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出師表
諸葛亮

出師表 諸葛亮
출사표 제갈량

先帝創業未半,而中道崩殂.
선제창업미반, 이중도붕조.

今天下三分,益州疲敝,
금천하삼분 익주피폐,

此誠危急存亡之秋也。
차성위급존망지추야.

然侍衛之臣, 不懈於內;
연시위지신, 불해어내,

忠志之士,忘身於外者;
충지지사, 망신어외자:

蓋追先帝之殊遇,欲報之於陛下也。
개추선제지수우, 옥보지어폐하야.

誠宜開張聖聽,
성의개장성청,

以光先帝之遺德 恢宏志士之氣;
이광선제지유덕 회홍지사지기,

不宜妄自菲薄 引喩失義,
불의망자비박 인유실의,

以塞忠諫之路也。
이색충간지로야.

宮中府中,俱爲一體;
궁중부중 구위일체,

陟罰臧否,不宜異同:
척벌장부 불의이동:

若有作奸犯科,及爲忠善者,
약유작간범과, 급위충선자,

宜付有司,論其刑賞,
의부유사 논기형상,

以昭陛下平明之治:
이소폐하평명지치,

不宜偏私,使內外異法也。
블의편사 사내외이법야.

侍中, 侍郞, 郭攸之、費褘、董允等,
시중, 시랑, 곽유지, 비위, 동윤등,

此皆良實,志慮忠純,
차개양실 지려충순,

是以先帝簡拔 以遺陛下。
시이선제간발 이유페하.

愚以爲宮中之事,
우이위궁중지사,

事無大小,悉以咨之, 然後施行
사무대소 실이자지, 연후시행

必得裨補闕漏,有所廣益。
필득비보궐루, 유소광익.

將軍向寵,性行淑均,曉暢軍事
향군향총 성행숙균, 효창군사

試用於昔日,先帝稱之曰「能」,
시용어석일, 선제치이왈, 능.

是以衆議擧寵爲督。
시이충의거총위독.

愚以爲營中之事,
우이위영중지사,

事無大小,悉以咨之,
사무대소 실이자지,

必能使行陣和穆,優劣得所也
필능사행진화목, 우열득소야.

親賢臣,遠小人,
친현신 원소인,

此先漢所以興隆也;
차선한소이흥륜야,

親小人,遠賢臣,
친소인 원현신.

此後漢所以傾頹也。
차후한소이경퇴야.

先帝在時,每與臣論此事,
선제재시 매여신논차사,

未嘗不歎息痛恨於桓靈也!
미상불탄식통한어환령야!

侍中、尙書、長史、參軍,
시중, 상서 장사 참군,

此悉貞亮死節之臣也。
차실정량사적지신야.

願陛下 親之,信之則’;
원폐하 친지신지즉,

漢室之隆,可計日而待也。
한실지유, 가계일이대야.

臣本布衣,躬耕南陽,
신본포의 긍걍님앵.

苟全性命於亂世,不求聞達於諸侯。
구전성명어난세, 불구문달어제후.

先帝不以臣卑鄙,猥自枉屈,
선제불이신비비, 외자왕굴,

三顧臣於草廬之中,諮臣以當世之事
삼고신어초려지중, 자신이당세지사

由是感激,遂許先帝以馳驅。
유시감격, 수허선제이치구.

後値傾覆,受任於敗軍之際,
후치경복 수임어패군지제,

奉命於危難之間,爾來二十有一年矣。
봉명어위란지간,이래이십유일년의.

先帝知臣謹愼,故臨崩寄臣以大事也。
선제지신근신,고임붕기신이대사야.

受命以來,夙夜憂勤,
수명이래, 숙야우근,

恐付託不效,以傷先帝之明;
공부탁불효, 이상선제지명.

故五月渡瀘,深入不毛。
고오우러도로, 심입불모.

今南方已定,甲兵已足,
금남방이정, 병갑이족.

當奬率三軍,北定中原,
당장솔삼군 북정중원,

庶竭駑鈍,攘除姦凶,
서달노둔 양제간흉,

興復漢室,還於舊都:
흥복한실 환어구도.

此臣所以報先帝而, 忠陛下之職分也。
차신소이보선제이, 충폐하지직분야.

至於斟酌損益,進盡忠言,
지어짐작손익 진진충언,

則攸之、褘、允等之任也。
즉위지, 위, 윤등지임야.

