官(출관):(京官)外調。transfer (materials or personnel) to other localities.
(13)恬然(염연):淡泊寧靜的樣子。마음이 안정됨.
(14)遷謫(천적):貶官降職或流放。죄(罪)를 지은 탓으로 관위(官位)를 내리고 외진 곳으로 쫓겨남
(15)為(위):創作。창작.(16)長句(장구):指七言詩。칠언시를 가리킴
(17)歌(가) ; 作歌,動詞。노래를 짓다.
(18)凡(범):總共。[in all;altogether;sum up;in the aggregate] 合在一起;一共
(19)言(언):字。글자. (20)命(명):命名,題名。이름 짓다.
(21)潯陽江(심양강):據考究,為流經潯陽城中的湓水,即今江西省九江市中的龍開河(97年被人工填埋),經湓浦口注入長江。심양성 안을 통과하는 분수로서 현재 강서성구강시속의 용개하
(22)荻(di)花(적화):多年生草本植物,生在水邊,葉子長形,似蘆葦,秋天開紫花。물억새
(23)瑟瑟(슬슬):形容楓樹、蘆荻被秋風吹動的聲音。단풍이나 갈대가 바람을 맞아 흔들리는 소리
(24)主人(주인):詩人自指。시인이 자기를 칭함
(25)回燈(회등):重新撥亮燈光。回:再。一說移燈。거듭 새로 다스려 등불을 밝게 하다
(26)掩抑(엄억):掩蔽,遏抑。보이지 않도록 가려서 숨김
(27)思(사):悲傷的情思。슬프고 쓰라린 정감.(28)信手(신수):隨手。顺手;顺便. 손 가는대로
(29)續續彈(속속탄):連續彈奏。연속으로 현악기를 뜯다.
(30)攏(롱):左手手指按弦向裡(琵琶的中部)推。왼손가락으로 속으로 향하도록 줄을 누르다.
(31)捻(염):揉弦的動作。줄을 문지르다.
(32) 抹(말):順手下撥的動作 손 따라 아래로 악기를 타다.
(33)挑(도):反手回撥的動作。반대 손으로 뒤집어 악기를 타다
(34) 輕攏慢撚抹復挑:가벼이 왼손가락으로 줄을 누르고 천천히 줄을 문지르며, 손 따라 악기 타다가 손을 뒤집어 돌이켜 타니…
(35)《霓裳》:即《霓裳羽衣曲》,本為西域樂舞,唐開元年間西涼節度使楊敬述依曲創聲後流入中原。예상우의곡.
(36)《六么:육뇨》:大曲名,又叫《樂世》《綠腰》《錄要》,為歌舞曲。대곡 이름
(37)大弦(대현):琵琶上最粗的弦。비파에서 가장 큰 (악기) 줄
(38)嘈嘈(조조):聲音沉重抑揚。발성음에서 침중한 억양.
(39)小弦(소현):琵琶上最細的弦。가장 가는줄
(40)切切(절절):形容聲音急切細碎。성음이 급박히 닥치며 잘게 부서지다.
(41)間關(간관):像聲詞,這裡形容“鶯語”聲(鳥鳴婉轉) 꾀꼬리 소리 형용
(42)幽咽(유열):遏塞不暢狀。막히어 통하지 않음. 목메이다.
(43)冰下難(빙하탄):泉流冰下阻塞難通,形容樂聲由流暢變為冷澀。難,與滑相對,有澀之意。 샘물 흐름이 얼음 아래에 막히어 통하지 않음
(44)凝絕(응절):凝滯。내리지 않고 막히거나 걸림
(45)暗恨(암한):內心的怨恨。마음 속 원한 (46)迸(병):濺射。sputtering; spurting;
(47)曲終(곡종):樂曲結束。악곡이 끝나다
(48)當心畫(당심획):用拔子在琵琶的中部劃過四弦,是一曲結束時經常用到的右手手法。비파 가운데 있는 발자로네 줄을 그어 그 곡이 끝날 때 오른 손으로 하는 수법
(49)帛(백):古時對絲織品的總稱。고대 사직품의 총칭(50)舫(방):船。배
(51)斂容(염용):收斂(수렴)(深思時悲憤深怨的)面部表情。깊은 생각에 빠질 때 비분심원 즉 슬프고 분하며 원망이 깊은 얼굴 표정
(52) 斂眉(염미); 우미인초 시에 나오는 舊曲聞來似斂眉을 번역하였다.
意思是雙眉緊蹙、皺眉。의미는 두 눈썹이 팽팽히 찌푸리다 혹은 찡그리다.
雙眉緊蹙;皺眉。to frown. to knit one's brow
