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sw820&logNo=220050985930&proxyReferer=https:%2F%2Fwww.google.com%2F

 

제2 모국어? 외국어?, 경상도언어 ^^ 못 알아 듣는 이유 등.

 

사람 눈 과 겨울의 눈 을 서울 사람들은 짧게, 길게 발음하여 구별한다.

경상도 사람들은 사람 눈은 고음으로, 내리는 눈은 저음으로 발음해 구별한다는 것이다. ---> 이 기사 본 친구들 또 경상도 친구들에게 시켜 보겠군요  ^^;;

 

우리가 흔히 중국어를 시끄럽다고 느끼는 것 처럼 타 지역 사람들은 경상도 말을 시끄럽다고 느낀다.

이는 중국어와 경상도 말이 모두 성조 언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어머니 친구분의  이야기, 경기도 여성분이 부산 아지메들의 대화 소리에,  "저 사람들 일본사람인가봐?" 했다던 이야기도 생각 납니다.

 

http://www.opini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18

신라가 통일하면서 신라어가 한국어의 원형이 되다

 

*신라어의 원조는 한어 즉 중국어라고 한다. 

출처 : 오피니언뉴스(http://www.opinionnews.co.kr)

 

신라의 건국[편집]

신라가 위치하는 서라벌 지역에는 여섯 개의 촌이 있어 육부촌이라 불렸다. 각 촌에는 촌장이 있어 대소사를 관장하였고 6촌장들이 모인 화백회의가 있어 ‘만장일치제’로 6촌 전체의 문제를 결정하였다.

기원전 69년의 화백회의에서 6촌에는 임금이 없어 백성들이 법도를 모르니 임금을 추대하고 도읍을 세우자는 의견이 나와 이에 6촌장들이 산에 올라 서라벌 땅을 굽어보니 남산 기슭의 나정 우물가에 신비한 기운이 서려있어 모두 그곳으로 갔다.

우물가에는 흰말이 있었는데 6촌장들이 나타나자 말은 하늘로 오르고 우물가에는 큰 알이 하나 놓여있었다. 알에서 건장한 사내아이가 나왔는데 아이의 몸에서는 광채가 나고 뭇 짐승들이 모여 춤을 추었으며 해와 달이 밝게 빛났다. 6촌장들은 아이의 이름을 박혁거세라 칭하고 왕으로 추대하였다. 왕은 국호를 서라벌이라 하고 스스로를 거서간으로 정했다.

박혁거세가 왕으로 추대된 후 어느 날, 샤량리의 알영 우물가에서 계룡이 나타나 겨드랑이로 여자아이를 낳았다. 여자아이는 얼굴이 아름답고 피부가 고왔지만, 입술에 닭의 부리가 달려있어 보기 흉했다. 사람들이 여자아이를 북쪽 시냇가로 데려가 씻기니 부리가 떨어지고 매우 고운 자태를 드러내었다. 아이가 자라 13세가 되어 왕후로 추대되었다. 아이의 이름은 알영이다. 사량리의 알영 우물가를 따서 이름을 지은 것이다.

삼국유사에서는 박혁거세와 알영의 나이는 같으며, 나라 사람들이 박혁거세와 알영부인을 "성인"이라고 부르며 크게 좋아하였다고 한다. 한편, 삼국사기의 경순왕조에 따르면 옛날 중국 연나라에서 마한으로 피난간 사람이 있었는데, 그 사람이 박혁거세의 선조라고 한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박혁거세 관련설화에 대해서는 신라박혁거세신화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남방민족 에게 "알"을 중심으로 한 신화가 많다고 한다. 

 

 

https://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32843

신라어(新羅語)

현재 경주를 중심으로 한 부족의 언어로부터 고대 삼국의 하나인 신라의 언어로 발전하고, 신라의 삼국통일로 우리 나라 전체의 언어로 발전하였다. 이로써 신라의 언어는 우리 국어의 근간이 되었다.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3546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7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2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03
7457 Our Military Heroes new 2020.10.21 이병붕*63 2020.10.21 1
7456 Key Facts about Seasonal Flu Shots 20220-21,CDC [2] new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7
7455 Second Wave hits Eastern Europe hard! [2] new 2020.10.21 이병붕*63 2020.10.21 23
7454 Death of 28 yr old Resident MD exposes Harsh Realities [2] update 2020.10.21 이한중*65 2020.10.21 23
7453 과연 중국이 미국의 적일 까? [1] 2020.10.21 온기철*71 2020.10.21 17
7452 한국 독감 예방주사 밎은 후 4명 사망 [8]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7
7451 The most interesting 60 Minutes in case you missed it 2020.10.20 온기철*71 2020.10.20 25
7450 Great Barrington Declaration vs John Snow Memorandum [3]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15
7449 Neuroscience says No Surprise Victory for Trump This Time [6] update 2020.10.20 이한중*65 2020.10.21 43
7448 자주국방과 자주국가 [5] update 2020.10.20 온기철*71 2020.10.21 28
7447 한-일-중의 미묘한 관계 -한사람의 의견 [6] 2020.10.19 운영자 2020.10.20 47
7446 공무도하가 황조가 [5] 2020.10.19 최광택*70 2020.10.20 52
7445 蜀相 (촉상): 촉한승상 제갈량 [6] update 2020.10.19 정관호*63 2020.10.21 44
7444 What Did Newton Actuality Discover in Quarantine? [2]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30
7443 What Would Boccaccio Say About COVID19? [14] 2020.10.18 이한중*65 2020.10.19 78
7442 천 년 전 한국 땅에 또 다른 문자가 있었다 [9] 2020.10.17 운영자 2020.10.20 73
7441 전시 작전권 [2] 2020.10.17 온기철*71 2020.10.18 18
7440 [Medical]Autopsy Findings of Heart and Lung on 40 COVID19 Patients [3] 2020.10.17 이한중*65 2020.10.17 31
7439 Be More Gentle with Yourself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30
7438 Astronauts' Deep Sense of Hatred Towards Humanity [2] 2020.10.16 이한중*65 2020.10.1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