願陛下, 託臣以討賊興復之效,
원폐하, 탁신이토적흥복지효,

不效則治臣之罪,以告先帝之靈。
불효즉치신지죄, 이고선제지령.

若無興復之言,
약무흥복지언,

則責攸之、褘、允等之咎,以彰其慢。
즉책유지, 위, 윤등지구, 이창기만.

陛下亦宜自謀,以諮諏善道,
퍠하역의자모, 이자취선도,

察納雅言,深追先帝遺詔。
찰납아언, 심추선제유조.

臣不勝受恩感激!今當遠離,
신불승수은감격! 금당원리,

臨表涕泣, 不知所云。
임표체음, 부지소운.

 

출병 때 올리는 글
승상 제갈량

선제께서 창업하신지 반도 안 되어
중도에 돌아가시고

지금 천하가 삼분에
익주는 피폐하니,

이는 진실로 위급하고
존망의 기로입니다.

그러나 시위지신이
안에서 게으르지 않고,

충지지사는
밖에서 자가 몸을 잊음은

이 모두 선제의 특별한 입음을 추모하여,
폐하에게 보답하고자 함입니다.

진실로 의당
성스러운 충언을 들음으로써,

선제의 유덕을 빛내고 ,
지사의 의기를 넓힘이요

망령되게 스스로 천박하게 비유나 하고
의로움을 잃음으로써,

충성스런 간언의 길을
막으면 아니 되옵니다.

궁중과 부중이
모두 한 몸이 되어

상주고 벌함에
다르고 같음이 없어야 합니다.

만약 범법자나
충선자가 있으면

당연히 사직에 넘기어
그 형벌과 포상을 논하여

그리함으로써
폐하의 평명한 다스림을 밝혀야 합니다.

부당히 사사로움에 치우쳐서
안과 밖에 다른 법을 만들면 아니 되옵니다.

시중, 시랑, 곽유지,
비위, 동윤 등은

이 모두 양실하고
지려가 충순하여 이로써

선제가 뽑아서
폐하에게 내렸으니,

신으로써
궁중지사를 운영함에,

그 일이 크건 작건 간에
모두 문의하시면

반드시 결함과 부족함을 보충하고
이익을 넓히겠습니다.

장군 향총은 성행이 숙균하고
군사에 밝아

옛날에 시험하여 썼을 적에
선제 칭하시기 '능”이라 하셨으니,

이로써 중의가 향총을 받들어
도독을 삼았습니다.

신으로써
군영을 운영하는 일에는

크건 작건 간에
모두 문의하시면

반듯이 행진이 화목하고
우열이 제 자리를 얻을 것입니다.

현신을 가까이 하고
소인을 멀리 함은

이는 선한이
흥륭했던 바이요,

소인을 가까이 하고
현신을 멀리 했음은,

이는 후한이
기울어 진 바입니다.

선제 계실 적에 매번 신과 더불어
이 일을 논하실 적에

일찍이 환제와 영제시절을 탄식
통한하지 않으신 적이 없었습니다.

시중, 상서와,
장사, 참군은

모두 정량사절
지신이오니,

원컨대 폐하는
가까이 하고 믿으시면

한실의 흥융을 가히 날을 세어서
기다리실 수 있습니다.

신은 본시 포의로
궁하게 남양에서 밭을 갈고

구차히 난세에 성명을 온전히 하고자 할 뿐
제후로부터 영달을 구하지 아니하였습니다.

선제께서 써 신이 낮다고 하지 않으시고
스스로 몸을 굽히시어

세 번 초려로 찾아오시어
당세의 일을 물으셨습니다.

이로 감격하여 선제로 하여금
부리도록 하였습니다.

그 후 뒤집힘을 만나서
임무를 패군의 시기에 맡고

명을 위란의 사이에 받들기 이래
이십일 년이 되었습니다.

선제께서 신이 근신함을 아시기에
임붕에 신에게 대사를 맡기시었습니다.

명을 받은 이래로
밤낮으로 근심하여

부탁함이 효과가 없고,
선제의 밝음을 상할까 두려웠습니다.

이리하여 오월에 노수를 건너
불모지에 깊이 들어갔습니다.

이제 남방을 정하고
갑병이 이미 족하니

응당 삼군을 이끌고
북으로 중원을 정벌하여

노둔함을 다하여
흉적을 없애고

한실을 부흥하여
옛 서울로 돌아감입니다.

이것이 신이 선제에게 보답하고
폐하에게 충성할 직분이옵니다.

