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WC U-20] 한국, 세네갈 꺾고 2019 U20 월드컵 4강 진출


holic20190609063107_P_02_C_1.jpg
 

그야말로 기적 같은 대역전극이었다.
 
한국축구의 미래들이 U-20 월드컵 4강에 진출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9일 오전 3시30분(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 접전 끝에 세네갈을 꺾었다. 한국이 U-20 월드컵 4강에 진출한 것은 지난 1983년 대회 이후 36년 만의 일이다.
 
그야말로 벼랑 끝까지 몰렸다가 극적으로 일궈낸 대역전 드라마였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전반 37분 만에 상대에게 선제실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17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31분 페널티킥 추가골을 실점하며 다시금 리드를 내줬다. 그리고 1-2로 뒤진 가운데 후반 추가시간을 맞이했다.
 
거듭된 비디오 판독(VAR) 탓에 9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졌다. 그러나 길었던 추가시간마저 거의 흘려보냈다.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U-20 월드컵 8강 탈락이 눈앞으로 다가오는 듯 보였다. 그러나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덕분에 후반 45+8분. 그야말로 기적을 일궈냈다. 이강인의 코너킥을 이지솔(대전시티즌)이 헤더로 연결, 세네갈의 골망을 극적으로 갈랐다. 정규시간,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마저 거의 흐른 시점에 터진 그야말로 극적인 동점골이었다. 덕분에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그리고 기세가 오른 한국은 연장 전반 6분 기어코 승부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이강인의 침투패스를 받은 조영욱(FC서울)이 상대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다만 한국은 연장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동점골을 내주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지 못했다. 결국 정규시간과 연장전에서 3-3으로 맞선 한국은 세네갈과 승부차기를 통해 4강 진출팀을 가렸다.
 
승부차기에서도 ‘기적’이 일어났다. 첫 번째 키커로 나선 김정민(FC리퍼링)과 두 번째 키커 조영욱이 잇따라 실축하면서 초반 흐름을 내줬다. 다만 이후 상대의 실축과 이광연(강원FC)의 선방으로 극적으로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세네갈의 마지막 키커 슈팅이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 스코어 3-2, 한국의 대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 진출도 확정했다.
 
후반 추가시간마저 거의 흐른 시점, 승부차기 초반의 거듭된 악재 속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집념이, ‘기적’같은 결과를 일궈내는 순간이었다. 한편 한국이 2019 U20 월드컵 4강전에서 만나게 될 상대는 에콰도르다. 한국과 에콰도르의 4강전은 오는 12일 오전 3시30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다.
 
▲2019 U20 월드컵 4강전 일정 - 이탈리아 vs 우크라이나 : 12일 오전 0시30분 - 한국 vs 에콰도르 : 12일 오전 3시30분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holic20190609063112_P_02_C_1.jpg
 
 
Photos and Text from Internet,Webpage by Kyu Hwang, June 8,2019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11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83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57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457
6492 Andrew Yang Is Right! [9] 2019.08.01 이한중*65 2019.08.11 69
6491 해리스 대사: 한일대립 지켜보는 건 고통 [3] 2019.08.01 온기철*71 2019.08.02 49
6490 삼성전자 - 드디어 한국을 떠나는가? [2] 2019.07.31 운영자 2019.07.31 82
6489 "Better to have a few rats than to be one" [3] 2019.07.31 이병붕*63 2019.07.31 59
6488 나는 한미 양국의 스파이였다. [2] 2019.07.30 온기철*71 2019.07.31 42
6487 The Western Amateur Championship in Michigan [4] 2019.07.30 이한중*65 2019.07.31 35
6486 [6۰25 회상] 1950년 7월 어느 날 [8] file 2019.07.29 정관호*63 2019.08.11 76
6485 [LPGA] Jin Young Ko Wins Evian Championship [7] 2019.07.28 황규정*65 2019.07.30 54
6484 Ruth Bader Ginsburg 2019.07.28 이한중*65 2019.07.28 21
6483 What An Incredible Story! [3] 2019.07.27 이한중*65 2019.07.27 66
6482 14세 소년이 겪은 한국전쟁 [8] 2019.07.26 온기철*71 2019.07.30 85
6481 격화되는 한일갈등; 아베의 시나리오는? [1] 2019.07.25 온기철*71 2019.07.26 46
6480 1953.7.27 정전협정 [5] 2019.07.25 온기철*71 2019.07.26 33
6479 The Only Necessary Thing [1] 2019.07.25 이한중*65 2019.07.25 24
6478 일본군은 한국전에 참전했다. [3] 2019.07.23 온기철*71 2019.07.25 49
6477 American Conservatism and Trump’s Lasting Damage [6] 2019.07.22 온기철*71 2019.07.25 67
6476 Are you ‘Incredible Patriot’ ? [3] file 2019.07.22 이병붕*63 2019.07.22 67
6475 [Hiking] The Palmer Lakes near Monument, CO [4] 2019.07.21 운영자 2019.07.22 57
6474 50th Anniversary of the Moon Landing [2] 2019.07.21 운영자 2019.07.22 59
6473 A Heatwave Reaching Arctic [1] 2019.07.20 이한중*65 2019.07.2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