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History 東北工程: 동북공정

2024.01.23 05:31

정관호*63 Views:261

 

東北亞歷史網站(동북아역사망참):Northeast Asia History Website
四百年前东北亚多种政治力量展开激烈角逐,明朝应对失败国运悲催_手机搜狐网

 

 

동북변강역사여현상계열연구공정(東北邊疆歷史與現狀 系列硏究工程)

 

동북공정(東北工程)

 

동북변강역사여현상계열연구공정(중국어 간체자: 东北边疆历史与现状系列研究工程, 정체자: 東北邊疆歷史與現狀系列研究工程, 영어: Northeast Project of the Chinese Academy of Social Sciences) 또는 단순히 동북공정(중국어 간체자: 东北工程, 정체자: 東北工程, 영어: Northeast Project)은 중화인민공화국 동북 3성 만주지역의 역사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중화인민공화국의 국가 프로젝트이다.

또한 동북공정은 동북3성의 헤이룽장 성, 지린 성, 랴오닝 성에서 일어난 과거 역사와 파생되어 나온 현대사와 미래사의 현황에 관련하여 2002년 초부터 5개년 계획으로 랴오닝 성을 중심으로 2007년 초까지 대한민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의 격론을 겪으며 강력한 반발 속에서 추진되었고, 그 뒤 몇 년 간 변강사지 연구중심(邊疆史地 硏究中心)에서 단행된 중화인민공화국 동북지역 역사의 학술적 연구와 한국사 왜곡 정책을 뜻한다. 동북공정은 주로 조선, 부여, 발해, 고구려를 중심으로 하며, 가끔 백제와 신라까지 포함하기도 한다.

 

1. 개요

동북공정(東北工程 / 东北工程)은 중국 동북부(만주)에 있었던 나라들이 중국의 역사라고 주장하는 정부 주도의 수정주의적 역사 왜곡시도로, 말 자체는 2002-2007년 수행된 동북변강역사여현상계열연구공정(东北边疆历史与现状系列研究工程)을 축약한 것이다. 동북공정 자체를 직역하면 동북계획이지만 조금 더 한국어로 풀어서 해석하면 '동북변강지역의 역사 및 현상황에 대한 연구 사업 계획'이 된다.

이 프로젝트는 2007년에 공식적으로 끝났지만 대한민국에서는 해당 프로젝트뿐만이 아닌, 근현대 중화민국 시절부터 2020년대까지 현재진행으로 이어지는 현재 중국 영토의 모든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규정하려는 역사왜곡 시도로 본다.

 

2. 배경

1932년 푸쓰녠(傅斯年)에서의《 동북사강(東北史綱)》과 1941년 진위푸(金毓黻)의 《동북통사(東北通史)》 등 중국 학계에서는 고구려를 비롯한 과거 중국 둥베이에 흥기했던 나라들을 한족 내지는 중화민족과 연결시키고자 했지만, 퉁화사건과 국민당의 일본인 위령비 건립으로 흐지부지 되었다.

1980년대 이래 중국 둥베이 지역을 둘러싼 국제환경의 변화 및 “만주와 몽골이 예부터 독립 국가였다”, “주체사관”, “남북국시대론”, 극동과 시베리아의 “문화독립성” 등의 주장을 꺼리던 중국 사학자들이 한국인들이 둥베이에 대해 “선조의 토지”, “우리 고대의 영토”, “북방의 잃어버린 국토를 회복”, “고토를 회복”하자는 등의 내용들을 경계하면서 1979년에 강맹산(姜孟山)이 "고구려사는 중국과 한국에서 모두 연구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고 발표했으며, 1982년에는 중국 사회과학원 초대 원장인 후차오무(胡乔木, 1912 ~ 1992)가 고구려가 둥베이를 점유했다거나, 대조영이 고구려 인이라는점 등의 '반동적'인 이론을 정면으로 비판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결국 1980~90년대 초에 이르러 리뎬푸(李殿福), 쑨위량(孫玉良), 퉁둥(佟冬), 장보취안(張博泉) 등이 고구려와 발해 등이 중국 왕조에 예속된 지방정권 내지는 속국이라는 이론들을 본격적으로 제시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특징을 반영하듯 1982~1987년에 간행된 관찬지도집인 《중국역사지도집(中國歷史地圖集)》에서는 고구려를 평양성 천도를 기점으로 이전은 중국 역대 소수민족이 세운 중국사, 이후는 한국사로 표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쑨진지는 "50년대 일부 학자들만 고구려를 조선의 고대국가로 인정하였고 수·당이 고구려에 대한 전쟁을 대외침략전쟁으로 인정하였다"라고 하며 오늘날 대부분의 학자들이 고구려가 중국사라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주장했다.

쑨진지는 이 쟁의 이후부터 중국사상의 고구려를 정립하기 위한 논리개발에 더욱 몰두했고, 다른 둥베이 3성 연구자들 사이에서도 고구려사는 중국사라고 보는 시각 하에 연구를 진행하는 경향이 짙어졌다. 이러한 경향과 힘입어 1996년 1월 15일 퉁화시에서 통화사범학원 고구려연구소 창립을 기념하여, 《高句麗史 研究専号》이라는 특집호를 발간하고 이듬해 6월 《高句麗歴史奥文化研究》로 출판했다. 탈북자 문제, 한국의 침투선교 문제, 중국 동북지방에서 펼쳐지는 한국-조선 간 첩보전 문제, 남북통일 문제, 북핵문제 등의 한반도 정세변화가 둥베이 변경의 안정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한 중앙의 관심이 많아지면서 1998년 6월에는 지린성당위원회와 정부의 지지 아래 지린성사회과학원 고구려연구중심과 퉁화사범학원 고구려 연구소 주체로 22개 기관에서 51명의 학자가 참가한 '全國首届高句麗学術研討会'가 개최됐다.

