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Politics 장준하 선생 아들이 박지만씨에게 보내는 편지

2012.08.16 09:26

이기우*71문리대 Views:5027


[박지만씨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

박지만씨,

지만씨의 이름이 내 기억에 남아있는 것은 아버님의 의문사 이후 학업을 중단하고 낮에는 가게 점원으로 밤에는 포장마차에서 일을 하면서 살아가던 시절, 동창들의 입을 통해 중앙고등학교를 다니던 지만씨의 이름이 들려지면서 부터였다고 생각됩니다.

그 후 그리도 잔인했던 1980년 5월을 훈련소에서 보내고 전방에서 사병생활을 하던 때,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장교가 되었다는 지만씨의 소문을 심심치 않게 들었었고, 한동안 듣지 못했었던 지만씨의 이름을 내가 다시 듣게 되었던 것은 싱가폴에서 마약중독자 상담원으로 일을 하던 당시 지만씨가 마약중독으로 치료감호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통해서였습니다.

그리고 이제 지만씨의 이름을 다시 듣게 된 것은 최근 지만씨가 ‘친일인명사전’에 대한 게재금지 가처분과 배포금지 신청을 법원에 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면서였습니다.

박지만씨,

지만씨와 나는 너무도 다른 삶의 공간 속에서 살아왔습니다. 그런 이유로 해서 나는 지만씨와는 스쳐 지나갈 기회조차도 없었고 또한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지만씨가 ‘친일인명사전’에 대한 게재금지 가처분과 배포금지 신청을 법원에 냈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이제서야 지만씨에게 이런 글을 쓰고자 하는 것은 어쩌면 너무도 같은 역사 속을 헤치며 살아야만 했었던 한 사람으로서 역사를 향해 다하지 못한 책임에 대한 고백 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박지만씨,

나는 지만씨의 아버지는 일황에게 충성을 바쳤던 일본군이었고 내 아버지는 일제와 맞서 싸웠던 독립군이었다거나, 지만씨의 아버지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독재자였고 내 아버지는 민주와 통일을 위해 목숨 바친 민족주의자였다는, 또는 지만씨의 아버지는 부정한 재산을 남겨 주었지만 내 아버지는 깨끗한 동전 한 닢 남겨준 것이 없었다는 이야기 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지금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역사는 역사가 스스로 평가하도록 맡겨 두라는 것입니다.

역사는 오늘을 사는 사람들의 몫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리고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은 있었던 역사를 그대로 남겨두는 것입니다. 혹자는 역사는 승자에 의한 기록이라 말합니다. 하지만 내가 이 말에 동의하지 않는 것은 인류 역사는 사필귀정이라는 원리에 의해 움직인다는 신념 뿐 아니라 부정한 권력에 의해 조작되었던 인혁당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역사의 현장을 보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자식 된 입장에서 아버지의 이름이 친일인명사전에 오르는 것을 막고자 하는 마음은 당연한 것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역사는 결코 지울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아니 오히려 지우려 하면 할수록 더욱 번지게 되는 것이 역사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만씨가 자신에게 수치스러운 또는 불리한 사실이라는 이유로 역사를 지우고자 한다면 역사는 지만씨의 이와 같은 행동을 또 다른 수치스러운 역사로 기록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기억해 두기 바랍니다.

박지만씨,

내 아버님은 의문의 죽임을 당하시기 불과 수 개월 전에 지만씨의 아버지에게 공개서한을 보내면서 이렇게 말씀 하셨습니다.

"이 지구상에는 수백억의 인간이 살다갔습니다. 그 중에 ‘가장’ 되었던 사람들은 누구나 ‘내가 죽으면 내 집이 어찌되겠는가’하는 걱정을 안고 갔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인간사회는 발전하여 왔습니다. 우리들도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지만씨나 나도 예외일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 민족은 발전해야 합니다. 그런 이유에서 한민족의 역사는 기록되어 남겨져야 하며 또한 전해져야하는 것입니다. ‘친일인명사전’은 역사입니다. 역사가 평가하도록 남겨두어야 할 역사인 것입니다. 역사를 지우려는 오류를 범하지 말기를 다시 당부합니다.