손해와 이익을 짐작하고
충언을 올림은

유지, 비,
그리고 윤등의 임무입니다.

원컨대 폐하는 신에게 적을 토벌하여
흥복지사의 효과를 명하시어

성과가 나지 않으면 신의 죄를 다스리고
선제의 영에 고하십시오.

만일 유지 위 비윤등의
흥복을 이를 충언이 없으면

그 허물을 책하시고
그들의 게으름을 들쳐 내십시오.

폐하도 역시 스스로 도모함으로써
선도를 묻고 찾으며

오른 말을 살피어 찾아서
깊이 선제의 유조를 따르소서.

신은 은혜를 받아 감격을 이길 수 없어
지금 멀리 떠남에

표를 올림에 임하여 눈물이 흘러
말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祁山{기산}: 제갈량이 여섯번 출정(出征)하였던 전투지 이름
 

解說

諸葛亮tumblr_pxjszabFQU1y8jhw4o1_250.jpg 출사표란 군대를 낼 것을 아뢰는 표란 뜻이다. 촉한승상 제갈공명이 위를 정벌함에 앞서서 후주 유선에게 올린 표 중 전출사표이며 연도는 건흥5년(AD 227년)이었다.
이 내용은 국가의 장래를 생각하여 군주에게 안일을 경계하면서, 신하의 충간을 잘 듣기를 가르친다.
또한 선주 유비에 대한 정의를 잊지 않고 충군애국의 뜻을 잘 나타냈다.
고대로부터 가장 위대한 표문으로 알려져있다. 여기서 한글 토달기는 변경하여 오직 한자 발음만 넣었다. 아래에 독후감이 있어 제갈량을 찬양하였다.

讀後感(독후감)

출사표는 간절한 언사로 당시 국세에 대하여 반복적으로 유선에게 선주 유비의 유지를 계승하고, 군왕의 들음을 열고, 상벌이 엄명해야함으로써, 흥복한실의 대업을 완성함을 권하였으니, 북정중원의 강한 의지와 촉한에 대한 충정이 유일한 품격을 표현하였다.
삼국시기에 조위는 국력이 최강이었고, 손오는 다음이었고, 촉한은 가장 약소하였다. 유비가 백제성에서 병사할 때를 당하여, 그는 제갈량의 내정과 외교의 힘든 국면과 일개 연소하고 무지한 자를 맡겼으니, 이는 부축해도 일어나지 못하는 계승자였다.
이러한 위란의 관문에서 제갈량은 승상부의 명의로써 촉한의 모든 실제 책임을 지고, 안으로 법기를 엄히 밝히며, 경작과 전투를 장려하였다. 적극적으로 조위를 북벌하는 준비를 하고, 여러해 노력을 경과했다.
촉국의 역량은 강해졌으니 “국가는 부요하고, 풍속은 숙연하였던” 국면을 전시하여서, 이에 제갈량은 군사를 북쪽으로 이끌고 한중에 주둔하여, 중원을 도모하였다. 이에 당시 형세를 분석하니, 촉과 위의 현격한 실력차이를 말할 필요도 없었고, 게다가 “군사를 피로케 하여 멀리 공격함”의 책략은 병가의 크게 기피함이었으나, 오로지 제갈량은 쇳덩이를 들고 험한 길을 달렸고, 아울러 백절불굴의 의지를 표현하였으니, 그 근본 원인은 북정중원과 흠복한실이 바로 선주 유비의 남긴 소원이었기 때문이다.
후주유선은 얼빠지고 뜻이 없었던 군주이었지만, 제갈량은 돌이켜 충성과 지혜를 다하여 보좌하였으며, “능력이 없으면 그대가 스스로 취하시오” 하였던 유비의 유조에도 불구하고, 그는 단 반점의 참월의 뜻이 없었으니, 후주는 “선주가 남긴 고아”이기 때문이다. “이로써 선제에게 보답하고 폐하에게 충성하는 직분이옵니다.”하였던 제갈량의 북벌의 정신역량이란, 바로 그의 후반생의 활동적 정신역량의 전부였음을 읽는 것이었다.
출사표는 바로 그의 정신적 실체를 완전히 해부하였으니, 따라서 사직지신의 품격을 표현하였고, 독특하고 거대한 감염력을 나타내었다. 제갈량의 충간의담은 그의 “국궁진췌, 사이후이”의 정신은 봉건사회에서 신자의 대절을 보였기에 보편적으로 높이 받뜬다:
국가가 위난의 기로에 처하여 이러한 정신은 거듭 선명히 강대한 감응력을 이르키니, “시궁절내현이요, 귀신읍장렬이라” 함은 “시절이 궁핍하니 귀신도 슬퍼하네”하며 읊었던 문천상의 정기가와 같으니, 이 한편의 상소는 천만년동안 “지문”으로 유전되어 길이 생생하게 되는 주요원인이다.
이 글 즉 상서에 인하여, 내용은 바로 제갈량이 위를 정벌하러 출사함을 유선에게 진술한 의견이니, 정직하고 밝은 정치를 주장하고, 이로 인하여 이 전문은 의론이 위주였다. 제갈량은 유선으로 하여금 창업의 곤란을 알게 하려고 하였고, 그가 뜻을 세우고 선제의 끝마치지 못한 대업을 완성하도록 격려하고, 이리하여 글 속에 자기의 신세, 선제를 따르게 된 원인, 이리하여 나라에 몸을 바치게 된 경과를 서술하였다.
또한 제갈량은 유씨부자에 대한 무한한 충성으로 자기의 마음을 다 보였고, 인하여 그의 언사는 열렬한 기대로 가득하였다. 전문은 이론으로 밝히고 정으로 움직였다. 구체적으로 말하고, 전부분은 이치로서 거듭 깨닫게 하였고, 후부분은 거듭 정으로써 움직였다. 이 모두 의론으로써 위주하고, 일을 진술하고 정을 토로하여 융합하였다. 전편의 문자는 작자의 폐부를 따라 유출하였고, 이치를 날카롭게 밝히고, 진정이 넘처 흐르며, 사람을 감동시킴에 지극히 깊었다.

