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사설] , 나치수용소를 '세계유산'으로

 신청하는 독일 보라

입력 : 2012.09.05 23:31 | 수정 : 2012.09.06 05:22

독일 튀링겐주()가 엊그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가 바이마르 교외에 만들었던 부헨발트 강제수용소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도록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튀링겐주는 '나치 범죄와 독일 역사의 가장 어두운 부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기 위해'라고 신청 취지를 밝혔다.

부헨발트 수용소는 1937~1945년 유럽과 소련에서 끌려온 유태인, 정치범, 집시 25만명을 강제 수용했고 그중 56000명이 여기서 죽었다. 수용소장의 처()는 수용자들을 죽이고 그 살갗으로 핸드백과 전등 갓을 만들어 '부헨발트의 마녀'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수용소가 있던 자리에는 지금도 죽은 유태인을 태웠던 소각로, 생사람을 인체 실험했던 건물들이 남아 있다. 유네스코는 폴란드에 있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1979년 이미 세계문화유산에 올려놓았다. 독일인들은 그것으로 모자랐는지 스스로 자국(自國) 내에 있는 강제수용소를 하나 더 부끄러운 역사의 흔적으로 영구 보존하려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지난 7월 미쓰비시중공업 나가사키 조선소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올리기 위한 민간협의회가 만들어졌다. 나가사키 조선소가 "동양 최초의 대형 조선소로서 일본이 비서구(非西歐) 국가로서는 처음으로 근대화에 성공한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세계사적 가치가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일본인들은 나가사키 조선소가 태평양전쟁 때 수많은 한국인을 강제로 끌고 가 군함을 만들게 했던 대표적 전범(戰犯) 기업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입도 뻥긋하지 않고 있다.

지난 8월 말 나치의 자손과 홀로코스트 생존자 후손들로 구성된 '생명의 행진' 참가자들이 폴란드 전역의 나치 강제수용소를 돌아보는 5년에 걸친 2253㎞의 순례를 마무리했다. 한 나치 후예는 "내 조상의 범죄를 마주하는 수치심과 고통, 공포를 겪고서 비로소 이웃과의 평화와 유대를 말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독일은 자신들의 잘못된 과거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속죄(贖罪)했고, 주변 피해 국가들도 독일의 진실된 참회 노력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전후(戰後) 진정한 유럽 국가로 거듭날 수 있었다. 뒤이어 통일을 이루고 지금 유럽의 중심 국가로 지도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도 그 덕분이다. 일본이 세계가 다시는 인도(人道)의 길을 벗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일본군 성노예의 한() 맺힌 현장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리자고 하는 날이 과연 올 수 있을까.

 

 


[
태평로] 조선인 위안부 '사냥'을 고백한 일본인

·  박정훈 기사기획 에디터

입력 : 2012.09.05 23:31 | 수정 : 2012.09.06 05:28

'皇軍 위문 정신대 100명 징발하라' 명령서 받은 뒤 '잡역부 모집' 위장
戰線으로 송출강제성 없었다고 우기는 일본인들, 이 책부터 읽어라

 

"위안부 강제 연행 증거가 없다"노다 일본 총리 발언에 분개한 독자 김원태씨가 소장하던 일본 책을 보내왔다. 요시다 세이지라는 일본인이 1972년에 쓴 육성 수기(手記)였다. 요시다는 시모노세키에서 일제의 노동자 징발 기구인 노무보국회(勞務報國會) 동원부장을 3년여 동안 지냈다. 그는 수많은 조선인을 강제 연행해 전쟁터로 보냈고, 그때의 만행(蠻行)을 참회하려고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이라는 책을 썼다.

요시다의 증언은 현장을 보는 듯 세밀하고 구체적이다. 그는 일본 정부의 지시를 받아 한반도까지 넘어와 조선인을 잡아갔다. 경찰 호송차를 앞세우고 경북 영천 일대를 누비며 젊은 남성을 연행했다는 것이다. 당시 요시다 패거리는 조선인 징발을 '사냥'이라고 불렀다. 아닌 게 아니라 아무 집에나 들어가 사람을 끌고 가는 행태가 인간 사냥과 다를 게 없었다.

그는 조선인 남성 사냥엔 별 죄책감이 없었다고 했다. 전쟁 중이니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런 요시다도 여성을 군 위안부로 징발하는 일은 '혐오감'이 들었고, '창피하고 더럽게' 느꼈다. 전장(戰場)의 위안부가 얼마나 유린당하는지 그는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일본군) 1개 중대가 줄 서서 기다리면 위안부는 20~30명씩 상대해야 한다더라"고 썼다.

그에게 조선인 위안부 '사냥' 지시가 떨어진 것은 1944년 봄이었다. 이해 4 3 "하이난도(海南島) 주둔 황군(皇軍) 위문(慰問)을 위한 조선인 여자 정신대(挺身隊) 100명을 징발하라"는 명령서가 내려왔다. 대상은 18~35, 월 급여 30엔에 임신부만 아니면 기혼자도 괜찮다고 적혀 있었다.