《宋書·後廢帝紀》:“嘗以鐵椎椎人陰破,左右人見之有斂眉者,昱大怒,令此人袒胛正立,以矛刺胛洞過。”
北周·庾信《傷往》詩之一:“見月長垂淚,花開定斂眉。”
南朝 梁 江淹 《報袁叔明書》:“幸以盜竊文史之末,因循蔔祝之間,故俛首求衣,斂眉寄食耳。”
唐·王績《在京思故園見鄉人問》詩:“斂眉俱握手,破涕共銜杯。”
五代牛嶠《菩薩蠻·玉爐冰簟鴛鴦錦》:玉爐冰簟鴛鴦錦,粉融香汗流山枕。簾外轆轤聲,斂眉含笑驚。
宋 歐陽修《洛陽春·紅紗未曉黃鸝語》:繡簾閑倚吹輕絮。斂眉山無緒。看花拭淚向歸鴻,問來處、逢郎否。
宋周紫芝《西地錦》:手把玉郎書跡。怎不教人憶。看看又是黃昏也,斂眉峰輕碧。
清·袁枚《隨園詩話》卷六:“ 王梅坡妻張氏能詩……如‘花因寒重難舒蕋,人為愁多易斂眉。’”
(53)蝦(ha)蟆陵(하마릉):“蝦”通“蛤”。在長安城東南,曲,江附近是當時有名的游樂地區. 장안성 동남, 곡강 부근으로 당시 유명한 유략지구였다.
(54)教坊(교방) :唐代管理宮廷樂隊的官署。第一部:如同說第一團、第一隊。당대 궁전 악대 관리하던 관서엮고, 제1부는 제1단 혹은 제1대와 같은 의미이다.
(55)秋娘(추랑):唐時歌舞妓常用的名字。泛指當時貌美藝高的歌伎。당대에 가무기가 쓰던 이름으로 모습이 아름답고 예능이 높던 가기를 가리킨다
(56)五陵(오릉):在長安城外,指長陵、安陵、陽陵、茂陵、平陵五個漢代皇帝的陵墓,是當時富豪居住的地方。장안성 밖에 장릉, 안릉, 양릉, 무릉과 평릉 5개 한대 황제의 능료로 당시 부호가 거주하던 지방이다.
(57)纏頭:用錦帛之類的財物送給歌舞妓女。指古代賞給歌舞女子的財禮,唐代用帛,後代用其他財物。1. [decorating brocade round the head in ancient actors]∶指古代藝人把錦帛纏在頭上作裝飾 2. [present actors with brocade]∶演畢,客人贈藝人的錦帛;後作為送給藝人禮物的通稱.원래 고대 배우 머리에 장식용 비단을 둘렀는데, 후에 연주가 끝나면 손님은 그들에게 비단을 선사했다.
(58)綃(초):精細輕美的絲織品。紅綃:一種生絲織物。정세경미한 사직품
(59)鈿(dian 전)頭:兩頭裝著花鈿的發篦;銀篦(bi):一說“雲篦”,用金翠珠寶裝點的首飾。비녀
(60)擊節(격절):打拍子。歌舞時打拍子原本用木制或竹制的板 박자에 맞추어 때리다.
(61)等閑(등한):隨隨便便,不重視。Anyhow.대수롭지 않게 여겨 내버려 둠
(62)顏色故(안색고):容貌衰老。용모는 노쇠하다.
(63)浮梁(부량):古縣名,唐屬饒州。在今江西省景德鎮市(강서성 경덕진시),盛產茶葉。옛 현의 이름으로 현재 강서성 경덕진시에 있고, 찻잎을 많이 생산한다.
(64)去來(거래):離別後。來,語氣詞。이별 후
(65)夢啼妝淚(몽제장루):夢中啼哭,勻過脂粉的臉上帶著淚痕。꿈 속에 곡하다.
(66)紅闌干(홍난간):淚水融和脂粉流淌滿面的樣子。눈물이 지분과 융화되어 얼굴을 덮다.
(67)重(중):重新,重又之意。거듭 새롭다. (68)唧唧(즉즉):嘆聲。탄식의 소리
(69)嘔啞嘲哳( zhāo zhā):嘔啞,擬聲詞,形容單調的樂聲;嘲,形容聲音繁雜,也作啁哳”。단조로운 노랫소리로서 ‘구아’란 의성어를 의미
(70)琵琶語(비파어):琵琶聲,琵琶所彈奏的樂曲。비파를 탄주하는 악곡
(71)暫(잠):突然,一下子。돌연.(72)卻坐(각좌):退回到原處。물러나 원곳으로 돌아감
(73)促弦(촉현):把弦擰得更緊。줄잡고 비틀어 팽팽히 하다
(74)向前聲(향전성):剛才奏過的單調。방금 연주 끝났던 단일한 가락
(75)掩泣(엄읍):掩面哭泣。얼굴 가리고 울다.
(76)青衫(청삼):唐朝八品、九品文官的服色。白居易當時的官階是將侍郎,從九品,所以服青衫。당조의 8품과 9품의 복색이며 백거이는 당시 시랑으로 종구품이었다.

