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EPL] 손흥민 4골 폭풍...프리미어리그 한 경기 개인 최다골


103020989.2.jpg
 


손흥민(28·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한 경기 4골을 몰아치며 최전성기 개막을 알렸다.

 

사우샘프턴전 4골 폭발 4골은 프로 데뷔 후 처음 케인 4도움, 팀은 5-2승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각)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시즌 마수걸이 골을 포함, 네 골을 몰아쳤다.

 

2015년 8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무대에 진출한 손흥민은 정규리그 첫 해트트릭과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이 한 경기에서 4골을 몰아친 것은 201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한 이래 처음이다. 토트넘은 5-2로 이겼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 사우샘프턴의 강한 압박에 고전했다. 전반 32분 사우샘프턴에게 선제골까지 내주며 끌려갔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전반 막판 분위기를 바꿨다.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27)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받은 뒤 상대 페널티박스로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뽑아냈다. 예열을 마친 손흥민은 본격적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케인의 침투 패스를 잡아 위험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후반 19분 또 다시 케인의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후반 28분에는 네 번째 골까지 터졌다. 케인이 오른쪽에서 길게 넘겨준 크로스를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가슴으로 한 차례 트래핑한 뒤 곧바로 왼발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2경기에서 10골 4도움(정규리그 8골3도움·FA컵 2골1도움)을 기록,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케인은 손흥민의 모든 골을 어시스트하며 환상의 호흡을 뽐냈다.

 

영국 BBC는 경기 후 “사우샘프턴은 손흥민을 멈출 수 없었다”고 극찬했다. 유럽축구통계 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줬다. 국내 축구팬들은 "해트트릭보다 더 위대한 '포트트릭(4골+해트트릭)'을 작성했다"고 기뻐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 경기 4득점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그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멋진 경기였다. 케인이 훌륭한 어시스트를 해줬다. 우리는 5~6시즌 동안 함께 뛰며 서로 눈빛만 봐도 통할 정도가 됐다. 케인은 최고의 골잡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Photo and Text from Internet, Webpage by Kyu Hwang, September 20, 2020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3545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7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2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01
7456 Key Facts about Seasonal Flu Shots 20220-21,CDC [2] new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7
7455 Second Wave hits Eastern Europe hard! [2] new 2020.10.21 이병붕*63 2020.10.21 22
7454 Death of 28 yr old Resident MD exposes Harsh Realities [2] update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23
7453 과연 중국이 미국의 적일 까? [1] 2020.10.21 온기철*71 2020.10.21 17
7452 한국 독감 예방주사 밎은 후 4명 사망 [8]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7
7451 The most interesting 60 Minutes in case you missed it 2020.10.20 온기철*71 2020.10.20 25
7450 Great Barrington Declaration vs John Snow Memorandum [3]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15
7449 Neuroscience says No Surprise Victory for Trump This Time [6]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43
7448 자주국방과 자주국가 [5]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8
7447 한-일-중의 미묘한 관계 -한사람의 의견 [6] 2020.10.19 운영자 2020.10.20 47
7446 공무도하가 황조가 [5] 2020.10.19 최광택*70 2020.10.20 52
7445 蜀相 (촉상): 촉한승상 제갈량 [6] update 2020.10.19 정관호*63 2020.10.21 44
7444 What Did Newton Actuality Discover in Quarantine? [2]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30
7443 What Would Boccaccio Say About COVID19? [14]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78
7442 천 년 전 한국 땅에 또 다른 문자가 있었다 [9] 2020.10.17 운영자 2020.10.20 73
7441 전시 작전권 [2] 2020.10.17 온기철*71 2020.10.18 18
7440 [Medical]Autopsy Findings of Heart and Lung on 40 COVID19 Patients [3] 2020.10.17 이한중*65 2020.10.17 31
7439 Be More Gentle with Yourself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30
7438 Astronauts' Deep Sense of Hatred Towards Humanity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27
7437 Europe On the Brink of Disaster [3]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