原文(원문)
《出師表》以懇切的言辭,針對當時的局勢,反覆勸勉劉禪要繼承先主劉備的遺志,開張聖聽,賞罰嚴明,親賢遠佞,以完成「興復漢室」的大業,表現了諸葛亮「北定中原」的堅強意志和對蜀漢忠貞不二的品格。《出師表》以懇切的言辭,針對當時的局勢,反覆勸勉劉禪要繼承先主劉備的遺志,開張聖聽,賞罰嚴明,親賢遠佞,以完成「興復漢室」的大業,表現了諸葛亮「北定中原」的堅強意志和對蜀漢忠貞不二的品格。
三國時期,曹魏國力最強,孫吳次之,而蜀漢最為弱小。當劉備病卒於白帝城(今重慶奉節縣東)時,他留給諸葛亮的是內外交困的局面和一個年幼無知、扶不起來的接班人。在這種危難關頭,諸葛亮以丞相府的名義承擔了蜀漢的全部實際責任,對內嚴明法紀,獎勵耕戰;對外安撫戎羌,東聯孫吳,積極準備北伐曹魏。經過幾年的努力。
蜀國力量有所加強,呈現「國以富饒」「風化肅然」的局面,於是諸葛亮率軍北駐漢中(今陝西省漢中市),以圖中原。就當時形勢分析,且不說蜀魏兩國實力懸殊,僅「勞師以襲遠」這種策略也是兵家之大忌,但諸葛亮仍堅持鋌而走險,(先後六次統兵伐魏)並表現出百折不回的意志,其根本原因是北定中原、興復漢室是先主劉備的遺願。
後主劉禪儘管昏庸無志,諸葛亮還要竭忠盡智地輔佐他,儘管劉備有「如其不才,君可自取」的遺詔,他也不存半點僭越之心,因為後主是先主的遺孤。「此臣所以報先帝,而忠陛下之職分也」,這是讀葛亮出師北伐的精神力量,也是他後半生全部活動的精神力量。
《出師表》正是在淋漓盡致地解剖了這種精神的實質從而表現出這位社稷之臣的全部品格這一點上,顯示了它獨特而巨大的感染力。諸葛亮的忠肝義膽,他「鞠躬盡瘁,死而後己」的精神,在封建社會裡被視為臣子的大節,普遍受到推崇:而當國家處於危難關頭,這種精神更煥發出強大的感召力,如文天祥在《正氣歌》中所讚頌的「時窮節乃現」,「鬼神泣壯烈」,一封奏疏能千百年被視為「至文」而流傳不朽,主要原因在這裡。
由於此文是奏章,內容是諸葛亮出師伐魏前向劉禪陳述意見,提出修明政治的主張,因此全文以議論為主。由於諸葛亮要讓劉禪知道創業的艱難,激勵他立志完成先帝未竟的大業,因而文中兼敘了自己的身世和追隨先帝的原因以及以身許國的經過。又由於諸葛亮對劉氏父子無限忠誠,披肝瀝膽相待,因而言詞充滿著殷切期望之情。全文既曉之以理,又動之以情。具體地說,前部分重在曉之以理,後部分重在動之以情。總的是以議論為主,融以敘事和抒情。全篇文字從作者肺腑中流出,析理透闢,真情充溢,感人至深。