 
影像

琵琶行歌曲; 비파행 가곡
Image result for 琵琶行歌曲

千呼萬喚始出來: 여러 차레 불러 비로소 나오니
Image result for 千呼萬喚始出來 images

猶抱琵琶半遮面: 비파 안고 오히려 반쯤 얼굴 가렸도다.
Image result for 猶抱琵琶半遮面 images

似訴平生不得志: 평생의 뜻 못 얻었음을 호소하는 듯
Related image

唯見江心秋月白: 오로지 바라보니 강 가운데 가을 달 희도다
Image result for 唯見江心秋月白 images

自言本是京城女: 스스스로 말하기 본래 경성 여인이라

Image result for 自言本是京城女 images

夢啼妝淚紅闌干: 꿈속에 울어서 화장 지운 붉은 눈물 마구 흘러요
Image result for 夢啼妝淚紅闌干 images

在滿月之夜欣賞
Image result for 滿月 images

Kwan Ho Chung - July 11, 2019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597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789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49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440
6478 일본군은 한국전에 참전했다. new 2019.07.23 온기철*71 2019.07.23 12
6477 American Conservatism and Trump’s Lasting Damage [3] update 2019.07.22 온기철*71 2019.07.23 32
6476 Are you ‘Incredible Patriot’ ? [3] file 2019.07.22 이병붕*63 2019.07.22 40
6475 [Hiking] The Palmer Lakes near Monument, CO [4] 2019.07.21 운영자 2019.07.22 37
6474 50th Anniversary of the Moon Landing [2] 2019.07.21 운영자 2019.07.22 38
6473 A Heatwave Reaching Arctic [1] 2019.07.20 이한중*65 2019.07.21 22
6472 Peeing in Space [4] 2019.07.20 이한중*65 2019.07.22 24
6471 My response to "Go back to China" [7] file 2019.07.20 정관호*63 2019.07.22 96
6470 "Send them back, Send them back, Send them back" [3] 2019.07.19 이병붕*63 2019.07.20 55
6469 죽창가와 한일 갈등 [6] 2019.07.17 온기철*71 2019.07.19 76
6468 Michigan Host Inaugural LPGA Team Event [3] 2019.07.16 이한중*65 2019.07.21 26
6467 Are you ready? [5] 2019.07.16 이병붕*63 2019.07.19 87
6466 What’s Happening in Venezuela? [3] 2019.07.16 온기철*71 2019.07.20 27
6465 Trump tweets to Reps; Go Back to Where You Came From [5] 2019.07.15 온기철*71 2019.07.20 67
6464 The Book of Joy / Dalai Lama & Desmond Tutu with Douglas Abrams [2] 2019.07.15 이한중*65 2019.07.17 20
6463 [Medical] Lack of Clinical Trial Data For Elderly [1] 2019.07.15 이한중*65 2019.07.17 18
6462 [LPGA]‘빨간 바지’ 김세영, 마라톤 클래식 최종 우승 [9] 2019.07.14 황규정*65 2019.07.16 48
6461 독립운동가 최덕신과 친일파 신중목 [4] 2019.07.13 온기철*71 2019.07.15 49
6460 한일국교정상화에 관하여 박대통령의 담화문 [4] 2019.07.11 이병붕*63 2019.07.17 72
6459 Where were you, all on July 20th, 1969 [7] 2019.07.11 이병붕*63 2019.07.13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