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凉州词》王翰唐诗原文阅读翻译赏析_唐诗三百首_古文学习网
 
涼州詞 王翰
양주사 왕한
 
涼州詞 二首 其一 王翰
양주사 이수 기일 왕한

葡萄美酒夜光杯,欲飲琵琶馬上催。
포도미추야광배하니, 욕음비파마상최를.

醉臥沙場君莫笑,古來征戰幾人回。
취와사장군막소하라, 고래정전기인회오?

涼州詞 二首 其二 王翰
양주사 이수 기이 왕한

秦中花鳥已應闌,塞外風沙猶自寒。
진중화조이응란하니, 새외풍사유자한을.

夜聽胡笳折楊柳,教人意氣憶長安。
야청호가절양류하니, 교인의기억장안을.
양주에서 부르는 변방의 노래 기일
당조 왕환

적포도주는 옥잔에서 밤불빛에 빛나며,
기녀가 치는 비파는 승마를 재촉하네.

취하여 사장 전투지에 누웠음을 비웃지 말게.
예부터 몇 명이나 전투에서 돌아왔는가?

양주에서 부르는 변방의 노래 기이
당조 왕환

진땅 안에 꽃과 새노래 이미 응당 끝났으나,
변방밖 바람모래는 아직도 오히려 자갑도다.

한밤중 듣노니 오랑캐피리는 절양류를 불러
내고향 기억을 일으키는 가르침이로다.
 
Liangzhou Verses

Fine, red wine glitters in a jade chalice that glowin the night,
Before I could drink it come lyre notes giving orders to mount the horse.

Laugh not, I pray you,
At my tipsiness that may see me fall drunk on the battlefield,
For how many have been able to return in the history of war?


Image 1
王翰《凉州词》,史上最出色的边塞诗之一,写尽了战士的无奈和凄凉- 可可诗词网

Image 2
凉州词二首·其一|七言古诗|古典诗词

You Tube
 

詞句注釋 : 사구주석>

⑴涼州詞(양주사):唐樂府名。《樂苑》:“涼州宮詞曲,開元中,西涼都督郭知運所進。”屬《近代曲辭》,是《涼州曲》的唱詞,盛唐時流行的一種曲調名。당조 악부이름이며 근대곡에 속하며 양주곡이란 부르는 노래를 말한다.
⑵夜光杯(야광배):用白玉制成的酒杯,光可照明,這裡指華貴而精美的酒杯。據《海內十洲記》所載,為周穆王時西胡所獻之寶。 백옥으로 만든 술잔이며 빛에 반사한다.
⑶欲(욕):將要。琵琶:這裡指作戰時用來發出號角的聲音時用的。催(최):催人出征; 催:催人出征;也有人解作鳴奏助興。적과 싸우라고 격려하며 돋구는 흥이다.
⑷沙場(사장):平坦空曠的沙地,평평하고 넓은 모래땅. 古時多指戰場。君:你。
⑸征戰정전):打仗。To fight a war.
⑹秦中(진중):指今陝西中部平原地區。현재 섬서중부 평원지구. 闌(난):盡。다하다.
⑺胡笳(호가):古代流行於塞北和西域的一種類似笛子的樂器,其聲悲涼。折楊柳:樂府曲辭,屬《橫吹曲》,多描寫傷春和別離之意。고대에 유행했던 새북 서역의 피리.
⑻意氣(의기):情意。장의. 一作“氣盡”。長安:這裡代指故鄉。
⑼折楊柳(절양류) :古《橫吹曲》名,南朝梁、陳和唐人多為傷春惜別之辭。이별곡.
過官(과관) : 門下省審核吏部 兵部六品以下的官員稱過官 문하성 관리.<
白話譯文 : 백화역문

其一
酒筵上甘醇的葡萄美酒盛滿在精美的夜光杯之中歌伎們彈奏起急促歡快的琵琶聲助興催飲, 想到即將跨馬奔赴沙場殺敵報國,戰士們個個豪情滿懷。今日一定要一醉方休,即使醉倒在戰場上又何妨?此次出征為國效力,本來就打算馬革裹屍,沒有准備活著回來。
주연에 맛좋은 포도주가 옥잔에 비추니, 기녀가 타는 비파소리는 마시도록 흥을 돋는데, 말타고 모래위에서 적과 싸울 생각하는 전사들의 의기를 그렸다.
其二
已是暮春時節,要在故鄉,此時一定是萬紫千紅的盛花期已過、枝繁葉茂、果實初長之時,而鳥兒也一定築起香巢,爭相覓食育雛了吧。可是塞外仍然是大風凜冽、塵沙滿天,冷酷嚴寒。戰士們在夜裡聽著凄涼的胡笳曲《折楊柳》,勾起了對故鄉的美好回憶。
이미 늦은 봄시절에 내 고향에 만자천홍의 성화는 모두 지나갔고, 나뭇가지에는 잎이 무성하겠도다. 과일이 처음으로 자랄 때 새들은 집을 짓고, 고향 기억이 새롭도다.

