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Media Room
                 

Schubert,Symphony No.8 In b minor 'Unfinished'

Unclassified Views 313 Votes 0 2010.01.22 21:40:02
황규정*65 *.112.88.6


Schubert,Symphony No.8 In b minor 'Unfinished' D.759




워낙 ‘미완성’이란 제목이 유명해서 슈베르트의 미완성 작품은 이 곡이 유일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실제로는 그가 1818년 이후에 작곡한 곡 가운데는 미완성작이 적지 않다. 또 교향곡의 역사를 돌이켜보아도 ‘미완성으로 완성’된 곡이 적지 않다.
예를 들어 브루크너의 [교향곡 9번]도 이런 경우에 속한다. 그런데 왜 유독 이곡만이 ‘미완성’이라는 표제가 붙은 채 누구나 사랑하는 명곡이 되었을까?

풀리지 않는 ‘미완성’의 비밀

이곡은 1822년 10월 22일 슈베르트가 작곡에 착수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것은 관현악 총보를 만드는 작업을 가리키는 것이며, 단편적으로 존재하는 피아노 스케치는 그 이전 시기로 거슬러올라간다.

당시 슈베르트는 1악장과 2악장을 작곡하고 나서 3악장 작곡을 시작했으나, 20마디까지만 관현악 편성 작업을 한 채 일단 작곡을 중단했다. 그 뒤 1823년 4월에 그라츠(gratz)의 음악협회 회원으로 추천받은 슈베르트는 이를 수락한 뒤 감사의 뜻으로 교향곡 하나를 헌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슈베르트의 친구이자 음악협회 대표였던 안젤름 휘텐브레너는 나머지 두 악장의 악보가 마저 도착하기를 기다렸으나, 결국 악보는 오지 않았고 이 일은 그대로 흐지부지되었다.

그 뒤 지휘자인 요한 헬베크가 이 곡을 발견해 초연한 것은 1865년 12월 17일의 일이었으니, 이 교향곡은 40여 년 동안 그대로 잠자고 있었던 셈이다.이 작품이 끝내 미완성으로 남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많은 설명이 있다.

일단 갈수록 악화된 슈베르트의 병(1820~1821년 사이에 매독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을 근거로 드는 견해가 있다. 그러나 이 주장은 슈베르트가 1828년에 사망할 때까지 수많은 걸작을 남겼다는 점에서 그다지 설득력이 없다.

워낙 다작의 작곡가였던 데다 건망증까지 심했던 슈베르트가 그냥 잊어버린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또 1, 2악장 모두 3박자 계통이기 때문에 역시 3박자로 구성한 3악장 스케르초의 악상을 제대로 전개해 나가는데 애를 먹었던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흥미로운 의견이긴 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만한 뚜렷한 증거는 없다.

결국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자료가 발굴되기 전에는 ‘진실은 저 너머에’가 될 것 같다. 이런 상황을 안타까워한 여러 음악가가 스케르초 악상의 피아노 스케치를 관현악화했고, 영국의 음악학자인 에이브러햄과 뉴불드는 3악장 스케르초의 완성본에 더해 슈베르트의 극부수음악 [로자문데]의 간주곡을 4악장으로 대체해 ‘완성본’을 제시하기도 했다([로자문데]는 1923년 말에 작곡되어 시기상으로도 근접하며 기본 조성도 B단조로 같다).

러시아 작곡가 안톤 사프로노프처럼 아예 새로운 피날레를 작곡해버린 이도 있다. 그것 나름대로 좋은 시도이기는 하지만 어차피 ‘미완성’은 ‘미완성’이고, 이 작품은 미완성 상태만으로도 완전한 걸작으로 칭송받고 있다.

1악장 - 알레그로 모데라토, B단조, 3/4박자

소나타 형식을 취하면서도 악상이 유기적으로 얽혀 있는 독특한 형식의 악장이다. 엄숙한 느낌의 서주 주제가 제시된 뒤 처연하게 노래하는 느낌의 유명한 1주제(만화영화 ‘개구쟁이 스머프’에서 이 주제가 흘러나온다)가 등장한다. 이어 민요풍의 2주제가 G장조로 연주되며, 발전부에서는 세 주제가 함께 발전하면서 분위기가 고조된다. 재현부 말미에서 첫부분 주제가 짧게 연주되면서 침통한 느낌으로 마무리된다.