30
엔이면 적지않은 돈이었지만 이걸 바라고 성노예를 자원할 조선인 여성이 있을 리 없었다. 그렇다고 대놓고 강제로 끌고 가면 시끄러워질 수 있었다. 요시다와 부하들은 사기를 치기로 했다. 위안부가 아니라 세탁·청소 등을 하는 잡역부(雜役婦)를 뽑는 것처럼 위장하자는 것이었다. 결국 조선과 가까운 쓰시마(對馬島)의 육군 병원에서 1년간 일할 잡역부를 모집하는 것처럼 내세운다는 각본을 짰다.

요시다의 책엔 '위안부 사냥' 수법이 4개 장()에 걸쳐 기록돼 있다. 경찰서 형사까지 가세해 4명으로 구성된 요시다 팀은 시모노세키의 조선인 징용자 부락을 돌면서 사냥에 나섰다. 월급 30엔에다 쓰시마 병원 근무를 선전하자 조선인 여성들은 혹하고 넘어왔다. 다들 그 돈을 모아 조선 땅에 돌아가겠다는 희망에 부풀었다. 요시다 팀은 일주일 만에 할당된 100명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 18세 미만도 10여명 있었지만 지침에 따라 나이를 18세로 고쳐 적었다.

요시다는 "조선 민족에 대한 범죄를 나는 비겁하게도 30년간 은폐해왔다"고 뒤늦은 고백을 사죄했다. 그는 일본 언론을 통해서도 자기 만행을 증언했지만 일본 정부는 거짓말이라며 덮었다. 요시다의 위안부 모집은 총칼 대신 ''을 썼다는 차이뿐 명백한 인간 사냥이었다. 이 책 한 권만으로도 일제의 위안부 강제 연행은 입증되고도 남는다. 총을 들이대지 않았으니 강제성이 없었다고 우기는 일본 정치인들은 이 책을 꼭 읽어보기 바란다.

요시다가 모집한 조선인 위안부 100명은 4 10일 전쟁터로 떠났다. 이날 시모노세키항엔 조선인 처녀와 가족으로 붐볐다. '사냥'당한 여성들은 자신을 맞이할 험난한 운명도 모른 채 돈 벌어 고향에 돌아갈 희망으로 웃음꽃을 피웠다. 오후 1, 기선(汽船) 두 대가 조선인 여성 100명을 태우고 떠났다. 목적지는 쓰시마의 병원이 아니라 남중국해 전선의 일본군 기지였다. 요시다는 부두에서 그 광경을 하염없이 바라보았다….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43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1195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88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02
22 함춘학술상과 장기려 의도상의 지원자격설정에 대해서 [2] 2011.08.05 운영자 2011.08.05 5912
21 Yankees are talking about North Korea [2] 2012.01.04 Rover 2012.01.04 2469
20 독도. 그 섬에 살고싶다 [2] 2012.04.01 김창현#70 2012.04.01 3994
19 "8.10" 독도의 기적과 그때 그시절(8/24)에서 운영자 답글에 대한 나의 답변 [7] 2012.08.26 김이영*66 2012.08.26 4323
18 "8.10" 독도의 기적과 그때 그시절(8/24)에서 운영자 답글에 대한 나의 답변 [4] 2012.08.25 김성심*57 2012.08.25 4696
» 일본의 뻔뻔함에 대한 칼럼 두개 [2] 2012.09.06 김이영*66 2012.09.06 5160
16 [re] His Holiness: The Secret Papers of Benedict XVI [2] 2012.10.07 김이영*66 2012.10.07 5426
15 어설픈 세상보기 1-이동흡헌재소장피지명자 자진사퇴는? 2013.02.07 김이영*66 2013.02.07 4173
14 당신들만의 원칙 [2] 2013.03.10 김이영*66 2013.03.10 4557
13 지도자 [1] 2013.03.13 김이영*66 2013.03.13 4382
12 On Miss America - Bigotry is un-American, but so is tribalism [3] 2013.09.22 운영자 2013.09.22 2561
11 Who Shut Down the Government? [2] 2013.10.07 김영철*61 2013.10.07 2014
10 조선은 어떻게 500년이나 갔을까? [6] 2013.10.17 김영철*61 2013.10.17 2557
9 South Korea Puts Anger Aside After Olympic Skating Disappointment [4] 2014.02.23 운영자 2014.02.23 3424
8 [인문학 Lecture] 조정래 - 우리는 중국을 알아야한다, 우리 한국사회... [2] 2014.04.13 운영자 2014.04.13 2079
7 The Phony Martyrdom of Kim Davis 2015.09.04 운영자 2015.09.04 544
6 허탈(虛脫) / 방준재*70 [1] 2016.11.08 황규정*65 2016.11.08 100
5 미국 교포가 올린 만화 글 [3] 2017.11.24 운영자 2017.11.26 166
4 Happiness , Better Life index continue to deteriorate in Korea 2017.11.27 조중행*69 2017.11.27 65
3 위안부 할머님들 [5] 2017.12.17 조동준*64 2017.12.20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