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다른 webpage밑에 comment를 쓰는 방법


아무 Board의 어떤 webpage의 밑으로 가시면 아래와 같은 장소를 보시게 됩니다. 이 사진중의 가운데 부분이 "comment 난"이지요. 여기에 하시고 싶은 comment를 쓰시면 됩니다. 아주 쉬워요. 그냥 E-Mail 쓰시듯 쓰시고나서 제일 밑에있는 "Add Comment"를 click 하시면comment가 올라가지요.

혹시 실수할까봐 겁내시거나 걱정하지 마십시요. 언제나 자기가 쓴것을 삭제할수있읍니다.

만일 마음에 들지 않는 실수나 바꾸고 싶은 부분이 있으면 Comment바로 밑에있는 "Update"를 click하시면 다시 comment 편집으로 들어가고 거기서 바꾸시거나 보태시면됩니다.
 

또 쓴것이 맘에 않들면, 제일 밑에있는 "Delete"를 click하시어 아무때나 완전히 삭제해 버리면 됩니다.

한글이나 영어, 漢字를 맘대로 섞어쓰셔도 됩니다. 문법이나 Spelling틀리는것도 걱정 마십시요.
또 한글로 쓰실때 "철자법" 걱정하지 마십시요. 여러분들이 그 어려운 철자법을 제대로 쓰시는것을 원하지도 않고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여기에서는 모두 다 그런 실수를 서로 용서해줍니다.

본인은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창시한 원래의 의도대로 "소리 나는대로 쓰기"를 주장하며,

생전가도 다 배울수 없고,  배워도 "조령모개 (朝令暮改)"되는  "철자법의 폐지"를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Comment Tutorial 800.jpg


일단 comment를 올리신후에 다시 돌아가서 교정하거나 삭제할때 아래와 같이 하십시요.

comment2-800.jpg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47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122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9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11
6808 [re] A Memory of Africa with a song 2005.03.14 Steven Kim 2005.03.14 7561
6807 영화 Out of Africa...Stay with me till the morning/Dana Winner 2005.03.14 jinsoo 2005.03.14 10500
6806 봄이 오면 2005.03.24 이한중 2005.03.24 7694
6805 제비 - La Golondrina (노래감상) [1] 2005.03.29 Steven Kim 2005.03.29 9193
6804 복 수 초 [7] 2005.03.29 오세윤 2005.03.29 7281
6803 [시해설] 김소월 : 진달래꽃 [4] 2005.04.03 김 원호 2005.04.03 8616
6802 진달래 꽃 (素月의 詩와 인생) [3] 2005.04.02 Steven Kim 2005.04.02 7508
6801 [re] Golfing with Friends [4] 2005.04.05 jinsoo 2005.04.05 6857
6800 Golfing with Friends [9] 2005.04.03 이 한 중 2005.04.03 7221
6799 [re] 조금씩 아름다워 지는 사람 [5] 2005.04.05 jinsoo 2005.04.05 6978
6798 조금씩 아름다워 지는 사람(퍼옴) [1] 2005.04.05 석주 2005.04.05 7827
6797 L'amour, c'est pour rien! [5] 2005.04.05 通信兵 2005.04.05 7592
6796 [시 감상] 행복 - 유치환 [5] 2005.04.14 kyu hwang 2005.04.14 7959
6795 좋은 친구는 인생에서 가장 큰 보배 [5] 2005.04.16 물안개 2005.04.16 6318
6794 [re] 어머니 만나고 온 날 [3] 2005.04.16 물안개 2005.04.16 6970
6793 그립다 말을 할까 [6] 2005.04.17 오세윤 2005.04.17 6881
6792 하늘에서 본 한국 풍경 [1] file 2005.04.17 윤충 2005.04.17 8338
6791 깨달음 [11] 2005.04.19 석주 2005.04.19 7759
6790 A Way of Life [4] 2005.04.20 이한중 2005.04.20 7093
6789 남편의 소원 [4] 2005.04.21 이한중 2005.04.21 7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