1998년 12월, 창춘 동북사범대학에서 '중국동북지방 사학학술토론회'에서 둥베이의 사학자들은 고구려와 중조(中朝)의 관계, 장백산 지구와 중조국경 문제, 고구려와 조선족 문제 등을 논의하여, 향후 고조선-고구려사 연구에 대해 중앙정부의 통일적 협조와 관리 그리고 연구비 지원을 희망했다. 2001년, 중국 학계는 당시 중국 학계의 고구려사 연구와 인식을 담은 《古代中國高问麗歴史叢論》을 출판했으며, 이어서 현지에서 고구려사를 전공한 겅톄화(耿鐵華)가 고구려사 연구를 총합하여 고구려 역사, 문화사를 중국사상의 고구려의 위상에서 재정립한 《中国高句麗史》를 간행했다.

한편 2000년도, 중국변강사지연구중심의 마다정(馬大正)과 리셩(厲聲) 등은 중국공산당 선전부, 중국 외교부 및 국가문물국 그리고 각급 학술 기관들, 유네스코 전국위원회 등과 긴밀히 접촉하며 역사연구사업을 추진하였고, 12월 후진타오 당정치국 상무위원으로부터 둥베이 지역 연구 필요성을 인정받았다. 2001년 6월, 창춘시에서 각급 학술기관과 학자들 그리고 각급 당위원회 지도부 등 100여 명이 참석하는, 중국사회과학원과 중국 공산당 지린성위원회 공동 주관의 '東北疆域歷史與現狀硏究工作座談會'가 개최되었다. 이 좌담회에서는 고구려, 발해 고고학 연구, 고대 한반도 국가와 민족, 고대 둥베이 변강 민족사 및 지역사, 고대 중국 둥베이 강역 이론 등 11개의 주제가 논의됐으며, 당중앙의 결정에 따라 사회과학원과 중국 공산당 둥베이3성의 성위원회가 주도하여 3~5년에 걸쳐 동북공정을 실시하여 양질의 연구성과를 완성할 것을 합의했다.

2002년 2월 28일 ~ 3월 1일까지 동북공정 제1차 전문가위원회가 베이징 하오위안젠궈호텔(好苑建国酒店)에서 개최되어 동북공정이 정식 출범했다. 동북공정의 고문은 당 정치국원 겸 사회과학원장 리톄잉(李鐵映)과 국무원 재정부장 샹화이청(項懷誠)이, 팀장은 당 중앙위원 겸 사회과학원 부원장 왕뤄린(王洛林)이 맡았다.

 

3. 상세

동북공정의 전근대 조공, 책봉, 위소, 토사제도 등을 수정주의적으로 해석하여, 현 중화인민공화국 내지는 청대 영토를 기준으로 흥기하고 가변적으로 팽창, 축소했던 중국 왕조들의 영토 및 인접했던 세력들을 모두 지방정권 및 소수민족으로 규정하고 중화민족이라는 큰 틀에 가두려는 연구 사업이다./p> 이미 '하상주단대공정'과 '중화문명탐원공정'을 통해 중국문화의 유서 깊음과 우월함을 주장한 이후로 타이완, 조중관계의 영향을 받는 둥베이, 민중운동이 잦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티베트 자치구,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 통킹 만 등 국가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변강지역으로 시선을 옮겼다./p> 이런 동북공정의 주요논리는 속지주의 역사관에 두고 있다. 물론 속지주의 역사관은 중국만 사용하는 역사관이 아니다. 대표적인 예로, 현 튀르키예의 강역인 아나톨리아 반도는 역사적으로 수많은 종족과 국가들이 흥망성쇠하던 문명의 요람으로, '땅의 역사'인 아나톨리아 지방의 역사와 '사람의 역사'의 역사를 나눠서 연구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측의 주장은 순수하게 속지주의 역사관에만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조선족'을 비롯한 현지 소수민족에 관련된 역사에 있어서는 부분적으로 속인주의적 관점을 동원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지닌다. 조선족의 역사는 조선과 고려의 역사도 포함하며 이 조선과 고려, 고구려의 역사까지 자신들 중국의 역사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중국사를 민족보다는 땅에 중심을 두고 기술하여 민족으로는 한족이 명확한 중국인이라고 하면서도, 현재 중국 영토는 물론 중국화되지 않았던 여러 지역을 포함한 청나라 영역에서 일어난 다른 소수민족들의 역사도 중국 역사에 포함시키려는 것이다. 동북공정은 이것의 연장선상으로, 이들이 고구려를 자국사라고 주장하는 건 기본적으로 고구려의 발흥지와 고구려 영토의 일부가 현재의 중국 영토이며 따라서 "둥베이(동북지역) 내에서 과거와 현재 일어나는 일은 중국의 역사"라는 것이 중국학자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따지면 한반도 내에서 과거와 현재 일어나는 일은 한국의 역사라고 주장할 수 있으며, 마찬가지 논리로 고려시기에 여진족이 한반도 함경도 지역에서 살았던 일을 근거 삼아, 금나라는 한국의 역사라고 주장할 수 있게 된다. 중국은 이러한 논란을 피하기 위하여 속지주의와 속인주의 중 유리한 부분만 자신의 근거로 내세우는, 극도로 일방적인 주장을 하게 된 것이다./p> 이렇게 동북공정이 속지주의와 속인주의 중 자신이 유리한 점만 취해 논리를 펼치고 있기에 곳곳에서 허점이 드러나며, 이를 감추기 위해 억지주장를 하는 것도 꺼리지 않는다. 심지어 현재 중국에서는 역사상 중국 둥베이 지방 소수민족들이 본래부터 중화민족이었다는 주장으로까지 나아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둥베이 소수민족들을 황제에 연결시키며 신화시대부터 이들이 중국인이었다는 주장으로까지 나아가거나 신화적 윤색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여 고려의 왕건조차 중국인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즉, 중국인 다기원론을 긍정하면서도 그 융합의 시기를 고대로 끌어올리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그리고 이러한 논리에 따라 동북지방 소수민족의 국가를 중국사에 편입시킨다. 또한 역사시대 기술에서도 중국 왕조들의 대외관계를 객관적으로 기술하지 않고 예속관계를 과장, 왜곡하는 경향이 있다. 원대 이전 동북아시아 국제질서의 특징상 외교적 수사에 불과한 경우가 많았음에도 중국은 이를 중국 왕조 내 지방 정권으로 과대 해석하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순수하게 속지주의에 기반한다고 보기는 어려우며 속인주의 논리나 전근대적 역사 해석까지 자신들 유리한 대로 끌어다 쓴다고 보아야 한다./p> 이런 상황이 벌어지는 이유는 다민족국가인 중국이 하나의 중국 지향 하에서 단일민족 이념을 도입해 중국인 = 중화민족(Chinese nation / Chinese ethnic group)으로 만들고자 하기 때문이며 이러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작된 것이 동북공정이다. '중국인'이란 현재 중국 내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이며, 이는 다민족 국가인 중국이 중국내 모든 민족을 다 통합하겠다는 내부 집안단속의 정치적 의도에서 시작된 사업이다. 이처럼 정치적 의도가 짙게 깔려있기에 순수하게 속지주의적으로 중국사를 기술한다는 접근만을 하지 않고, 하나의 중화민족이라는 관념 형성에 유리해보이는 속인주의적 시각, 중화적 시각, 수정주의적 시각 등을 모두 끌어다쓰는 것이다.

