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Life 식물원의 아침 단상

2009.12.04 00:59

방준재*71 Views:7541

식물원의 아침 단상

                                                             입력일자: 2009-11-30 (월)  

방준재(내과전문의)

아침에 퀸즈식물원에 들어서면 금방 기분이 달라진다. 어제 아침도 마찬가지였다. 식물원장 수잔과 만나기 위해 찾아갔던 것이다. 찾아가기 전에 병원회진부터 했다. 가벼운 중풍으로 입원했던 조앤을 추수감사절 전에 퇴원시키기 위해서였다. 가족들과 명절을 같이 보내는 것이 환자의 정신상태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퇴원시킨다는 말을 들은 조앤은 환한 미소로 좋아하고 있었다. 그런후 식물원을 가느라 차에 올랐다. 모차르트의 ‘피아노를 위한 오케스트라’ CD를 올렸다. 조용한 피아노 음율이 차안을 가득 채우니 번거로웠던 생각들이 사라지고 마음은 차분해지고 있었다. 추수감사절이 다가와서 그런지 하이웨이의 차량도 평소보다 뜸했다. 40여분만에 식물원에 들어섰다.

식물원의 아침 공기는 신선하도록 상큼했다. 가을이 다가고 겨울이 눈앞인데 앙상한 가지에 마지막 정염을 토하듯 나뭇잎들은 빨갛게 매달려 있었다. 먼 산중의 시냇물처럼 인공으로 만든 실개천 소리를 들으며 하나하나 기억에 저장하듯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어느 듯 나는 북적거리는 뉴욕시내가 아니라 대자연속에 빠져드는 착각도 잠시, 타이치(Tai Chi)를 열심히 하고 있는 일군의 중국인들이 보였다. 갈 때마다 접하는 광경이다. 간간이 인도인들이 전통복장 차림으로 지나기도 했다. 어째서 그런지 알 수는 없지만 60%가 몰려산다는 플러싱의 한인들 모습은 보기가 힘들다. 왜 그럴까? 자문만 있지 그 해답을 아직도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 3일 보궐선거가 있었다. 또 한 번 중국계의 저력을 과시한 날이기도 하다. 감사원장에 또 한 명의 시의원을 탄생시킨 저력 말이다. 나는 그 파워의 마당에는 저 타이치를 아침마다 식물원에 모여 운동하는 무리에서 보고 있었다. 그들의 저력은 평소 눈에 보이지 않는 정치를 해온 것에서 찾을 수 있다. 우리는 어떤가? 한번 물어보고 있다.


From  사설/오피니언, Koreatimes.com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48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1240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93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13
413 어머니의 동백꽃 - 도종환 [2] 2008.05.23 운영자 2008.05.23 7738
412 노랑저고리 다홍치마 (김 영희#68) [4] 2008.05.25 이건일*68 2008.05.25 7305
411 故박경리 선생 마지막 산문 ‘물질의 위험한 힘’ [2] 2008.06.04 Reporter 2008.06.04 6329
410 모내기 밥(못밥) [3] 2008.06.21 유석희*72 2008.06.21 7918
409 게 이야기 [1] 2008.06.26 유석희*72 2008.06.26 7734
408 Enjoy the ride; There is no return ticket 2008.07.12 이건일*68 2008.07.12 7064
407 한국 양궁 선수들의 연습 기록 [2] 2008.08.12 이건일*68 2008.08.12 5469
406 [re] 어느 여대생의 글 [3] 2009.08.11 황규정*65 2009.08.11 6086
405 아아, 8.15 [11] 2009.08.09 나수섭*50 2009.08.09 5125
404 Passing the Purple Hat to you [3] 2009.08.28 Rover 2009.08.28 3613
403 일요일의 호사 [7] 2009.08.31 유석희*72 2009.08.31 6521
402 나이 들어가면서 나이든 사람을 만나보게 되면.. [2] 2009.09.04 이상봉*69문리대 2009.09.04 8178
401 토요일과 일요일의 아침식사는 [2] 2009.09.06 유석희*72 2009.09.06 7471
400 내가 겪은 9. 11 테러 사고. [8] 2009.09.12 유석희*72 2009.09.12 7256
399 박세리 Essay - 너무 쉽게 한 우승 [3] 2009.10.07 Rover 2009.10.07 6777
398 송이버섯 얘기가 나온김에... [8] 2009.10.10 운영자 2009.10.10 7686
397 [re] 유석희 동문과의 만남 [5] 2009.11.11 황규정*65 2009.11.11 9476
396 황 규정 대 선배님과의 저녁식사는. [4] 2009.11.11 유석희*72 2009.11.11 7085
395 아름답고 행복한 인생. [3] 2009.12.01 유석희*72 2009.12.01 6631
» 식물원의 아침 단상 [1] 2009.12.04 방준재*71 2009.12.04 7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