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千家诗》五绝(十九)秋风引  
秋風引 劉禹錫
추풍인 유우석
秋風引 劉禹錫
추풍인 유우석

何處秋風至?
하처추풍지오?

蕭蕭送雁群。
소소송안군을.

朝來入庭樹,
조래입저우하니,

孤客最先聞。
고객최선문읅.
가을바람 노래
당대시인 유우석

어디로부터
가을 바람이 오는고?

소소히 불어
기러기때를 보내네.

아침이 되어
정원나무에 이르니,

외로운 객이
가장 먼저 듣도다.
 
Autumn Wind Introduction Liu Yuxi, Tang Dynasty
Translated by Ong Hsien-liang.

Where is the autumn wind coming?
Xiao Xiao sent the herd.

Towards the in-court tree,
Lonely guests are the first to smell.


秋風引 image
《秋风引》 刘禹锡

何處秋風至 image
何处秋风至,萧萧送雁群刘禹锡22首诗词,皆是千古绝唱,请收藏-刘禹锡 ...

蕭蕭送雁群image
何处秋风至,潇潇送雁群_故乡

秋風引1 Youtube


秋風引2 Youtube
 

註釋(주석)
引(인):一種文學或樂曲體裁之一,有序奏之意,即引子,開頭。至(지):到
蕭蕭(소소zhuyin[):形容風吹樹木的聲音。晉陶潛《詠荊軻》:“蕭蕭哀風逝,淡淡寒波生。The whistling of strong winds. Rustling. 세찬 바람소리
雁群(안군):大雁的群體
孤客:單身旅居外地的人。漢焦贛《易林•損》:“路多枳棘,步刺我足,不利孤客,為心作毒。”這里指詩人自己。
聞:聽到。

白話譯文(백화역문)
가을 바람은 어디서 불어오는지? 소소히 불어 큰 기러기 떼를 보내도다.
아침 일찍이 가을바람이 뜰 나무위에 이르니, 외로운 여객이 가장먼지 추풍을 듣도다.
秋風不知從哪里吹來,蕭蕭地送來了大雁一群群。
清早秋風來到庭中的樹木上,孤獨的旅人最先聽到秋風的聲音。

譯文(역문)
어디로부터 추풍이 불어오는지 모르니, 세차게 부는 바람에 기러기무리를 보내어
이른 아침 가을바람이 정원나무를 불어 나뭇잎이 쓸쓸하고 적막하네.
가을바람이 오감에 비록 찾을 수없지만, 무형의 추풍은 분명히 정원을 자나네.
이곳에 이르니 고독한 여행인이 먼저 도달하는 추풍의 소리를 돋도다.

創作背景(창작배경)
유우석은 일찌기 남방에서 장기간 귀양생활을 겪어서, 이 시는 그당시에 썼고, 추풍이 일어나, 기러기가 남으로 옴에 외로운 손의 마음을 움직여 감회가 일어나 시를 썼다.
劉禹錫曾在偏遠的南方過了一段長時期的貶謫生活。這首詩作於被貶期間。因秋風起、雁南飛而觸動了孤客之心,有感而作。

名家點評(명가점평)
이운은 “견디어 듣지 못하겠다.”하지 않고, “가장 먼지 듣는다”고 하였으니 그 말뜻이 가장 깊도다. 《增訂評注唐詩正聲》:李雲:不曰“不堪聞”,而曰“最先聞”,語意最深。
서극은 “인정의 진실은 전통적이 아니면 이 말을 할 수없다” 하였다. 《唐詩選脈會通評林》:徐克曰:人情之真,非老於世故者不能道此。
당여순 가로되, “추풍이 일어남에 기러기 남행하고, 외로운 객의 마음이 흔들리지 않아 먼저 가을이니, 그러기에 가장 먼저 들었도다.”《刪訂唐詩解》:唐汝詢曰: 秋風起而雁南矣,孤客之心未搖落而先秋,所以聞之最早。吳昌棋曰:用意最妙。
당시전주에서 , “누가 듣지 못했기에 처음으로 들었다 하는가? 외로운 객이 정서가 일어나 마응이 놀랐으니, 그 형용을 다하였다. 만일 견디어 들을 수없다하면 이는 너무 가볍다.”《唐詩箋注》:誰不聞而曰“最先聞”,孤客觸緒驚心,形容盡矣。若說“不堪聞”,便淺。
이영: 추풍을 읊음은 반드시 추풍을 들었으니, 가장 먼저란 글자는 그의 영묘함을 그려서 졍회가 무한하여 언어의 표현초과라..《詩法易簡錄》:李锳: 詠秋風必有聞此秋風者,妙在“最先”二字為“孤客”寫神,無限情懷,溢於言表。

 
Kwan Ho Chung – October 10, 2021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4883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4131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90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7526
8259 고진영 Is Number One Again! [2] new 2021.10.24 이한중*65 2021.10.24 4
8258 Review of science on aging and longer life span [1] 2021.10.23 이한중*65 2021.10.23 11
8257 일본 의리 한국 정 미국 계약 [1] 2021.10.23 온기철*71 2021.10.23 23
8256 後赤壁賦: 후적벽부 [6] 2021.10.22 정관호*63 2021.10.23 64
8255 왜관 [4] 2021.10.22 온기철*71 2021.10.23 29
8254 한국 미완의 인공위성 발사 [2] 2021.10.21 온기철*71 2021.10.21 22
8253 일본을 이기려면 일본을 알아야 한다! [13] 2021.10.20 이병붕*63 2021.10.22 85
8252 GOP is an Authoritarian Party Now! [6] 2021.10.19 이한중*65 2021.10.21 48
8251 Can white paint save the earth from global warming? [2] 2021.10.18 온기철*71 2021.10.20 25
8250 Know your brain better! [3] 2021.10.18 이한중*65 2021.10.19 45
8249 황성 옛터 고려 개경은? [1] 2021.10.18 온기철*71 2021.10.18 22
8248 [EPL] 손흥민 시즌 4호골, 코로나 소동 딛고 토트넘 2연승 견인 [3] 2021.10.17 황규정*65 2021.10.18 47
8247 How to spend a weekend in Busan, S. Korea [5] 2021.10.16 이한중*65 2021.10.17 65
8246 한국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 [4] 2021.10.16 온기철*71 2021.10.16 35
8245 일본이 미국을 따를 수 없는 이유 [12] 2021.10.15 온기철*71 2021.10.16 109
8244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2] 2021.10.14 온기철*71 2021.10.14 30
8243 Update on Infection Theory regarding Alzheimer’s [17] 2021.10.11 이한중*65 2021.10.13 94
8242 Trump’s Slow-Moving Coup [9] 2021.10.11 이한중*65 2021.10.12 51
8241 미군의 초토화 폭격 [1] 2021.10.11 온기철*71 2021.10.11 26
8240 Maria Ressa [4] 2021.10.10 이한중*65 2021.10.18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