註釋
郭攸之(곽유지): 시위직을 가짐.
費褘( (비위): 시위직을 가짐. .
董(允동윤): 시랑직을 가짐..
向寵( (향총): 도독으로 궁중의 위병을 맡음.
侍中(시중): 황제의 고문관.
侍郞(시랑): 궁중의 문호경비하고 천자 호위를 맡음.
尙書(상서): 궁중에서 조서 작성을 맡음.
長史(장사): 왕실 및 각 부처의 서기장.
參軍(참군): 군사를 담당.
針對; direct; counter; be aimed at. 接班人; successor. 關頭: juncture, 把頭套進去, 邊關之地。
국경(國境)의 관문(關門). 呈現; take on, 展示. 僅; 단지. 儘管; Despite.
淋漓盡致; lit. extreme saturation (idiom), fig. vividly and thoroughly, in great detail, without restraint, brilliant.
奏章; 천자(天子)에게 아뢰어 올리는 문서. 感召; 감응이란 의미다, Rally sb. to a worthy cause; Move; Inspire. 修明; (govern ment)is honest and enlightened.
至文; 最有文德 。謂德行完備。最有文飾. 時窮節乃現: 때는 궁핍하고,鬼神泣壯烈; 귀신도 슬퍼하다,知道; to know. 要讓; want to let. 披肝瀝膽; Lay bare one's heart.

 
Kwan Ho Chung - September 10, 2019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09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805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56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452
6572 Dirty Water in Flint caused Legionnaire’s disease new 2019.09.14 온기철*71 2019.09.14 4
6571 반 문재인 운동 [1] new 2019.09.14 운영자 2019.09.14 8
6570 [위대한 한국] 4. 세계 최 첨단의 "5G" [1] new 2019.09.14 운영자 2019.09.14 7
6569 1987년 한국대선 CIA 보고서 update 2019.09.13 온기철*71 2019.09.14 17
6568 Greta Thunberg [7] update 2019.09.13 이한중*65 2019.09.14 22
6567 삼성 이병철 회장의 도꾜 선언 [1] 2019.09.12 운영자 2019.09.12 29
6566 [위대한 한국] 3. 일본을 제치고 세계일위의 반도체 생산 국가 [1] 2019.09.12 운영자 2019.09.12 23
6565 중공군 포로 미군 Schlichter 상사의 귀국 [1] 2019.09.12 온기철*71 2019.09.13 15
6564 Lighter Side of Life, Posing with Sculptures [4] 2019.09.12 운영자 2019.09.14 36
6563 사카모토 료마 28, 29, 30, 31, 32, 33 2019.09.11 온기철*71 2019.09.11 17
6562 [위대한 한국] 2. The best shipbuilder of Icebreakers [5] 2019.09.11 운영자 2019.09.12 34
6561 [PGA] 임성재,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PGA 투어 신인상 수상 [3] 2019.09.11 황규정*65 2019.09.13 10
6560 [위대한 한국] 1. 세계 최강의 LNG Shipbuilding [2] 2019.09.11 운영자 2019.09.13 19
6559 18th Anniversary of 9/11 [2] 2019.09.11 이한중*65 2019.09.11 16
6558 John Bolton is Out! [7] 2019.09.10 온기철*71 2019.09.12 59
6557 [WC] ‘나상호 결승골’ 한국, 투르크 상대로 월드컵 예선 첫 승 [5] 2019.09.10 황규정*65 2019.09.11 19
6556 He drank 47 cups of coffee, and see what happened [2] 2019.09.10 운영자 2019.09.10 32
» 出師表 諸葛亮: 출사표 제갈량 [2] update 2019.09.10 정관호*63 2019.09.14 23
6554 요시다 쇼인과 유성룡의 징비록 [1] 2019.09.09 온기철*71 2019.09.10 21
6553 고바우 영감 김성환별세 [9] 2019.09.08 온기철*71 2019.09.10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