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General 찔레꽃의 전설

2005.05.03 07:30

一水去士 Views:7127




      "찔레꽃" 이야기는 고려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단다.

      그때 우리나라는 힘이 약해서 몽골족에게 일년에
      한번씩 예쁜 처녀를 바쳐야만 했단다.
      찔레라는 이름을 가진 예쁘고 마음이 착한 소녀가
      있었는데 그는 다른 처녀들과 함께 몽고로 끌려가서
      그곳에서 살게 되었단다.

      찔레는 몽골에서 그나마 착한 사람을 만나 호화로운
      생활을 했단다. 그러나 찔레는 그리운 고향과 부모와
      동생들의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지.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버리지 못하고 10여년의 세월을 눈물로 보내던
      어느 날 찔레를 가엾게 여긴 주인이 사람을 고려로 보내
      찔레의 가족을 찾아오라고 했으나 찾지 못하고 그냥
      돌아왔어. 찔레의 마음은 더 아팠고, 더욱 더 가족들과
      고향이 그리워 병에 걸리고 말았단다.

      찔레의 병은 누구도 고칠 수 없는 병이었어.
      보다 못한 주인이 찔레에게 고향의 가족을 찾아가도록
      허락을 했단다. 단 한 달만 있다가 돌아오라는 조건을 붙였지.
      고향집을 찾아갔지만 이미 고향집은 다 불타 없어진 상태였고
      찔레는 동생과 부모님의 이름을 애타게 부르며
      여기저기 산 속을 헤매었지만 가족을 만날 수 없었단다.

      한 달의 기한이 다가도록 찾지 못하고 몽골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되었어. 슬픔에 잠긴 찔레는 몽골로 다시 가서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낫다고 생각해서 고향집 근처에서
      목숨을 끊고 말았고, 이듬해 찔레가 부모와 동생을 찾아 헤매던
      곳곳마다 찔레꽃이 피어났단다.

      찔레꽃이 들판 여기저기 안 핀 곳이 없는 이유는
      그렇게 찔레가 동생과 부모를 찾아다녔기 때문이란다.
      그리고 찔레의 가시는 무엇이든 잡으면 놓지 않으려고 하는데
      "우리 엄마, 우리 동생을 본 적이 있나요?"하고
      애타게 물어보는 찔레의 마음이 가시로 태어났기 때문이란다."



                찔레꽃 / 문주란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언덕 위에 초가삼간 그립습니다.
    자주고름 입에 물고 눈물 젖어, 이별가를 불러주던 못 잊을 사람아

    달 뜨는 저녁이면 노래하던 동창생, 천리객창 푸른별이 서럽습니다.
    삼년 전에 모여앉아 백인 사진, 하염없이 바라보니 즐거운 시절아


Music: 찔레꽃 (문주란), Data from the Internet
Webpage by S. Steven Kim - May 3, 2005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3610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77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2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238
1625 하나님을 헷갈리게 하지마! [6] 2005.04.22 이 한중 2005.04.22 6490
1624 [re] Perry Hotel.....Hahn Joong Lee [3] 2005.04.27 물안개 2005.04.27 7368
1623 [re] 부부의 미학(美學).....오 세 윤 [5] 2005.04.26 물안개 2005.04.26 6997
1622 부부싸음과 남편의 능력(퍼옴) [5] 2005.04.22 kyu hwang 2016.06.17 6804
1621 봄소식, 우리 소식들 [5] 2005.04.23 kyu hwang 2005.04.23 7566
1620 단체 특별 휴가 모집 광고 2005.04.24 閒心閒놈 2005.04.24 7958
1619 A Snow Blizzard in April, Michigan [3] 2005.04.24 이한중 2005.04.24 6895
1618 From the Queen Mary 2 [9] 2005.04.25 一水去士 2005.04.25 7707
1617 천국과 지옥 (퍼옴) [2] 2005.04.29 석주 2005.04.29 6778
1616 Michigan 4 stooges의 추억들 [2] 2005.04.30 kyu hwang 2005.04.30 6975
1615 The Priceless Thing that Mastercard can't buy [2] 2005.05.02 一水去士 2005.05.02 7248
1614 찔레꽃 [3] 2005.05.03 오세윤 2005.05.03 7113
» 찔레꽃의 전설 [2] 2005.05.03 一水去士 2005.05.03 7127
1612 진달래 피던 故鄕 [5] 2005.05.04 민경탁, 閒心詩人 2005.05.04 6614
1611 아름다운 연꽃 처럼 (퍼옴) [1] 2005.05.07 YonnieC 2005.05.07 8216
1610 Coffee drink 에 관하여 [6] 2005.05.14 석주 2005.05.14 6989
1609 황룡, 그 오색의 그리움 (기행문) [6] 2005.05.14 오세윤 2005.05.14 5873
1608 Coffee drink 에 관하여 ( 화창한 날 마시면 좋은 커피) [5] 2005.05.16 석주 2005.05.16 7911
1607 삶의 16가지 메세지 (퍼옴 from Daum.net) [5] 2005.05.18 一水去士 2005.05.18 6454
1606 금도협(金刀峽)의 손수건 (여행기) [9] 2005.05.19 오세윤 2005.05.19 6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