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General 복 수 초

2005.03.29 22:35

오세윤 Views:7281

             소개: 동문 오세윤형이 한국 문단에 정식등단 格調  
높은 글을 쓰시니, 알고 계시고,
여기 오신것 환영하고 잘감상 하시길!  
閔哥 우편국에서 전재함.


복 수 초
                                        
                                              慧明  오 세 윤
        외로움을 여유로운 울림이게 하고
        쓸쓸함을 풍정(風情)한
        열두 폭으로 감싸는 오동나무
        속 비인 거문고를 님은 들으시는가
        동천(冬天)을 나는 새가 춥지 않음은
        아름다운 사랑이 꽃잎 틔우는
        복수초(福壽草) 옛이야기 있음인 것을
        설한풍 매운 뜰에 매화 지던 날 지는 잎
        그늘 담고 눈 속에 피어
        사랑만은 버리지 못하노라고
        열 매듭 매어두고 살겠노라고
        당신의 염처(艶妻)되어 살겠노라고
        이 세상 끝나는 그날 넘도록
        사랑만은 단 하나 지녀야 할 매듭이라고
        지녀야 할 간절한 기도노라고
        거문고 여섯 줄에 얹는 노래를
        내 고운 당신께선 들으시는 가
                              2004.2.10.                    
                              어느 열녀문 앞에서  慧明 읊다                                        
                              2004년 「책과 인생」 9월호에 게재.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47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122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9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11
6808 [re] A Memory of Africa with a song 2005.03.14 Steven Kim 2005.03.14 7561
6807 영화 Out of Africa...Stay with me till the morning/Dana Winner 2005.03.14 jinsoo 2005.03.14 10500
6806 봄이 오면 2005.03.24 이한중 2005.03.24 7694
6805 제비 - La Golondrina (노래감상) [1] 2005.03.29 Steven Kim 2005.03.29 9193
» 복 수 초 [7] 2005.03.29 오세윤 2005.03.29 7281
6803 [시해설] 김소월 : 진달래꽃 [4] 2005.04.03 김 원호 2005.04.03 8616
6802 진달래 꽃 (素月의 詩와 인생) [3] 2005.04.02 Steven Kim 2005.04.02 7508
6801 [re] Golfing with Friends [4] 2005.04.05 jinsoo 2005.04.05 6857
6800 Golfing with Friends [9] 2005.04.03 이 한 중 2005.04.03 7221
6799 [re] 조금씩 아름다워 지는 사람 [5] 2005.04.05 jinsoo 2005.04.05 6978
6798 조금씩 아름다워 지는 사람(퍼옴) [1] 2005.04.05 석주 2005.04.05 7827
6797 L'amour, c'est pour rien! [5] 2005.04.05 通信兵 2005.04.05 7592
6796 [시 감상] 행복 - 유치환 [5] 2005.04.14 kyu hwang 2005.04.14 7959
6795 좋은 친구는 인생에서 가장 큰 보배 [5] 2005.04.16 물안개 2005.04.16 6318
6794 [re] 어머니 만나고 온 날 [3] 2005.04.16 물안개 2005.04.16 6970
6793 그립다 말을 할까 [6] 2005.04.17 오세윤 2005.04.17 6881
6792 하늘에서 본 한국 풍경 [1] file 2005.04.17 윤충 2005.04.17 8338
6791 깨달음 [11] 2005.04.19 석주 2005.04.19 7759
6790 A Way of Life [4] 2005.04.20 이한중 2005.04.20 7093
6789 남편의 소원 [4] 2005.04.21 이한중 2005.04.21 7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