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내가 길을 가면서 꽃씨를 뿌리면 나중에 아름다운 꽃이 피겠고, 그러면 다음 지나가는 사람이 아름다운 꽃을 보면서 즐겁게 길을 가겠지요. 그러나 잡초의 씨를 뿌리면 잡초가 크게 자라나서 다음에 지나가는 사람을 힘들게 할 것입니다.(중략-이 말에 대한 설명)

여러분도 아름다운 꽃씨를 뿌리면서 다니세요." (한경직)

                                                                          인간 도큐멘터리 영화 "한경직"에서

"저는 죄인입니다. 제가 얼마나 큰 죄인인지는 제가 일제시대에 신사참배를 했습니다.
얼마나 큰 죄인입니까?
그런데도 하나님께서 저를 지금까지 사랑하셨습니다."(템풀턴상 수상 기념식-한국-에서)


영화에서는 이 말에 이어 곽선희 목사의 설명이 따른다.

"한경직목사의 신사참배는 아무데도 기록이 없다. 다만 소문으로 그랬다는 말이 돌고 있다.

내가 알기로는 한목사는 몸이 아프다는 핑계로 신사참배가는 대열에서 면제를 받았다고 한다.

물론 일본 경찰에게 수척한 몰골을 보여 주면서 사정을 했을 것이다.

한목사님은 내가 알기로는 그 때 당당하게 일본 경찰과 맞서지 못하고 병핑계로

비겁하게 빠진 것은 신사참배한 것과 같다고 하시면서 괴로워 하셨다."

                                                                    역시 위의 영화에서

한경직 목사의 "신사참배의 고백"이 진실인지 영화에 나온 곽목사의 변호의 말이 진실인지는 모르겠으되 한목사님이 공개석상에서 "나는 신사참배한 죄인이다"라고 말하는 장면은 VTR로 남아 있다.

그러나 곽목사의 말은 영화에만 있을 것이다.

내 생각으로는 영화에 나오는 곽선희 목사의 변호는 공연한 일이란 생각이다.
한목사님이 스스로 신사참배를 했다고 하면 그것은 그대로 그분에게는 진실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내 경험으로는 그분은 내가 아는한 한국에서 "성직자티"를 내지 않은 유일한 목사이시다.

어찌되었든 한목사님은 평생을 신사참배라는 일 때문에 괴로워 하셨고, 그러나 그 후의 그분의 일생은 그 빚을 충분히 갚았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나는 세계를 돌며 고문피해자들을 만났다.
그 고문이 나는 안 당해보았지만 얼마나 견디기 힘든지는 그 피해자들을 보고 안다.
그런 연유인지 모르지만 나는 일제 말기의 많은 사람들의 변절에 대해 관대한 편이다.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787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808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078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24
23 함춘학술상과 장기려 의도상의 지원자격설정에 대해서 [2] 2011.08.04 운영자 2011.08.04 5917
22 Yankees are talking about North Korea [2] 2012.01.04 Rover 2012.01.04 2470
21 독도. 그 섬에 살고싶다 [2] 2012.03.31 김창현#70 2012.03.31 3998
20 "8.10" 독도의 기적과 그때 그시절(8/24)에서 운영자 답글에 대한 나의 답변 [7] 2012.08.26 김이영*66 2012.08.26 4328
19 "8.10" 독도의 기적과 그때 그시절(8/24)에서 운영자 답글에 대한 나의 답변 [4] 2012.08.25 김성심*57 2012.08.25 4700
18 일본의 뻔뻔함에 대한 칼럼 두개 [2] 2012.09.05 김이영*66 2012.09.05 5165
» [re] His Holiness: The Secret Papers of Benedict XVI [2] 2012.10.06 김이영*66 2012.10.06 5430
16 어설픈 세상보기 1-이동흡헌재소장피지명자 자진사퇴는? 2013.02.07 김이영*66 2013.02.07 4173
15 당신들만의 원칙 [2] 2013.03.10 김이영*66 2013.03.10 4557
14 지도자 [1] 2013.03.13 김이영*66 2013.03.13 4382
13 On Miss America - Bigotry is un-American, but so is tribalism [3] 2013.09.22 운영자 2013.09.22 2562
12 Who Shut Down the Government? [2] 2013.10.07 김영철*61 2013.10.07 2014
11 조선은 어떻게 500년이나 갔을까? [6] 2013.10.16 김영철*61 2013.10.16 2568
10 South Korea Puts Anger Aside After Olympic Skating Disappointment [4] 2014.02.22 운영자 2014.02.22 3424
9 [인문학 Lecture] 조정래 - 우리는 중국을 알아야한다, 우리 한국사회... [2] 2014.04.12 운영자 2014.04.12 2079
8 The Phony Martyrdom of Kim Davis 2015.09.04 운영자 2015.09.04 544
7 허탈(虛脫) / 방준재*70 [1] 2016.11.08 황규정*65 2016.11.08 106
6 미국 교포가 올린 만화 글 [3] 2017.11.24 운영자 2017.11.25 180
5 Happiness , Better Life index continue to deteriorate in Korea 2017.11.27 조중행*69 2017.11.27 65
4 위안부 할머님들 [5] 2017.12.17 조동준*64 2017.12.20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