【欣賞】: 흔상

충분히 전쟁의 잔혹을 그리고 따라오는 고통을 보였고, 원정간 모래벌판의 사람에 대하여 말하였고, 생명은 그 의미를 잃은 듯하였지만, 마음속에 다른 두려움이 있으니, 오로지 술로만 근심과 장담을 푼다. 이리하여 태연하게 대하니, “취한채 사장에 누웠다”고 호언을 할 정도다.

創作背景 : 창작배경

이는 한편의 변새시로서, 구제적 창작시간은 확증할 수없다. 양주사란 악부의 가사로 양주지방 악조(樂調: 음악의 곡조) 가창(歌唱)이다. 천보간(天寶間)악조는 모두 변방지역 이름을 썼으니, 양주, 이주, 감주(涼州、伊州, 甘州)등이다. 수시(首詩)는 지방색채가 극히 농후하며, 표제(標題)를 따라보면 양주에 속한 서북변지이고, 내용(內容)을 따라보면 포도주가 당시 서역특산(西域特產)이고, 야광배(夜光杯)는 서역에서 만들었고, 비파(琵琶) 또한 서역산물이며, 호가(胡笳)또한 서북의 유행했던 악기이다. 그러니 서북 변새풍정상관(西北邊塞風情)이 안된게 하나도 없다.

作者簡介 : 작자간개

왕한(王翰: AD 687-726)는 자가 자우(子羽)로서 진양인(晉陽人)이며, 당예종(唐睿宗) 경우원년(景雲元年 :710)에 진사급제하고, 당현종시(唐玄宗時) 과관(過官)이 그가 후에 도주사마로 좌천되었고, 그곳이 그의 사망지다. 성품이 호방하고, 음주를 즐겄고, 가사를 그리고 더불어 스스로 노래부르고 춤도 추었다. 시의 제재 대다수는 사장의 소년과 영롱한 여자로써 환가음연을 함께하였고, 인생을 감탄하고 때에 맞추어 행락하는 활달한 정회를 표현하였다.
사어(詞語)는 구름을 편듯 무늬가 있어 곱고, 노을이 겹쳐진듯 옥처럼 빼어났고, 시의 소리는 신선의 생황 또 옥의 거문고처럼 그 묘함을 말로 다 할 수 없었다.

 
Kwan Ho Chung – March 29, 2021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4226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2605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385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2571
7852 South Korea’s contribution to Biden’s ambitious plan for USA [1] new 2021.04.11 이한중*65 2021.04.11 12
7851 Sayings of Confucius resonating today [1] new 2021.04.11 이한중*65 2021.04.11 10
7850 Neutrophils may lead to cell aging [2] update 2021.04.11 이한중*65 2021.04.11 7
7849 Any advice or comments on the hearing aid??? [4] updatefile 2021.04.10 이병붕*63 2021.04.11 33
7848 春夜宴桃李園序 : 봄밤 도리원 연회 [2] 2021.04.10 정관호*63 2021.04.10 23
7847 Si Woo Kim at Masters snaps putter out of anger [3] 2021.04.09 이한중*65 2021.04.10 25
7846 Peze Kafe [2] 2021.04.09 김성철*67 2021.04.10 19
7845 탈북자 송금 북한 경제에 크게 기여 [3] 2021.04.08 온기철*71 2021.04.09 25
7844 Breaking News [2] 2021.04.07 이한중*65 2021.04.08 41
7843 Golfers are speaking up. [2] 2021.04.06 이한중*65 2021.04.07 28
7842 The James Webb Space Telescope, an exciting adventure [3] 2021.04.05 이한중*65 2021.04.06 19
7841 한국해양영토 확장을 위한 독도와 울릉도 사이 인공섬 설치? [1] 2021.04.05 운영자 2021.04.05 50
7840 과학의 눈으로 본 천안함 침몰의 진실 [3] 2021.04.05 운영자 2021.04.05 41
7839 Happy Easter [4] 2021.04.04 이병붕*63 2021.04.08 43
7838 The final insult: sad stories [2] 2021.04.03 이한중*65 2021.04.06 59
7837 최영과 이성계; 위화도 회군 [7] 2021.04.02 온기철*71 2021.04.04 34
7836 The First Korean American Lady Speaks Out! [1] 2021.04.01 이한중*65 2021.04.01 34
7835 Postvaccination Decision Making [1] 2021.04.01 이한중*65 2021.04.01 16
7834 도쿄 하늘에 태극기 휘날릴 한국 여자골퍼는 [3] file 2021.04.01 황규정*65 2021.04.02 44
7833 Issac Woodard and Harry Truman [3] 2021.03.31 온기철*71 2021.04.0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