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LPGA] 호주교포 이민지, US여자오픈 우승,
2년 연속 메이저 정상


P22X7S5N3FGSHHHFXOL6CXPRXI.JPG



호주 교포 이민지(26)가 US여자오픈(총상금 1000만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이민지는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 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파71·66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1타를 적어냈다. 이민지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2위 미나 하리가에(미국·9언더파 275타)를 4타 차로 제치고 US여자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종전 US여자오픈 72홀 최저타 기록(272타)에 1타 앞선 새로운 기록이다. 이민지는 호주 선수로서 잰 스티븐슨(1983), 카리 웹(2000, 2001)에 이어 3번째로 US여자오픈을 제패한 선수가 됐다. 이민지는 2021년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2년 연속 메이저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이민지는 전인지(2015 US여자오픈, 2016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됐다.
 
지난 5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에서 정상에 섰던 이민지는 올해 가장 먼저 멀티우승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 3타 차 앞선 상태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이민지는 1번홀(파5)과 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5번홀(파3)과 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전반 라운드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민지는 후반 라운드에서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12번홀(파4)과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16번홀(파3)과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기도 했지만 여유있게 2위를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루키’ 최혜진(23·롯데)이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최혜진은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솔레어)은 6언더파 278타로 4위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또다시 메이저대회 우승 정복에 실패했다. 2020년 US여자오픈에서 김아림이 정상에 선 이후 최근 7개 대회 연속 메이저대회 우승에 실패했다. 혈전증 수술 이후 필드로 돌아온 넬리 코다(미국)는 2언더파 282타로 공동 8위를 마크,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서울=뉴스1
 
Photo and Text from Internet, Webpage by Kyu Hwang, June 5, 2022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541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3877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2706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27494
8471 峨眉山月歌(아미산월가): 아미산달 노래 [1] 2022.06.30 정관호*63 2022.06.30 14
8470 사라진 미국 5.16 쿠테타 외교 문서와 미국의 역활 [3] 2022.06.29 온기철*71 2022.07.01 33
8469 부산 공연 - Placido Domingo and 김호중 [1] 2022.06.28 운영자 2022.06.28 34
8468 박종훈ㅡ세계화는 끝났다! 국제 경제 패권 전쟁 [5] 2022.06.28 운영자 2022.06.28 124
8467 [LPGA] 전인지, 3년8개월만에 눈물의 우승, 메이저 위민스PGA 정상에 [4] 2022.06.26 황규정*65 2022.06.26 46
8466 왜 금리를 인상하면 인프레이숀이 잡일까? [4] 2022.06.23 온기철*71 2022.06.29 61
8465 Binary system(이진법) and I Ching(역학; 주역) 2022.06.22 온기철*71 2022.06.22 30
8464 Saxophone 연주곡 by 이석화, 1000 songs [1] 2022.06.22 운영자 2022.06.26 36
8463 황선우 수영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1] 2022.06.20 황규정*65 2022.06.20 186
8462 Stalin wanted U.S. got involved in Korean War! [2] 2022.06.20 온기철*71 2022.06.20 38
8461 Voltaire and China [1] 2022.06.16 온기철*71 2022.06.17 41
8460 COVID19 Another wave in Summer [2] 2022.06.14 온기철*71 2022.06.18 47
8459 6.25 72년 [2] 2022.06.12 온기철*71 2022.06.14 61
8458 우리는 누구인가? 고대역사를 본다. [2] 2022.06.11 운영자 2022.06.12 48
8457 서울대 스키부의 회고 -창단 60주년 기념에 [5] 2022.06.07 운영자 2022.06.10 64
8456 SNU Ski 부 60주년을 준비하면서... [1] 2022.06.07 운영자 2022.06.11 40
8455 송해 별세 [3] 2022.06.07 온기철*71 2022.06.09 50
8454 황희찬·손흥민 연속골… 칠레에 2대 0 완승 [6] 2022.06.06 황규정*65 2022.06.14 56
» [LPGA] 호주교포 이민지, US Open 우승, 2년 연속 Majpr [5] 2022.06.05 황규정*65 2022.06.09 93
8452 강원도의 기적 - "The White Gold" [3] 2022.06.04 운영자 2022.06.06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