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왜?? 원수지간이 되었을까?

 

같은 뿌리를 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왜 이렇게 적대적인 관계가 되었을까?

 

한민족이 고구려, 백제, 신라로 나누어졌듯이 러시아, 우크라이나, 밸라루스는 키에프 공국이란 같은 뿌리에서 갈라진 나라이다. 키에프 공국의 수도 키에프는 현재 우크라이나의 수도이다. 같은 뿌리의 국가라서 이 3개 나라의 언어는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서로 소통될 정도로 유사하다고 한다. 그런데 어쩌다가 이렇게 적대적인 관계가 되었을까?

 

그 이유는 스탈린 시절의 홀로도모르(Holodomor)라고 불리는 대기근 사건이 주요 원인이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3대 곡창지대중에 하나이다.  우크라이나 땅은 흑토이며 뭘 심어도 잘 자라는 풍요의 땅이다. 그런데,  공산혁명후 스탈린이 부농(쿨라크)을 처형하였다. 그들의 가죽을 벗겨서 비누로 만들었다. 쿨라크가 가진 농지를 다 몰수하고 집단농장 체제로 만들어 운영하였다. 집단농장마다 생산량을 할당하였다. 

 

그러자 농산물 생산량은 확연히 줄어들었다. 당연한 결과이다. 농사짓는 기술을 가진 부농을 다 처형했으니 그런 것이다. 그리고 열심히 해도 자기 것이 안되는데 누가 열심히 농사 짓겠는가? 소련은 농산물이 줄어 들어도 과도한 목표량을 수탈을 하였다. 그래서 그 세계 3대 곡창지대에서 굶어 죽는 사람이 생겨났다. 1933년 어느날, 단 하루만에 28,000명이 굶어 죽었다고 한다. 집단농장의 인구가 굶어죽는 사람 때문에 1/3로 쪼그라 들었다.

 

배고품을 참지 못한 우크라이나 인들은 쥐, 개, 고양이, 벌레...등을 닥치는데로 잡아먹었다. 나중에는 사람까지 잡아먹었다. 부모들은 자식을 서로 바꾸어서 잡아먹었다고 한다. 인육을 파는 상점까지 생겼다고 한다.

 

그런데, 더 놀라운 사실은 당시에 소련은 연 천만명의 인구가 먹을수 있는 여분의 식량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소련은 식량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인들을 굶겨 죽었다.  당시에 약 500만~ 1000만명이 굶어 죽었다고 한다.

 

우크라이나인들은 이 대기근을 홀로도모르 라고 부르고, 매년 기념일엔 곡식 낱알을 흩뿌리며 원혼을 달랜다고 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우크라이나인들의 공산당에 대한 반감은 엄청 커졌다. 독일이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처들어오자 해방군이라고 오히려 환영했다고 한다.  아시다시피, 독일이 홀로코스트를 자행했는데, 유대인만 죽인게 아니고 슬라브인도 엄청 많이 죽였다. 당시에 홀로코스트를 집행하는데 조력을 한 이들이 바로 우크라이나인들 이라고 러시아인들은 주장한다.

 

어제도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친나치 세력이라고 비난한 이유이기도 하다. 아무튼 이렇게 두 나라는 뿌리가 같은 나라이지만 이러한 연유로 적이 되었다.

 

최근에 우크라이나의 돈바스 지역은 왜 화약고가 되었나?

 

우크라이나의 우측 돈바스지역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두 지역을 합쳐서 부르는 이름이다. 이 두 지역은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친 러시아인들이 많이 산다. 그런데 우크라이나에 친서방정권이 들어서면서 러시아어를 금지시켜 버리고, 우크라이나어만 사용하게 하고 나토 가입을 결정하자 친러시아인은 반발하였고, 돈바스 지역을 중심으로 독립을 선포하였다.

 

그래서 우크라이나에서는 정부군과 독립선포한 돈바스지역과 내전이 발생한 것이다. 이들 분쟁지역은 민스크 협정으로 휴전을 했다. 중요한 협정내용은 중화기를 사용하지 못한다. 돈바스 지역은 자체 주민 선거를 실시한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에 속하지만 연방제 방식으로 자치권을 확대한다... 등등이였다.

 

그런데 푸틴이 돈바스의 2자치구(도네츠크와 루한스크)를 독립국으로 인정하였다. 이에 대해서 독일 총리는, 러시아가 돈바스를 독립국가로 인정하여 민스크 협정을 위반하였다고 비난하였다. 한편 푸틴은 우크라이나가 민스크 협정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 이유는 자체 주민투표를 허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자체 주민투표를 하면 주민들이 크림반도처럼 러시아와 합병을 결의할 가능성이 100%였다.

 

암튼 푸틴은 돈바스 지역을 독립국으로 인정함으로서 우크라이나로부터 크림반도에 이어서 돈바스 지역까지 빼앗았다. 따라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갈등의 주요 원인을 제공한 것은 공산주의였다. 공산주의는 파라다이스를 약속하지만 실제는 원한과 분노 그리고 질투심을 부추켜 지옥을 만들었을 뿐이다.

 

지옥으로 가는길은 언제나 선의로 포장되어 있다.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464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351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2629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25770
8427 한국 친중에서 친미로? [2] 2022.05.19 온기철*71 2022.05.20 34
8426 [LPGA] 이민지, 렉시톰슨 제치고 LPGA 파운더스컵 우승 [3] 2022.05.15 황규정*65 2022.05.16 40
8425 9타 줄이며 통쾌한 역전승… 이경훈, 한국 첫 PGA투어 타이틀 방어 [6] 2022.05.15 황규정*65 2022.05.16 60
8424 새로운 나라 독일 2022.05.15 온기철*71 2022.05.15 52
8423 이순신은 스스로 죽음을 택했을 까? 총탄에 맞아 전사 했을 까? 2022.05.14 온기철*71 2022.05.14 68
8422 러시아 역대 최고 무역흑자 2022.05.13 온기철*71 2022.05.13 40
8421 [EPL현장리뷰]'손흥민 21호골' 토트넘, 아스널 3대0 완파! 승점 1점차 접근, 4위 경쟁 점입가경! [5] 2022.05.12 황규정*65 2022.05.15 46
8420 한국인이 가장많이 사망하는 나이는? 2022.05.10 온기철*71 2022.05.10 49
8419 Supreme Court justices want to erect a 'Christian nation' [3] 2022.05.09 운영자 2022.05.11 57
8418 풍속도 화가 기산 김준근 [1] 2022.05.08 온기철*71 2022.05.11 40
8417 3000안타-500홈런-600 2루타 금자탑 카브레라...MLB 역대 3번째 [2] 2022.05.08 황규정*65 2022.05.08 89
8416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시즌 20호 골…득점 선두 살라흐 2골 차 추격 [3] 2022.05.07 황규정*65 2022.05.08 25
8415 Post Corona SK is better than any country in the world 2022.05.07 온기철*71 2022.05.07 59
8414 Abortion by Pills [3] 2022.05.07 운영자 2022.05.08 40
8413 Ukraine is fighting for America;s Freedom, Too [2] 2022.05.07 운영자 2022.05.07 28
8412 아! 대한민국 [1] 2022.05.05 운영자 2022.05.05 39
8411 Finlandia 2022.05.04 김성철*67 2022.05.04 36
8410 Three dozen tycoons met Putin on invasion day [1] 2022.05.04 운영자 2022.05.04 31
8409 Tucker Carlson Show; Fox News: America’s most watched show [2] 2022.05.03 온기철*71 2022.05.06 36
8408 Putin’s popularity 83% among Russians [5] 2022.05.02 온기철*71 2022.05.03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