 

3.1. 원인과 목적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동북공정을 팽창주의의 일환으로 한국 고대사는 물론 북한을 침탈하기 위한 거대한 음모라고 볼 여지가 있다. 중국이 동북공정을 추진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하나의 중국을 위해 소위 중화민족으로 대표되는 소수민족 분쟁 단초 제거이다.

결국 동북공정의 목적은 중국 동북 지역(둥베이)에 대한 안정을 위한 것이다. 2004년 중국 외교부 관계자는 간접적으로 재외동포법에 의한 중국 동포와 중국인간 차별대우, 민간의 둥베이 지방 영유권 주장, 선교사들의 불법 선교 등이 동북공정의 원인이라고 밝혔으며, # 또한 동북공정을 계획하고 주도했던 신장사 연구자 마다정(馬大正)은 당시 중국 변경지역의 안보를 위협하는 가장 큰 문제로 한반도 정세 변화가 중국 둥베이에 미칠 영향이라 주장하면서 탈북자 문제, 한국의 불법 선교 문제, 둥베이에서 펼쳐지는 남북간 첩보전 문제, 남북통일문제, 북핵문제를 거론했다.

결정적으로 최근 그 해 8월 방한했던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한국에서 간도가 '조선땅'이라고 주장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고구려가 중국의 소수민족 국가였다고 주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밝혀졌다. # 즉, 애초에 대외용 패권주의가 아니라 대내용 방어주의였다. 침탈과 왜곡의 피해자라는 인식을 가진 한국 입장에서는 중국의 의도가 대내용이나 대외용이나 차이가 없지만, 중국 입장에서는 애초에 시작점이 동북공정으로 타국과 마찰을 빚겠다가 아니라 다민족국가인 중국 내부 정리용이라는 차이가 있다. 즉, "외부로부터 무언가 얻어내겠다가 아니라 외부와 마찰이 있다해도 개의치 않겠다"라는 입장인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도 2021년 전후로 벌어진 중국의 김치 왜곡, 중국의 한복 왜곡 논란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문화적으로 대외적 패권주의를 견지하여 자신들의 문화-상업적 영토를 넓히고자 하는 속셈이 드러남으로써 '단지 대내용'일 뿐이라는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되었다.

이를 동북공정에 적용해보면 중국의 입장에서는 지금도 친미 서방권이면서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이자 중국의 동쪽을 견제할 수 있는 육군 기준 세계 4위의 군사강국인 대한민국의 존재가 부담되는 상황이다. 정세가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하기 어렵겠지만, 한반도가 남북통일까지 됐을 경우, 그것이 중국에 대항하는 세력이 되어 반중 세력의 성장 포텐셜이 더 늘어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무엇보다 중국과 육로로 접경하게 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땅이 접경하면 어느 나라든 두 국가 국경에서 문제가 조금씩은 발생하기 마련이고 중국과 한반도의 경우 국군은 물론 한미동맹으로 중국 접경국가중 유일하게 미군이 주둔한 국가인 한국에서, 주한미군이 유사시 중국에 육로로 진입이 가능한 통로가 된다. 이러면 한국은 중국 입장에서 인도보다도 훨씬 더 위험한 접경국가가 된다. 이때 중국 동북부 영토에 있는 안 그래도 지금도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미묘한 소속감을 가진 조선족들이 한국 쪽으로 붙겠다고 나설 경우 최악 중에서도 최악인 시나리오라, 이것만큼은 반드시 저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한국 경제가 부쩍 발전된 상황에서 한중무역도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며 그 영향력이 높아지고 있어서 중국이 이 역시 신경쓰지 않을 수 없는 지경이다. 당장 백두산부터 분쟁의 단초가 될 가능성이 큰 마당에 이러한 고토 의식 강화는 중국에 있어서 당혹감을 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기에, 그 근본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중국 정부의 의도로 볼 수 있겠다.