2악장 - 안단테 콘 모토, E장조, 3/8박자

2부 형식으로, 달리 말하자면 발전부가 없는 소나타 형식이라 할 수 있다. 호른에 이끌려 등장하는 바이올린의 1주제는 1악장 서주 주제와 연관성이 있어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되풀이된다. 오보에가 처음 제시하고 클라리넷이 받아 연주하는 2주제는 목가적인 느낌을 띠고 있으며, 이 주제가 잠시 격정적으로 전개된 뒤 전반부의 악상이 약간 변형된 형태로 되풀이된다. 2주제부의 전개가 확장되어 거대하게 전개된 뒤 여운을 남기며 고요히 끝난다

미완성이되 미완성이 아닌’ 시대를 초월한 고전

평생토록 슈베르트의 작품을 깊이 사랑했던 브람스는 이 곡에 대해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이 곡은 양식적으로는 분명히 미완성이지만 내용적으로는 결코 미완성이 아니다.
 
이 두 악장은 어느 것이나 내용이 충실하며, 그 아름다운 선율은 사람의 영혼을 끝없는 사랑으로 휘어잡기 때문에 누구라도 감동하지 않을 수 없다. 이처럼 온화하고 친근한 사랑의 말로 다정하게 속삭이는 매력을 지닌 교향곡을 일찍이 들은 적이 없다.

” 슈베르트의 시대 이래로, 또 브람스의 시대 이래로 많은 세월이 흘렀고, 또 많은 교향곡들이 등장했지만, 브람스의 말은 아직도 그때와 똑같은 의미와 가치를 지니고 있다. 바로 이런 것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클래식’(고전)이 아니겠는가?

글 황진규 / 음악 칼럼니스트




1 mov. Allegro moderato


2 mov. Andante con moto







Webpage modified by Kyu Hwang,January 23,2010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Copy (복사)되었습니다 (2010-01-31 18:45)
Trackback :

황규정*65

2010.01.22 21:41:05
*.112.88.6

Schubert의 불후의 명작 '미완성교향악'을 음악 columnist
황진규씨의 글과함께 옮겨왔읍니다.  즐기세요.   규정

방준재*70

2010.01.22 22:21:38
*.12.116.10

You are a Renaissance Man, talking about Sports, History and now Classic Music,
Hwang sun-bae-nim. I confess I always love subjects you deal with in your articles.
I admire your sophisticated mind and spirit. Thanks. 

황규정*65

2010.01.22 22:40:45
*.112.88.6







춘추시대 齊桓公의 말씀에 나온 계영배(戒盈杯)를 조선후기
거상 임상옥(林尙沃, 1779~1855)은 도공 우명옥이 만든것을
평생 곁에두고 인간의 과욕을 경계하면서 살앗다고한다.

Schubert의 '미완성 교향악'도 이 계영배와 같은 맥락으로해서
더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것이 아닐까 모르지요,ㅎ,ㅎ.
농담입니다.

방선생!

과분한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골프는 않되겠지만 좋은 주말되세요.    규정

방준재*70

2010.01.22 23:52:08
*.12.116.10

Golf is out of window at the moment
but I learned one more lesson from you.

김명순*70음대

2010.01.23 04:42:18
*.21.13.10

60대 말에 보았던 'Counterpoint-대위법'이란 영화가 생각납니다.
Charlton Heston 이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로 扮했던 음악영화였지요.
2차 대전이 한창이던 어느 크리스마스 시즌.
유럽 전선에서 위문공연을 하던 한 작은 오스트리아의 교향악단이 독일군에 
잡히고 연합군의 스파이란 의심을받아 단원전체가 사살될 위협에 처했을 때
여주인공인 젊고 아름다운 첼리스트가 나찌 사령관을 설득하러 나가고 난 후
추운 창고에서 남겨진 단원들이 묵묵히 각자 연습을 하던 곡.
비장함과 긴박감이 넘쳐 흐르는 분위기에서 마음을 차분하게 해주던...
조금 우울한 분위기의 1악장과 로맨틱한 분위기의 2악장, '미완성' 교향곡.
인상적이었습니다.

