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Culture 수작(酬酌)

2021.02.11 07:52

이병붕*63 Views:90

I had one very intreresting story from my friend you all might enjoy as well, as following; 

 

수작(酬酌)'이란 ?
멀리서벗이찾아왔다/ 얼마나 그리웠던 친구였으랴두 친구가 주안상을 마주하고 술부터 권한다.

“이 사람아~ 먼 길을 찾아와주니 정말고맙네. 술 한잔 받으시게"
“반갑게 맞아주니 정말 고맙네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가?”
이렇게 잔을 주고받는 것을 '수작(酬酌)'이라고 합니다. 
왁자지껄한고갯마루 주막집 마루에 장정 서넛이 걸터앉아 주안상을 받는다.
한잔씩 나눈 뒤 연지 분 냄새를 풍기는 주모에게도 한 잔 권한다.
“어이! 주모도 한 잔 할랑가?” 한 놈이 주모의 엉덩이를 툭 친다. 이때 주모가 허튼 수작(酬酌)말고 술이나 마셔~"한다.


수작(酬酌)은 잔을 돌리며 술을 권하는 것이니 '친해보자'는 것이고, 주모의 말은 ‘친한척 마라. 너하고 친할 생각은 없다’는 뜻입니다.
도자기병에 술이 담기면 그 양을 가늠하기 어렵다.  병을 이정도 기울여 요만큼 힘을주면...' 하며 천천히 술을 따른다. 이것이 짐작(斟酌)이다. (斟)은 ‘주저하다’ 머뭇거리다’는 뜻이 있다.  따라서 짐작(斟酌)은 '미리 어림잡는 것'입니다.
무슨 일을 할 때는 우선 속으로 어떻게 할것인지를생각한다. 이것이 작정(酌定)
입니다.
작정(酌定)'은 원래 '따르는 술의 양을 정한다'는 뜻에서 나온 말입니다.
무작정(無酌定)술을 따르다 보면 잔이 넘친다.무성의하고 상대방을 무시하는 무례한짓이될수있다
아무리 오랜만에 찾아온 벗이라 해도 원래 술을 많이 못하는 사람이라면마구잡이로 술을 권할 수는 없다.
나는 가득 받고, 벗에게는 절반만 따라주거나 해야 할 것이다.
이처럼 상대방의 주량을 헤아려 술을 알맞게 따라주는 것이 '참작(參酌)'이다.
판사가 형사피고인의 여러 사정을 고려해서 형량을 정할 때 '정상 참작 (情狀 參酌)해 작량감경(酌量減輕)한다'
라는 말을 쓰는 것도 술을 따르는 것에서 유래된 것이라 하니 술 한잔에도 여러 의미가 있음을 알고 마시면 좋을 것 입니다.

BB Lee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4226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2605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385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2571
96 Mis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MDI) [4] 2021.03.26 온기철*71 2021.03.27 31
95 Essence of Asia; 제주의 남푼밥상 [4] 2021.03.24 온기철*71 2021.03.28 54
94 Trapped; Megan and Harry’s Oprah Interview [5] 2021.03.08 온기철*71 2021.03.12 48
93 Attacks against Asian Americans [5] 2021.03.04 온기철*71 2021.03.05 51
92 카자흐스탄 이야기 - 단군조선을 믿는 사람들 (?) [3] 2021.02.14 운영자 2021.02.14 30
» 수작(酬酌) [9] 2021.02.11 이병붕*63 2021.02.13 90
90 What is Reddit? [2] 2021.02.03 온기철*71 2021.02.03 30
89 미얀마 난민소녀; 완이화 [2] 2021.01.22 온기철*71 2021.01.23 33
88 Little House on the Prairie; Laura Ingalls Wilder [3] 2020.12.30 온기철*71 2021.01.01 46
87 요지음 한국의 젊은 인재 [1] 2020.11.15 온기철*71 2020.11.16 68
86 개신교인의 사찰방화 [4] 2020.11.02 온기철*71 2020.11.03 32
85 경상도 사투리, 신라어, 중국어 [3] 2020.10.14 온기철*71 2020.10.16 71
84 Imagine your Korea [3] 2020.10.01 온기철*71 2020.10.01 29
83 미국 고교에서 시조를 가르친다. [1] 2020.09.26 온기철*71 2020.09.26 28
82 시조시인 조애영; 이병붕동문 어머님 [7] 2020.09.25 온기철*71 2020.09.26 84
81 공산주의와 종교 [7] 2020.09.16 온기철*71 2020.09.18 39
80 The trouble with making Hagia Sophia a mosque again [5] 2020.07.14 이병붕*63 2020.07.16 55
79 Racism against Asians made by Trump [4] 2020.07.08 온기철*71 2020.07.09 42
78 Black Wall Street, Greenwood, Tulsa, Oklahoma burnt down [2] 2020.06.14 온기철*71 2020.06.16 72
77 Who is black in America? One drop rule. [1] 2020.06.07 온기철*71 2020.06.07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