결국 문제의 핵심은, 하술할 서남공정이건 서북공정이건 남중국해의 도련선이건 이 땅들이 청나라 멸망후 권력의 공백이 생겼을때는 손도 못 썼다가 제2차 세계대전,태평양전쟁이후 국제정세의 급변으로 인한 냉전의 정립으로 인해 미국,소련등이 중국 내의 문제를 신경쓸 여력이 없을때 중국 공산당이 재빠르게 군대를 동원해 제압한+제압하려는 지역들이라는 것이다. 미국, 소련의 방치덕에 중국 공산당의 지배에 들어간지 채 100년도 되지 않은 이 지역을 완전히 중국 공산당의 실효지배영역이라고 주장하기 위해 과거의 역사를 건드리는 것이다.

 

3.2. 동북공정의 주된 논리, 일사양용론

동북공정에는 '고구려는 한국의 역사가 아니며 온전히 중국의 역사'라는 관점과 '고구려는 중국과 한국의 공통의 역사'라는 관점이 존재한다. 대부분의 중국 학자들은 전자를 주장했고, 중국내 일부 조선족학자들은 후자를 주장하였는데, 이 후자에 해당하는 논리가 '일사양용론(一史兩用論)'이 된다. 일사양용론(一史兩用論)이란 '하나의 역사를 둘이 사용'하자는 것이다. 즉, 고구려나 조선을 '중국과 한국의 공통의 역사'로 생각하자는 논리이다. 처음에는 '고구려나 조선'은 중국에만 속하는 역사'라는 강경한 방식으로 설명하다가 논리적으로 불리해지면, 후자의 일사양용론을 들고나와 '공통의 역사'로 물타기하는 용도로 사용되어지는 것이다. 이렇게 물타기하다보면 한국은 자신의 역사인 '고구려'나 '조선'을 어느정도 양보할 수 밖에 없다는 속셈인 셈. 즉, 어떤 방식을 사용해서든지 '고구려 정권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지방정권이었다'[는 주장을 관철시키는 것이, 동북공정을 말하는 중국 학자들의 목적이다. 동북공정의 주장은 대체적으로 두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는 ‘국토지상주의적 역사관’으로서, 중화인민공화국의 현 국토 범위에서 역사 속의 국토 문제를 처리하는 것이 정확한 방법이라는 관점이다. 하지만 이것은 세계적으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민족사적 역사관과는 상당히 다른 관점의 역사관이다. 둘째는, ‘통일적 다민족국가론’이다. 중화인민공화국 국토 범위는 물론, 이 범위 내에서 활동한 민족은 모두 중국사의 민족이며 이 범위 내에서 건립된 정권은 모두 중국 역사상의 정권으로 여겨야 한다는 이론이다. 이는 중국 대륙과 중국의 최대 다수민족인 한족을 1945년 태평양전쟁이후 미,소가 방치한 가운데 마오쩌둥의 중국 공산당이 국공내전을 통해 홀랑 먹으면서 한족들에게 중국을 지배할 정통성을 인정받지 않은채 자기들이 맘대로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를 세워서 우리들이 지배자다라고 주장해온 역사적 사실이 중국 공산당이 갖는 태생적 한계이기 때문이다. 현재의 중국 공산당은 그들이 한족의 지배자가 될 정통성은 없지만, 공산당이 통치하니 한족인 내가 잘먹고 잘살게 되었다라는 능력주의의 결과물로 공산당의 통치를 받아들이고 나아가 공산당 일당 독재와 인민 탄압을 정당화한 것인데, 그 국가 능력의 기초인 영토 수호에 있어서 중국의 영토가 줄어드는 약한 모습을 보인다면 그만큼 공산당의 능력주의가 위협을 받아 공산당 통치의 정당성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현재 중국 공산당의 패권주의는 곧 정통성 없는 정권의 과시를 통한 인민들의 불만을 누르는 정권 유지 수단인 것이다. 따라서 이 두 가지 원칙에 의하여, 한족에 의해 중원지역에 건립된 국가뿐만 아니라 현재 중화인민공화국 국경 내에서 건립된 모든 소수민족의 국가의 역사도 모두 중국사가 되며, 이 두 원칙이 소수 민족과 관련된 주변국의 역사도 중국사로 편입시키려는 중화인민공화국의 변경지역 역사연구의 이론적 근거가 된다. 또한 동북공정의 최종 목적이기도 하며, 고구려사가 중화인민공화국에 속한다는 견해의 핵심적 근거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의 전면적 수용과 적용에는 국내외 학자들의 많은 반대와 비판이 뒤따랐고, 한·중 양국 간의 외교적 문제로까지 확대되기에 이르렀다. 따라서 이러한 국면을 완화시키기 위한 절충적 방안으로서 ‘일사양용(一史兩用)’의 견해가 대두되었고, 많은 중화인민공화국 학자들로부터 지지를 받기에 이르게 되었다. 