황규정*65

2010.01.23 06:38:36
*.112.88.6


Schubert는 악보를 쓸 종이 살돈이없을 정도의 빈곤함과
병마,사랑의 실패등 불행한 삶을산 사람으로 알고 있는데
이런 주옥 같은 음악을 만들수있다니----.

좋은 말씀 보태주셔서 감사드리고요  영화보기를 좋아
하시는듯합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규정

김명순*70음대

2010.01.24 11:13:21
*.21.13.10

슬픔까지도 '절제'된 아름다움으로 표현한 슈베르트.
천재는 아마도 두악장으로 이미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다했나 봅니다.
요절한 그는 이 음악이 공연되는 것을 한번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지요.
 
사진 올려주신 계영배에 대해 인터넷을 찾아보고야 저는 이해가 되었습니다.
'가득참-넘침을 경계하는 잔'이라구요...
'미완성' 음악과 결부시킨 황선배님의 통찰에 놀랐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Datesort Last Update Views
Notice Korean Classic Korean National Anthem 운영자 May 02, 2020 May 02, 2020 00:14 204
Notice Unclassified 처음 오시는분 - 필독사항 운영자 Apr 30, 2008 Dec 23, 2018 06:19 1914
90 Western Pop Cello Musics from Movies 운영자 Oct 27, 2012 Oct 27, 2012 08:00 2038
89 Western Pop Collection of Songs by Singers 운영자 Jul 02, 2012 Jul 02, 2012 17:48 2729
88 Western Pop Beautiful Pop Songs 운영자 Sep 11, 2011 Sep 11, 2011 14:59 24953
87 Western Classic Mozart's Musics ( from an e-mail ) Chomee#65 Jun 04, 2011 Jun 04, 2011 20:28 2986
86 Korean Pop Korean Pop Songs, 201 Collection 운영자 May 02, 2011 May 02, 2011 17:41 1384
85 Western Classic Italian Songs 운영자 Dec 04, 2010 Dec 04, 2010 12:12 405
84 Korean Pop 잔잔한 음악 101 운영자 Oct 05, 2010 Oct 05, 2010 14:00 484
83 Unclassified 연주곡 모음 운영자 Jun 21, 2010 Jun 21, 2010 07:31 510
82 Western Pop O Danny Boy 운영자 Apr 05, 2010 Apr 05, 2010 11:02 615
81 Unclassified 추억의 영화 -Trumpet Songs [1] 운영자 Feb 05, 2010 Feb 05, 2010 12:41 444
80 Unclassified Hope Has A Place by Enya [1] 운영자 Jan 31, 2010 Jan 31, 2010 09:46 1301
79 Unclassified Thais Meditation, Massenet [9] 황규정*65 Jan 30, 2010 Jan 30, 2010 04:19 420
» Unclassified Schubert,Symphony No.8 In b minor 'Unfinished' [7] 황규정*65 Jan 22, 2010 Jan 22, 2010 21:40 313
77 Unclassified [re] Rose Jang, A Korean popera Singer [1] 운영자 Jan 09, 2010 Jan 09, 2010 10:32 328
76 Unclassified Rose Jang, A Korean popera Singer [1] 박치석#65 Jan 09, 2010 Jan 09, 2010 10:02 280
75 Unclassified 베토벤/교향곡 9번.. 합창, The Ode to Joy [6] 김명순*70음대 Dec 27, 2009 Dec 27, 2009 03:39 456
74 Unclassified 헨델//메시아.. 할렐루야 [5] 김명순*70음대 Dec 08, 2009 Dec 08, 2009 06:39 418
73 Unclassified 비발디의 '겨울' [1] 김명순*70음대 Dec 01, 2009 Dec 01, 2009 03:53 391
72 Unclassified 가을의 기도 [4] 김명순*70음대 Nov 14, 2009 Nov 14, 2009 08:47 370
71 Unclassified ♫ Susan Wong (2) - Some of Her Best [1] 운영자 Oct 22, 2009 Oct 22, 2009 12:49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