2차 세계대전 중 유대인 수용소 소장으로서 수천 명의 유대인들을 학살한 아몬 게트(Amon Goeth)의 딸은 ‘내가 과거를 바꿀 수 없다면 미래를 위해 무언가는 해야 한다’라고 다짐하면서 생존자 중 한 사람을 만나 잔혹하고 치욕스러운 아버지의 과거를 듣고 용서를 빌게 됩니다.

박지만씨,

이제 우리는 살아서 오십대 초반을 보내고 있습니다. 짧지만 길었던 삶속에서 또한 우리는 지나온 역사가 결코 우리의 손에 의해 바뀌어 지지 않는 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확실히 믿는 것은 치욕의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게 하기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이 분명히 있다는 것입니다.

얼마 전 아버지가 되었다는 지만씨에게 내 아버님께서 평생 가슴에 품었었고 이제는 내 가슴속에 품겨져 있는 ‘못난 조상이 되지 않기 위하여’라는 글귀를 전해 드립니다. 자식에게 ‘못난 조상이 되지 않기 위하여’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친일인명사전’에 대한 게재금지 가처분과 배포금지 신청을 취소하십시오. 그리하는 것이 역사와 후손들 앞에서 지만씨의 모습을 부끄럽지 않게 하는 길이 될 것입니다.

우리 민족 통일을 위해 지만씨의 삶이 쓰여 지기를 빌어봅니다.

미국 커네티컷에서
장호준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0659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903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089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971
369 金文洙 (김문수) 경기도 지사의 통일견해 [6] 2011.05.01 Rover 2011.05.01 6764
368 북가주 정치판도 [3] 2011.11.12 민경탁*65 2011.11.12 5520
367 [깽판정치?] 한나라당을 지지할 이유가 하나는 생겼다 [5] 2011.11.22 Rover 2011.11.22 5201
366 어느 서울대생이 본 안철수 (원본 펌) [5] 2011.12.09 Rover 2011.12.09 4707
365 Fidel Castro Calls Republican Race 'Competition Of Idiocy And Ignorance' [4] 2012.01.26 운영자 2012.01.26 2614
364 서경석 목사의 이멜 [5] 2012.02.03 김창현#70 2012.02.03 4197
363 [한국정치] 대통령 ‘선거’와 ‘앉은거’ [2] 2012.06.01 임춘훈*Guest 2012.06.01 4807
362 [한국정치] '넝쿨당’과 안철수 [5] 2012.06.09 임춘훈*Guest 2012.06.09 4344
361 [한국정치] 돌아온 ‘버럭 해찬' 안철수 대세론 흔드나 [4] 2012.06.15 임춘훈*Guest 2012.06.15 4328
360 Obamacare survives !! [6] 2012.06.28 운영자 2012.06.28 2448
359 [한국정치] 안철수의 ‘허팅(Hurting) 캠프’ [3] 2012.07.28 임춘훈*Guest 2012.07.28 4841
358 [한국정치] 박근혜·안철수 동반 낙마하나? [15] 2012.08.11 임춘훈*Guest 2012.08.11 5412
357 Mr. Ryan’s Cramped Vision [6] 2012.08.12 운영자 2012.08.12 3827
356 A closer look at the Paul Ryan plan (Republican VP designee) [1] 2012.08.11 운영자 2012.08.11 2365
» 장준하 선생 아들이 박지만씨에게 보내는 편지 [4] 2012.08.16 이기우*71문리대 2012.08.16 5027
354 [김종철 칼럼] 37년 전 8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7] 2012.08.16 이기우*71문리대 2012.08.16 5347
353 [한국정치] MB는 독도 스타일 [3] 2012.08.17 임춘훈*Guest 2012.08.17 5389
352 [한국정치] 박근혜, 새누리당의 후보 Acceptance Speech [2] 2012.08.21 Rover 2012.08.21 5043
351 [한국정치] 박근혜, 새누리당의 후보로 결정되다 [4] 2012.08.21 Rover 2012.08.21 5464
350 지도자(대통령)의 자격 [9] 2012.08.21 김이영*66 2012.08.21 4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