이러한 일사양용론은 속지주의적 관점에서 활용되기도 한다. (사실 이렇게 활용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고구려의 일부가 현재의 중국 영토이며 따라서 "둥베이(동북지역) 내에서 과거와 현재 일어나는 일은 중국의 역사"라는 것이 중국학자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이런식으로 따지면 한국도 마찬가지로 속지주의적 관점을 내세워, "한반도 내에서 과거와 현재 일어나는 일은 한국의 역사"라고 주장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고려시대에 몽골이 한반도 함경도와 평안도 지역을 점령했던 일을 근거 삼아, '원나라를 포함한 몽골 제국은 한국의 역사'라고 주장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한나라는 평양을 점령한 적이 있었는데, 역으로 생각해보면 이 또한 한반도에서 일어난 과거의 역사이므로 '한나라는 한국의 역사'라고 억지주장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주장들은 심각한 억지처럼 보이지만, 중국의 역사학자들이 중국 정부의 후원을 받아가며 뻔뻔스럽게도 이런 논리로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또한, 속인주의적 관점에서 일사양용(一史兩用)론이란, "첫째 조선족과 조선은 공통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다. 둘째 조선족의 역사는 중국의 역사이다. 결론, 조선족은 중국의 일부분이므로, 조선족의 역사인 과거 조선의 모든 역사까지 모두 중국의 역사이다."라고 주장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중국 조선족의 역사는 중화인민공화국이 건국된 1949년 이후부터이며, 과거 조선(고구려)의 역사까지 모두 중국의 역사라고 보는 것은 심각한 억지주장이다. 왜냐하면 이 논리를 반대로 적용하면 거꾸로 중국의 모든 것이 한국의 역사가 되버리기 때문이다. 위의 논리에서 조선족을 한국내 화교로 바꾸어 그대로 적용해보자. "첫째 한국내 화교들은 한국과 공통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다. 둘째 한국내 화교들의 역사는 한국의 역사이다. 결론, 한국내 화교는 한국의 일부분이므로, 한국내 화교의 역사인 과거 중국의 모든 역사까지 모두 한국의 역사이다."라고 주장할 수 있게 된다. 이는 환국을 외치는 한국의 재야학자들 수준의 논리이다. 즉, 한국의 재야학자 수준의 논리를 중국의 정식적인 주류 학자들이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 조선족의 역사는 조선족이 중국에 귀속되었을 당시(1949년)부터 쓰여지는 것이 당연하며, 따라서 굳이 조선족을 중국역사의 맥락에서 살펴보려고 한다면, '조선족'이라는 중국 소수민족이 생겨난 해인, 중국 건국(1949년) 이후부터의 역사만이 중국에 귀속되는 것으로 봐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하-상-주-춘추전국-진- 초/한-전한-신-후한-위진남북조-수-당- 오대십국-송-원-명-청-중화민국-중화인민공화국/대만”에 이르기까지, 과거 중국의 역사서에서도 고구려와 조선의 역사는 자신들 중국의 역사라고 말하지 않았고, 언급하더라도 고구려와 조선의 역사는 오랑캐(동이족)의 역사로 취급했었다. 반면, 김부식의 삼국사기와 일연의 삼국유사, 이승휴의 제왕운기를 통해서 우리는 고조선-원삼국시대-고구려, 백제, 신라-신라, 발해-고려-조선- 대한제국-대한민국 임시정부-북한/대한민국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역사가 한국사가 됨이 분명한 것을 안다. 그리고 한민족은 고구려와 조선에 대한 계승의식이 있었으며, 이전 나라이름도 '조선'이고 지금의 나라이름도 대한민국이고 영문 이름은 'KOREA', 고려에서 유래했다. '고구려'는 중반을 넘어가면 장수왕, 또는 광개토대왕이 국호를 '고려'라고 하여 불리었으므로, 이름과 계승의식, 과거 역사서를 통한 확인 등의 분명한 근거로, 고구려와 조선에 대한 계승의 정당성은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밖에 없다.

 

4. 대응

사실 대응하지 않아도 고구려의 경우는 한국사의 범위 안에 속한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 왜냐하면 전통적으로 우리는 꾸준히 고구려를 한국사로 인식했지만, 중국은 고구려를 자국의 역사로 편찬한 적이 전혀 없었다. 심지어 옛 중국인들은 한반도와 만주에 사는 사람들을 동쪽에 사는 이민자들을 비하하는 멸칭, 즉 동이라고 불렀다. 또한 전통적인 중국의 한국인 비하 표현인 가오리방쯔를 생각해보자. 이미 한국을 고(구)려놈이라고 부르고 있는 데에서 한국이 고구려 후손임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렇듯 중국은 고구려를 전통적으로 중국사로 여기지 않았으나, 현대에 들어서서 자국사로 편찬하려는 이중적인 행동를 보여주고 있다.

