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LPGA] 세번의 칩인, 마지막 홀 이글, 이미림, 드라마같은 첫 메이저 우승


 
2020091401072039174001_b.jpg
 

ANA인스퍼레이션 연장서 브룩 헨더슨, 넬리 코르다 제치고 통산 4승째
 
한편의 드라마였다. 이미림(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전 끝에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하며 ‘호수의 여인’이 됐다.
 
특히 72번째 홀에서 칩인 이글로 연장에 합류한 뒤 이룬 우승이라 더욱 극적이었다. 14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이미림은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46만5000달러(약 5억5000만원)다.
 
이미림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7년 3월 기아 클래식 제패 이후 약 3년6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이미림은 LPGA 투어 진출 첫 해인 2014년에는 마이어 LPGA 클래식과 레인우드 LPGA 클래식에서 정상에 올랐었다.
 
2타 차 3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이미림은 이날 칩인 버디 2개에 칩인 이글 1개 등 날카로운 쇼트 게임을 선보이며 정상에 올랐다. 2번 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이미림은 6번 홀(파4)에서 칩인 버디를 잡았다. 이어 16번 홀(파4)에서도 그린 밖에서 친 칩 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며 버디를 기록해 코르다를 1타 차로 압박했다. 이미림은 17번 홀(파3)에서 티샷을 벙커로 보내면서 보기를 범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극적인 칩샷 이글을 기록하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들어갔다.
 
헨더슨도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연장에 합류했다.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이미림은 세 번째 샷을 홀 2m 거리에 붙인 뒤 버디를 잡아 승부에 마침표를 찍으며 호수의 여인이 됐다. 이 대회는 우승자가 18번 홀 그린 옆 연못(포피스 폰드)에 뛰어드는 전통이 있다. 코르다와 헨더슨은 파를 기록했다.
 
이미림의 우승으로 한국은 지난해 고진영(25)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또한 한국 선수는 이번 시즌 3승째를 합작했다. 이미림은 우승 뒤 “정말 믿을 수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민학수의 All That Golf
 
HGRLNVRUJZLV7CAVXEHW5VGFEY.jpg
 
Photo and Text from Internet, Webpage by Kyu Hwang, September 13, 2020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2156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33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11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026
7377 A Strange(?Quantum) Computer(from NY Times) [1] 2013.03.21 이한중*65 2013.03.21 216221
7376 New Pope Puts Spotlight on Jesuits (from NY Times) [2] 2013.03.17 이한중*65 2013.03.17 109421
7375 [Medical] ABCD2 for Stroke [1] 2013.03.23 이한중*65 2013.03.23 29103
7374 [시사평론] 타이거 맘과 대전 아줌마 [5] 2011.03.03 임춘훈*63문리대 2011.03.03 26281
7373 Our Solar System: A Photo Tour [3] 2011.09.30 운영자 2011.09.30 21591
7372 Understanding the Rise of China [5] 2011.03.07 운영자 2011.03.07 17846
7371 "제 장례식에 초대합니다" - 이재락*54 [17] 2012.08.12 운영자 2012.08.12 17752
7370 [Video Essay] God and The Tsunami [2] 2011.03.15 운영자 2011.03.15 16593
7369 그리움만 남기고 온 Machu Picchu [2] 2009.10.21 신성려#65 2009.10.21 15019
7368 Lee Sok Kyu 1970 [1] 2011.04.18 최원일*70 2011.04.18 13804
7367 [연속극] 新三國誌 大河드라마, 한글자막 [5] 2012.09.06 운영자 2012.09.06 13667
7366 노을과 화약연기 [5] 2012.02.27 조만철#70연세의대 2012.02.27 13544
7365 20 Best Legendary Hikes in U.S. National Parks [2] 2013.10.09 운영자 2013.10.09 13154
7364 KAMA Convention 안내 - 7월4일 에서 7월7일‏ 2012.05.30 Jamie#동창회 2012.05.30 12808
7363 한국의 자랑, 정명훈 [7] 2011.10.21 Sukjoo#65 2011.10.21 12498
7362 이차대전 당시 독일 유보트 군가 (한국말 처럼 들리는....) 2011.04.10 계기식*72 2011.04.10 12466
7361 희한한 참새와 시인 [2] 2010.02.05 계기식*72 2010.02.05 12459
7360 좋은날에 벌새와함께 [5] 2009.09.06 신성려#65 2009.09.06 12428
7359 A Rambling - 이한중 [2] 2010.04.18 이한중*65 2010.04.18 12401
7358 ♥ 혈관경련성 협심증(Vasospastic Angina)의 치료 2010.04.19 이종구*57 2010.04.19 12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