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9.28 서울 수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오늘은 9.28 서울 수복 70주년이 되는 날이다.
한국전쟁 승패의 분수령이 된 역사적인 날로, 당시 감격의 순간이 눈에 아른거린다.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인천 월미도에 상륙한 유엔군과 국군은 인천 진입에 성공한 후, 북한군을 소탕하여 파죽지세로 밀고 올라갔다.
뒤늦게 깨달은 김일성은 급히 방향을 바꿔 영등포를 필사적으로 방어했으나, 해병 제2대대는 미 제1해병연대와 함께 이를 무찌르고 마포와 서울역을 경유해 서울 시가지로 진격하였다.
북한군은 200~300m 간격으로 바리케이드를 치고 사수에 마지막 총력을 기울이며 중앙청 앞에서 치열한 시가전이 펼쳐졌지만, 9월 27일 새벽 중앙청을 탈환했다.




오전 6시 10분경 박정모 해병 소위는 해병대원 3명을 이끌고 중앙청 꼭대기에 걸려 있던 인공기를 걷어내고 태극기를 다시 게양했다.(다음 날 수도 서울을 완전 탈환했다.)
서울이 북한군에 의해 점령당한 지 92일 만에(인천상륙작전을 전개한 지 13일만에) 서울을 완전히 탈환하여 극적으로 전세를 반전시킨 것이다.

서울 탈환 작전의 하이라이트는 중앙청 국기 게양이다.
그런데, 태극기를 꽂은데 대한 숨겨진 비화(祕話)가 있다.

당시 작전 계획 상 유엔군이 중앙청을 점령하고 중앙청 건물 꼭대기에 미군이 승리 상징인 성조기를 꽂기로 계획되어 있었으나,
해병 2대대 6중대 소대장인 박정모 해병 소위가 이끄는 해병대가 명령을 어기고 유엔군의 작전 지역을 몰래 침투한 직후 중앙청으로 기어 올라가 태극기를 꽂은 것이다.(박 소위는 이 직전에 서울시청에 태극기를 꽂았는데, 이때 종군기자가 인터뷰를 하면서 중앙청에도 꽂는 게 이승만 대통령의 소원이라고 권유하자, 박 소위는 이를 즉각 상부에 보고했고 이어 참모 회의를 소집하여 미군의 작전 지역으로 침투하는 모험을 감수하면서까지 국군 해병대가 꽂기로 하였다.)


박정모 소위는 조선호텔 지하실에서 구한 4m짜리 대형 태극기를 온몸에 감고 소대원들의 허리띠를 연결해 로프를 만들어 힘들게 기어 오른 후 장대에 태극기를 매달아 내걸었다.(당시 이 태극기는 현재 전쟁기념관 중앙청 국기 게양 코너 천장에 전시되어 있다.)

실제로 이 일로 인해 박 소위 등 대원들은 군법을 어긴 죄로 군법회의에 회부되었으나, 약식 기소 형태로 겨우 빠져 나왔다고 한다.

박정모 소위(후에 무공훈장을 받고 대령으로 예편, 2010년 작고)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를 이렇게 회고했다.

“우리가 태극기를 게양하자 밖에서 이를 지켜보던 소대원들은 일제히 애국가를 목이 터져라 불러댔지. 사선(死線)을 넘은 소대원들의 눈에도 눈물이 그렁그렁 했어.
80 평생을 살아오면서 그 장면만은 결코 잊지 못 할거야. 당시 내 나이 스물넷이었소.
장가도 못 갔고 고향에도 못 가고 여기서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지.
하지만, 온 국민이 열망하는 것을 저버릴 수 없었지.
온 국민의 갈망대로 우리나라 심장부에 자랑스러운 태극기를 직접 꽂았다는 벅찬 감격에 가슴이 뭉클해지면서 두 눈에서 눈물이 뚝뚝 떨어졌어.”

이들이야 말로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킨 진정한 애국자이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빨갱이들이 득실거리는 작금의 상황에서, 안보를 무너트리고 김정은에게 퍼주지 못해 안달내는 굴욕적인 모습을 바라보면서, 이러한 국민적 영웅을 제대로 평가하지도 못한 채 9.28 서울 수복의 위대한 역사를 폄하시키는 분위기(코로나를 핑계로 제대로 된 기념식조차 열지 않고 있는데, 이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도 깔려있다.)가 팽배해있다.

너무 안타깝고 분할 뿐이다. 역사의 수레 바퀴는 되돌릴 수 없거늘, 좌빨들은 과거 청산이란 명분으로 역주행하고 있다. 빨리 거센 먹구름이 걷히고 대한민국이 올바르게 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Freeedom is not free.(자유는 결코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Once a Marine, Always a Marine!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PS (1) 한국전쟁의 사망자(실종 포함)는 아측 96만명(국군 28만명, 민간인 68만명), 북측 173만명(군인 41만명, 민간인 109만명, 중공군 23만명)으로 양측 약 270만명이 희생되었고(부상자는 사망자의 5배 이상), 20만명이 넘는 전쟁 미망인과 10만명이 전쟁 고아, 1천만명이 넘는 이산 가족 등 막대한 인명 피해를 낸 냉전시대 최대 규모의 전쟁이자 세계 최악의 민족상잔의 비극이므로, 우리는 북괴의 만행을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된다.

PS (2) 미국에서조차 한국전쟁 기념비를 세우고 그들의 희생을 잊지 않으려고 위도 38선이 지나는 미주리에 Feedom is not free.가 새겨져 있다.

 

The texts are from an Internet에서 받은 글 - Edited by SNUMA WM, 9-28-2020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3546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7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2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03
7457 Our Military Heroes new 2020.10.21 이병붕*63 2020.10.21 2
7456 Key Facts about Seasonal Flu Shots 20220-21,CDC [2] new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7
7455 Second Wave hits Eastern Europe hard! [2] new 2020.10.21 이병붕*63 2020.10.21 23
7454 Death of 28 yr old Resident MD exposes Harsh Realities [2] update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23
7453 과연 중국이 미국의 적일 까? [1] 2020.10.21 온기철*71 2020.10.21 17
7452 한국 독감 예방주사 밎은 후 4명 사망 [8]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7
7451 The most interesting 60 Minutes in case you missed it 2020.10.20 온기철*71 2020.10.20 25
7450 Great Barrington Declaration vs John Snow Memorandum [3]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15
7449 Neuroscience says No Surprise Victory for Trump This Time [6]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43
7448 자주국방과 자주국가 [5]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8
7447 한-일-중의 미묘한 관계 -한사람의 의견 [6] 2020.10.19 운영자 2020.10.20 47
7446 공무도하가 황조가 [5] 2020.10.19 최광택*70 2020.10.20 52
7445 蜀相 (촉상): 촉한승상 제갈량 [6] update 2020.10.19 정관호*63 2020.10.21 44
7444 What Did Newton Actuality Discover in Quarantine? [2]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30
7443 What Would Boccaccio Say About COVID19? [14]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78
7442 천 년 전 한국 땅에 또 다른 문자가 있었다 [9] 2020.10.17 운영자 2020.10.20 73
7441 전시 작전권 [2] 2020.10.17 온기철*71 2020.10.18 18
7440 [Medical]Autopsy Findings of Heart and Lung on 40 COVID19 Patients [3] 2020.10.17 이한중*65 2020.10.17 31
7439 Be More Gentle with Yourself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30
7438 Astronauts' Deep Sense of Hatred Towards Humanity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