당시 고구려의 지리적 측면에서 봐도 고구려의 인구는 한반도 내 대동강 유역 평야 지대에 집중되어 있었다. 고구려가 만주 지역을 꽤 많이 차지한 것, 그리고 오늘날의 한반도 쪽 영토보다 중국 쪽 영토가 차지하는 비율이 더 높아진 것은 4세기 말까지 가서의 일이고, 그 전까지는 한반도 쪽에 대부분의 영토를 두고 있었다. 건국 초기부터 함경도 쪽의 옥저, 강원도 쪽의 동예를 자국의 영역에 편입해 나갔는데 이는 북쪽에서 강국인 부여가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다. 또 북쪽 땅은 춥고 척박했으므로 비교적 기름진 서북한의 평안도, 황해도보다는 쓸모가 덜 했다. 때문에 후반기에 가서는 만주보다 한반도 북부를 중심으로 한 나라로 변모했고 주요 3경 중 2개가 평안도, 황해도에 있었다. 수도들 또한, 졸본과 국내성은 중국령이라고는 하나 압록강과 거의 붙어있는 수준으로 가깝고 평양은 현재 북한의 수도다.

또한 삼국시대 고구려와 백제, 신라가 이질성이 있었다고 해도 연관이 없다고는 볼 수는 없고 연관은 있되 이질적인 집단이 정체성 융합을 통해 단일민족 집단이 되는건 흔한 일이다. 이러한 정체성 융합은 적어도 삼국시대 말기부터 시작해서 고려시대 중후반까지 진행되었다. 이 부분에 있어서 중국은 오히려 한국보다도 불리하다.

이에 대응해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북한에서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고구려 고분군의 등재를 남북 협력으로 진행했다. # 또한 동북공정을 비롯한 역사왜곡 문제에 대응하기 위하여 고구려 연구재단(현 동북아역사재단)이 창설되었으며, 반크 등의 민간단체 활동도 증가하였다.

2006년도 후반에 MBC 공익 예능 느낌표의 <위대한 유산 74434>에서 재조명하여 이러한 사실을 알리기 위해 동북공정 반대 운동이 있었으나 얼마 안가서 관심이 식어 묻히게 되었다.

발해 역시 마찬가지로 고구려인이 세운 나라로, 처음에 건국할 때부터 고구려를 이어받은 나라라고 공문서와 기타 외교 문서에 적혀 있다. 물론 발해의 경우 사료 부족으로 인해 그 성격이 완전히 규명되지 못했고 지리적으로도 고구려와 달리 한반도보다 만주와의 연관이 깊지만 어찌되었든 국내 학계에서는 발해를 한국사로 넣어도 무리없다는 시각이 우세한 형편이며 외국 학계에서도 경계사로는 바라보나 고구려 계승 등 한국적 속성을 부인하지 않고 배타적인 한국사는 아닐지라도 한국사의 일부로 수용하는 편이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공식적인 역사 교육에서 동북공정에 대응하는데 발해에 대해 중국에서는 발해를 말갈족의 나라고, 고구려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나라라고 주장하나 한국 교육에서는 외교 문서와 고려와의 연관성을 근거로 들어 동북공정을 비판하고 있다. 국내 학계에서는 문왕과 무왕의 외교 문서에서 발해가 고구려 영토의 부여 민족이거나 발해왕이 고려 국왕이라고 주장한다. 멸망 후의 경과에 대해서도 고려 왕조가 발해 유민들을 다수 수용하였고 고려가 발해를 형제국으로 여겨 거란을 배척했다는 점을 들어 발해와 고려는 연관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5. 근황

동북공정 이후 한국 측에서 고구려연구재단을 출범하는 등 외교, 역사 갈등으로 확대되자, 2007년 동북공정이 종료되고 중국변강사지연구중심은 역사전쟁의 전면에서 물러났다. 중국 사회과학원의 제11차 5개년 (2006~2010) 사업에 역사·영토 연구사업이, 길림성사회과학원에서도 고구려·발해 관련 연구비를 조성하면서 둥베이 3성 등 각급 학술기관에 의해 둥베이 변강사 연구는 양적으로는 증가하고, 질적으로도 수준이 향상되고 있다. 또한 고대사에서 범주를 확대하여 조선의 연행사 등 중근세 한중관계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기도 한다. #

2010년부터 중국 지린성에서는 '장백산문화건설공정(長白山文化建設工程)’을 추진하여 당중앙의 둥베이 지구 발전이라는 거시적인 지향에 따라 백두산의 역사문화적 연관성을 강화시키기 위해 숙신-발해(말갈)-금(여진)- 청(만주족)으로 이어지는 숙신계 종족들의 역사와 그들에게 성산으로 여겨졌던 백두산 사이의 역사, 문화적 연관성을 연구하고 대중화하고 있다. 이는 백두산에 대한 모든 권한을 선점하여 향후에 야기될 수 있는 백두산 영유권 문제를 예방하려는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016년부터 '동북고대민족역사편년(东北古代民族历史编年)' 프로젝트가 이루어졌고, 이 과정에서 자오즈빈(趙智濱)은 자신의 책《 백제역사편년》의 3세기 말에서 4세기 초 사이에 중국 소수민족인 부여 정권에서 분열되어 이주를 거듭한 끝에 4세기 중엽 중국 왕조의 소유였던 대방고지로 남하하였으며, 멸망 이후에도 당이 웅진도독부를 세운 점이나 그 유민이 당 내지로 이주했다는 점을 들어 중국사와 백제사는 어느정도 불가분적 관계에 있다고 해석했다. 다만 중국의 백제사 연구는 빈약하며, 한국사라고 보는 인식이 여전히 팽배한 상태라고 한다. 특히 2008년부터 주요 박물관을 무료로 개방하는 정책을 시행하여 공공문화 서비스를 국가가 지향하는 이데올로기의 정책적 시행과 그것을 선전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로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방송매체, 바이두 백과, 게임 등으로 동북공정의 후속 연구 결과들을 직간접적으로 홍보하고 대중화하고자 한다. 2020년에 들어 중국에서 문화적 민족주의 경향이 강화되면서 시진핑 주석이 "고고학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정신적 힘"이라면서 "중화민족의 역사와 중화문명의 보물을 전시하고 구축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평가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역사·문화를 적극 활용하고자 하는 의도를 밝히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다. #

