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Essay 초원의 빛

2021.09.26 07:03

노영일*68 Views:268



초원의 빛

나는 2017년 영국의 북서쪽 Cambria 지방을 여행한 적이 있다. 이곳은 많은 호수와 초원이 어울러져 매우 아름다운 고장이다.

2021-09-25_140126-M.jpg

Windermere 호수.

이곳은 영국의 낭만주의 계관시인 William Wordsworth가 14년을 살며 많은 시를 쓴 곳이다. 그는 이곳을 사람이 사는 곳중 가장 아름다운 곳이라고 했다.

젊은 시절 그는 프랑스 혁명에 매료되어 프랑스로 건너가 아네트 발롱이란 여자와 사랑에 빠졌다. 캐롤린이라는 딸을 하나 낳았으나 경제적 이유와 정치적 상황으로 부드기 혼자 영국으로 귀국 하였다.

그후 콜러리지 (Samuel Coleridge), 사우지 (Robert Southey) 와 사귀며 이곳 호수지방의 Grasmere에 정착하여 살았다. 그래서 그들을 호수의 시인이라고 부른다. 그가 동생 Dorothy와 함께 살며 많은 시를 쓴곳이 Dove Cottage 이다. 그가 시를 읊으면 Dorothy가 받아 썼다고 한다. 그후 어린시절 친구인 허친슨 (Mary Hutchinson) 과 결혼하여 이 집에서 셋이 같이 살았다.

2021-09-25_140222-S.jpg

Dove Cottage.

그가 쓴 “초원의 빛”은 Natalie Wood 와 Warren Beatty 가 주연한 영화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으며 어린시절 우리를 감동시킨 영화이다. 그 영화에서는 아름다운 첫사랑을 회상 하는데 이 시를 인용 하였다. 그러나 사실 이 시는 어린시절의 회상으로부터 영생불멸을 깨닫는 송시 (訟詩 Ode) 의 일부분이다.

Splendour in the grass

William Wordsworth (1770 – 1850)

What though the radiance which was once so bright
Be now for ever taken from my sight,
Though nothing can bring back the hour
Of splendour in the grass, of glory in the flower
We will grieve not, rather find
Strength in what remains behind ...
In the primal sympathy
Which having been must ever be...
In the soothing thoughts that spring
Out of human suffering...
In the faith that looks through death,
In years that bring the philosophic mind.

초원의 빛

한때는 그렇게도 밝았던 광채가
이제 영훤히 사라진다 해도,
초원의 빛이여, 꽃의 영광이여,
그 시절을 다시 돌이킬 수 없다 해도,
우리 슬퍼하기보다, 차라리
뒤에 남은 것에서 힘을 찾으리,
지금까지 있었고 앞으로도 영원히 있을
본원적인 공감속에서...
인간의 고통에서 솟아 나오는
마음의 위안을 주는 생각과
죽음 너머를 보는 믿음에서
사색의 마음을 가져오는 세월 속에서 ...

2021-09-25_140253-S.jpg

초원.

나는 늘 넓고 푸른 초원에 작은 집을 짓고, 커다란 유리창 밖으로 비내리는 초원을 내다 보는 꿈을 가졌다. 마음은 잔잔하고 평화롭다. 아무런 근심도 걱정도 없이 조용한 사색에 잠긴다. 비는 생명의 근원이며 초록은 생명의 색채이다.

이제 망팔 (望八) 의 나이에 지나간 시간에 비해 남아있는 시간은 촌음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지난 십년, 이십년을 뒤돌아 보면 마치 어제와도 같다. 남은 시간이 그 보다 얼마나 더 길 것인가.

나에게도 찬란했던 초원의 빛이 있었나. 누구에게나 지난날의 영욕, 희노애락의 순간들은 있었을 것이다. 지나간 것은 다 아름답고 찬란한 것인가. 이제는 지난 날들을 회상하며 살아야 할 나이인가. 죽음 너머를 보며 사색할 시간인가.

2021년 9월  시카고에서   글, 그림  노영일.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4892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4245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91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8229
411 後出師表; 후출사표 [1] 2021.11.16 정관호*63 2021.11.16 28
410 後赤壁賦: 후적벽부 [5] 2021.10.22 정관호*63 2021.10.31 90
409 Bus 44 [2] 2021.10.04 온기철*71 2021.10.04 50
» 초원의 빛 [7] 2021.09.26 노영일*68 2021.10.02 268
407 My Story of The MODERN 4 [3] file 2021.07.28 정관호*63 2021.08.04 53
406 My story of the MODERN 3 [2] 2021.07.27 정관호*63 2021.07.29 31
405 My Story of The MODERN 2 [3] 2021.07.24 정관호*63 2021.07.25 57
404 Canada, Oh Canada, I cry for you!!! [10] 2021.07.02 이병붕*63 2021.07.04 80
403 愛蓮說(애련설): 연꽃을 사랑하다 [6] 2021.05.07 정관호*63 2021.05.16 54
402 秋風辭(추풍사) : 가을바람 노래 [3] 2021.04.23 정관호*63 2021.04.24 50
401 漁父辭 : 어부의 노래 [3] 2021.04.17 정관호*63 2021.04.18 41
400 春夜宴桃李園序 : 봄밤 도리원 연회 [2] 2021.04.10 정관호*63 2021.04.10 48
399 오래된 VCR Tape 를 정리하며 2021.03.09 최광택*70 2021.03.16 62
398 Phonetic Alphabet [1] 2021.02.20 최광택*70 2021.02.21 50
397 Tuscan Roads Aldous Huxley [5] 2021.01.15 정관호*63 2021.04.11 186
396 사주 팔자 [1] file 2021.01.11 최광택*70 2021.01.13 81
395 우리 주소 [4] file 2021.01.09 최광택*70 2021.11.06 126
394 팬데믹 [2] 2021.01.08 노영일*68 2021.01.27 93
393 勸學文(권학문): 배움을 권하다. 주희작 [5] 2021.01.04 정관호*63 2021.01.06 130
392 동양의 별자리 [6] file 2020.12.29 최광택*70 2021.01.01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