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10664

지난 22일 개봉한지 6일 만에 누적 관객 수 200만명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서울의봄’은 1979년 12·12 군사반란의 과정을 시간 단위로 그렸다. ‘역사가 스포’라는 말이 있듯 관객 모두가 결말을 알고 보면서도, 신군부 전두광(전두환) 보안사령관 세력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이태신(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의 긴박한 9시간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졸이게 한다.

 

실패한 영웅의 삶은 비극의 연속이었다. 장태완 사령관은 서빙고분실에서 45일간 고초를 겪고, 강제 예편됐다. 풀려난 후에도 6개월간 가택 연금 생활을 했다. 아버지는 이런 사실을 비관해 곡기를 끊고 술만 마시다 1980년 세상을 떠났다. 가택 연금 생활 중에도 공부를 열심히 해 서울대에 합격했던 장태완 사령관의 아들은 1982년 학교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후 할아버지 산소 옆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당시 장태완 사령관은 아들의 묘지에서 “우리 내외의 인생은 사랑하는 성호(아들)가 이 세상을 떠났던 1982년 1월 9일로 끝난 것이다. 이제 남은 인생은 더부살이로서 우리 일가 3대를 망친 12·12사건을 저주하면서 불쌍한 외동딸 현리 하나를 위해서 모든 것을 참고 살아가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대의를 위해서 자신의 인생을 희생하는 사람들을 역사에서 흔히 만날 수 있다. 

반면에 자신의 영달을 위해서 불의를 서슴치 않는 사람들 또한 많이 있다. 사람이 세상

에 태어나서 살 수 있는 기회는 딱 한번 밖에 없다.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이 둘 중에 하나

를 선택해야만 하는 기로에 서는 경우를 만나게 된다. 어떻게 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까?

결코 쉬운일이 아니다. 아마 인간이 풀 수 없는 영원한 수수께끼인지도 모른다.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7592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31389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275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43194
8821 한국에의 복수국적 - 이중국적이 더 불리한 경우를 알려 드립니다 [1] 2024.02.24 운영자 2024.02.24 6
8820 신진서, 농심배 16연승... 중국 기사 올킬로 한국 4연속 우승 [1] 2024.02.23 황규정*65 2024.02.23 10
8819 古朝鮮:고조선 [1] update 2024.02.23 정관호*63 2024.02.24 8
8818 한국진공작전; Eagle Project and Napko Project 2024.02.22 온기철*71 2024.02.22 54
8817 일제의 김구 암살 공작과 밀정 [2] 2024.02.19 온기철*71 2024.02.22 48
8816 장개석은 한국에 친중정부가 수립 되게 하려고 임정을 도왔다. [1] 2024.02.17 온기철*71 2024.02.24 58
8815 봄날의 원망 [1] 2024.02.16 정관호*63 2024.02.16 15
8814 내 마음은 가을 달 [1] 2024.02.08 정관호*63 2024.02.14 397
8813 1945년8월15일은 과연 해방이었을까? [2] 2024.02.06 온기철*71 2024.02.07 37
8812 Pearl Buck 과 유일한 [2] 2024.02.02 온기철*71 2024.02.05 66
8811 연꽃 한송이 [1] 2024.02.01 정관호*63 2024.02.01 35
8810 1947 년 Wedemeyer 사절단 방한과 미국의 대한정책 [1] 2024.01.28 온기철*71 2024.02.02 36
8809 東北工程: 동북공정 [7] 2024.01.23 정관호*63 2024.02.06 257
8808 리디아 고, LPGA 개막전서 통산 20승...명예의 전당 눈앞 [2] 2024.01.22 황규정*65 2024.01.22 105
8807 ‘이강인 멀티골’ 한국, 바레인 3-1 제압…아시안컵 산뜻한 출발 [16] 2024.01.15 황규정*65 2024.02.07 64
8806 詠懷古蹟 其五(영회고적 기오) :고적에서 회포를 읊다 5회 제갈랑 편 [1] 2024.01.15 정관호*63 2024.01.17 30
8805 해방정국 정치세력 [1] 2024.01.10 온기철*71 2024.01.12 53
8804 詠懷古蹟 其四(영회고적 4회): 고적에서 회포를 읊다. 4회. 유비 편 [1] 2024.01.07 정관호*63 2024.01.16 55
8803 Happy New Year! [4] file 2023.12.31 조승자#65. 2024.01.16 131
8802 1945-1948년 남한을 통치 했던 미국인들(미군정 요인들) [1] 2023.12.30 온기철*71 2024.01.09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