대종교 민족주의자 김좌진이 이끌고 승리한 청산리 전투 사적지는 녹슬고, 기념관으로 쓰기 위해 지어진 건물도 방치되고 있으며, 건립취지문은 사라졌다고 한다. 아예 최근 몇 년 사이 한국인들의 청산리항일대첩기념비 관광도 막고 있으며, 이러한 배경에는 정황상 해당 전투가 항일전쟁이지만, 공산당의 항일무장투쟁과 무관하고, 당시 공산주의자들과 격렬히 대립하고 있던 아나키스트들과 손을 잡고 있던 김좌진이 이끌었다는 점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봉오동 전투에 대해 조선족 반일 무장연합부대의 싸움으로 설명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

2021년 1월 초 반크에 의해 근황이 공개되었는데, 2007년 이후로도 중국은 꾸준히 로비를 해왔으며, 전세계의 교과서 출판사에서 나오는 세계사 교과서나 사전에 고구려와 발해는 중국의 역사라는 식으로 기술되거나 한반도가 청나라의 영토로 표기되어 있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유럽의 역사 관련 사이트에서도 발해를 중국사, 대조영을 말갈인으로 기술하고 있어 항의를 넣어봐도 "너희 한국인들만 주장하는 것을 우리가 왜 바꿔야 하느냐" 식으로 무시당하고 있다 한다. #

그러나 위의 반크 동영상은 어느 정도 걸러서 이해할 필요도 있다. 첫째, 고구려를 중국사로 기술했다 이야기하지만 영상에서 제시하는 자료들은 구체적 텍스트가 아닌 전부 지도들 뿐이며 이마저도 모두 한나라(혹은 한나라 시기로 추정되는) 지도들이다. 영상에서는 한나라 영토로 고구려에 해당되는 색칠되어 있음을 근거로 이들 서적들이 고구려를 중국사로 기술했다 주장하나, 해당 지도들이 한반도 전체를 한나라 영토로 표기한 왜곡과는 별개로 '한(漢) 대=고구려 시기'는 무조건적으로 성립되지 않는다. 한(漢) 대 중에서도 정확히 어떤 시기를 기준으로 그려졌는지도 불분명한 상황에서 지도만으로 이들 서적들이 고구려를 중국사로 인식한다 결론 내리기에는 어폐가 있다. 만리장성도 이야기도 비슷하다. 영상에서는 만리장성을 평양까지 연장시키는 중국의 주장이 먹혀들었다며 이를 고구려와 발해를 중국사로 보는 근거로 이야기한다. 하지만 과거 반크의 지적을 본다면 (영상에서는 구두로만 설명함) 평양까지 연장된 만리장성은 연(燕)과 진(秦)에 해당한다. 중국이 만리장성을 연장시키는 왜곡을 벌인 것과는 별개로 이 시기는 고구려라는 국가가 존재하던 시기가 아니라는 점에서 이를 근거로 고구려와 발해가 중국사라는 주장이 전세계에 먹혀들어간다고 설명하긴 어렵다. 셋째, TIMELINE of History에 삽입된 지도에서 한반도가 청의 영토로 표시된 점을 중국의 왜곡으로 제시하지만 이런 식의 오류는 동북공정이 시작되기 전 부터 서양 쪽 역사 서적에서 발견되던 문제이다. 동북공정의 결과물이라기 보다는 과거 상대적으로 한국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던 시절 발생했던 오류가 시정되지 않고 남아있는 부분으로 해석하는 편이 적절해보인다. 분명 중국이 자신들의 주장을 꾸준히 홍보하는 측면도 있을테고 서양 쪽 역사 서적에서 한국사에 관한 오류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맞다 할 수 있으나, 위 영상만으로 동북공정의 결과물이 전세계에 성공적으로 먹혀들어가고 있다 결론 내리기에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다.

박작성이 만리장성의 일부(!)라는 왜곡된 정보를 담은 관광 책자가 발간, 배포됐다.#

중국 국정 교과서의 왜곡사례가 3년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서 제작된 국치지도에 한반도와 주변국들이 중국의 영역(!)이 포함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다만, 문제가 된 국치지도들은 오늘날 중화인민공화국이 만든 것이 아니라 1930년대 중화민국이 제작한 지도들이다. 이것이 1980년대까지 사용되었다는 주장도 위 기사에서 소개한 책『중국 국치지도의 비밀을 풀다』(中国「国恥地図」の謎を解く)의 저자가 일본 언론사와 한 인터뷰를 보면 학창시절 구단선을 교과서에서 중요하게 가르친 기억이 있다는 재미중국인 교수의 진술을 국치지도가 80년대까지 교과서에 수록되었다고 확대 해석한 뉘양스가 강하다.#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중국국가박물관이 한중일 고대 청동기전을 열었는데, 한국 고대사 소개에서 고구려와 발해를 고의로 빼 논란이 되었다. 이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제공한 연표를 고의로 수정한 것이라 다분히 의도적으로 이뤄진 행위다.## 결국 연표 수정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연표 철수 형태로 마무리되었는데 # 중국측이 동북공정 논리를 포기하지 않았음을 국가단위로 인증한 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

 

5.1. 동북공정에 대한 반응은 쓸데없는 걱정인가

2003년 5월에 하버드 대학교에서 "부여국과 그 사람들, 그 유산의 역사(A history of the Puyŏ State, its People, and its Legacy)"를 발간해 부여사 분야를 처음 체계적으로 정리한 마크 바잉턴(Mark Edward Byington)는 하버드대학 한국학연구소(The Korea Institute, The Harvard University)의 한국고대사연구실의 ‘한국 고대사 프로젝트(EKP)’가 중단된 일에 대해 동북공정은 이미 완료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아직도 연구중인 것으로 과장했다고 지적했다. #

다만, 기사 말미에도 스스로 정정했듯이 바잉턴 교수는 2002년부터 5년간 진행된 동북공정을 1992년부터 진행되었다고 잘못 말했다. 뒤에 이어지는 내용에 서는 제대로 설명한 걸 보면, 감정이 격앙된 상태에서 3시간씩이나 인터뷰를 하다가 생긴 실수로 보인다. 어디까지나 "현재(2016) 시점에서는 끝난 프로젝트"라는 포인트에만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한국인들이 바잉턴 교수의 지적처럼 이미 10년도 더 전에 종료된 동북공정을 아직도 크나큰 위협으로 지나치게 민감하게 바라보는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다. 동북공정의 위험성이 한국 언론에 의해 대대적으로 보도된 것에 비해 2007년 종료될 때 종료에 대해서는 언론의 주목도가 낮았기 때문일 수도 있고, 또한 중국이 동북공정이 종료된 뒤 한참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른 분야, 특히 한국인들이 민감하게 여기는 한국전쟁 관련 역사관에서 지속적으로 노골적인 정권 주도 역사왜곡을 진행하는 나라라는 점, 그리고 언론이 이런 다른 역사왜곡 프로젝트를 동북공정과 묶어서 보도하는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가장 큰 이유는 동북공정의 연구진행만 종료되었을 뿐, 중국이 동북공정으로 만들어낸 역사왜곡을 계속 유포하며 주장하기 때문이다. 즉, 동북공정 연구 프로젝트만 종료되었고 동북공정의 결과물인 역사왜곡은 중국의 교과서에도 실리는 등 현재 진행으로 유포 중이다..

 

東北工程: 中國正統王朝 (동북공정 중국정통왕조)

東北工程 1.jpg

 

中國東北三省(중국동북삼성)

中国東北三省 - Google My Maps

Names of the ciphered cities: 哈爾濱市(Harbin), 長春市(Changchun), 吉林市(Jilin),沈陽市(Chenyang), 大連市(Dalian)

 

Kwan Ho Chung - Jan 23, 2024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7689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31590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381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43302
8822 AMAZING GRACE [1] 2024.03.01 정관호*63 2024.03.01 8
8821 한국에의 복수국적 - 이중국적이 더 불리한 경우를 알려 드립니다 [1] 2024.02.24 운영자 2024.02.24 35
8820 신진서, 농심배 16연승... 중국 기사 올킬로 한국 4연속 우승 [1] 2024.02.23 황규정*65 2024.02.23 19
8819 古朝鮮:고조선 [1] 2024.02.23 정관호*63 2024.02.26 15
8818 한국진공작전; Eagle Project and Napko Project [2] 2024.02.22 온기철*71 2024.02.28 76
8817 일제의 김구 암살 공작과 밀정 [2] 2024.02.19 온기철*71 2024.02.22 56
8816 장개석은 한국에 친중정부가 수립 되게 하려고 임정을 도왔다. [1] 2024.02.17 온기철*71 2024.02.24 62
8815 봄날의 원망 [1] 2024.02.16 정관호*63 2024.02.16 19
8814 내 마음은 가을 달 [1] 2024.02.08 정관호*63 2024.02.14 433
8813 1945년8월15일은 과연 해방이었을까? [2] 2024.02.06 온기철*71 2024.02.07 44
8812 Pearl Buck 과 유일한 [2] 2024.02.02 온기철*71 2024.02.05 72
8811 연꽃 한송이 [1] 2024.02.01 정관호*63 2024.02.01 41
8810 1947 년 Wedemeyer 사절단 방한과 미국의 대한정책 [1] 2024.01.28 온기철*71 2024.02.02 43
» 東北工程: 동북공정 [7] 2024.01.23 정관호*63 2024.02.06 261
8808 리디아 고, LPGA 개막전서 통산 20승...명예의 전당 눈앞 [2] 2024.01.22 황규정*65 2024.01.22 109
8807 ‘이강인 멀티골’ 한국, 바레인 3-1 제압…아시안컵 산뜻한 출발 [16] 2024.01.15 황규정*65 2024.02.07 72
8806 詠懷古蹟 其五(영회고적 기오) :고적에서 회포를 읊다 5회 제갈랑 편 [1] 2024.01.15 정관호*63 2024.01.17 35
8805 해방정국 정치세력 [1] 2024.01.10 온기철*71 2024.01.12 56
8804 詠懷古蹟 其四(영회고적 4회): 고적에서 회포를 읊다. 4회. 유비 편 [1] 2024.01.07 정관호*63 2024.01.16 58
8803 Happy New Year! [4] file 2023.12.31 조승자#65. 2024.01.16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