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2012 천기누설 ③

백운비 원장이 본 대선주자 3인 사주

대통령 운명 타고난 '흑룡'승천한다

김민석 기자 2012.10.02 09:14:40
 
임진년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
천간 중 검은색에 해당하는 임(壬)과 용을 뜻하는 진(辰)이 더해져 '흑룡(黑龍)의 해'로 불린다.
2012년 올해는 더욱 특별하다. 60년 만에 한 번 돌아오는 그 흑룡의 해에 대선과 총선이 함께 열리기 때문이다.
마침내 세 잠룡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치열한 다툼을 벌이기 시작했다.
최후의 승리를 거머쥐고 흑룡으로 거듭날 천인은 과연 누구일까.
그 해답을 사주풀이의 대가 백운비 백운비 역리원 원장으로부터 구해봤다.
 


 
"2012년은 난고(難苦)가 많은 한 해가 될 것이다."
지난 2012년 1월 백운비 원장은 국운을 이처럼 내다봤다.
그의 말대로 2012년 들어 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았고 해외발 금융위기가 휩쓸고 지나간 데다가 한·중·일 갈등도 극단으로 치닫는 등 말 그대로 '다사다난'한 해가 되고 있다.
그런데 백 원장은 "내년 역시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이번 대선이 '국운'을 좌지우지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 나라의 운이 곧게 세워질 수도 있고, 지금 이대로 무너질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박근혜 신성대길(新星大吉)] 
"재상 운을 타고나 갑자기 환히 빛난다"

백 원장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운세에 대해 '일취월장'할 것이라며 사주풀이를 시작했다.
그는 "박 후보는 아버지의 리더십을 70% 닮고 어머니의 포용력을 30% 닮아 음양이 잘 조화된 명인"이라며 "국가를 통치할 수 있는 천운을 타고 태어났다"고 표현했다.
이어 "관상을 보아도 가식이 없고 진심이 묻어나온다"고 평했다. 한마디로 귀한 인물이라는 것.
백 원장은 "올해야말로 박 후보를 중심으로 사람들이 많이 모여, 세력이 광범위하게 넓어질 것"이라며 "지금의 화를 잘 넘긴다면 박 후보의 진가가 다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박 후보는 1964년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을 따라 청와대에 입성해 10여 년을 '공주'로 지냈고 모친인 육영수 여사의 뒤를 이어 '퍼스트레이디'로 살아왔다.
한 동안 자취를 감췄던 박 후보는 정치인으로 데뷔한 후 승승장구했다.
1998년 대구에서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이후 각종 선거에서 전승을 거두면서
'선거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지난 2008년 대선경선에서는 삐끗하며 당시 이명박 후보에게 대선후보 자리를 내주었다.
이를 두고 백 원장은 "박 후보는 다 좋은데 마무리 운이 약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5년이 지나 올해 대선이 다가오자 당내에 적수가 없는 박 후보는 일찌감치 대권행보에 나섰다.
각종 외부 특강 및 정책세미나에 나서는가 하면 언론에도 자주 모습을 드러내며 대선후보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고수해왔다.
특히 당의 최대 위기라던 지난 4·11 총선에서 박 후보는 당명을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개명하고, 전국을 직접 돌며 표심을 얻는 데 성공해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원칙과 소신 지키야
 
지난 7월에는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라는 슬로건을 들고 야심차게 대선출마를 선언, '박근혜 대세론'에 불을 붙였다. 당시만 해도 박 후보의 앞길은 거칠 것이 없어 보였다.
백 원장은 "대권은 천운이 따라야 하는데 박 후보는 그 천운을 받은 만큼 국운을 이끌어 가야 할 존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좌익들이 득세하여 이북식 이념과 사상이 판을 치고 있고 투쟁을 좋아하는 좌익들 때문에 평화가 깨져 민심이 나빠지고 사람들이 독해지고 있다"며 "박 후보야말로 유일한 구원투수"라고 풀이했다.
박 후보의 굳건했던 아성은 대선을 석 달 앞둔 9월부터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다.
박 후보는 '국민 대통합' 행보를 시작하며 김해 봉하 마을을 찾아 권양숙 여사와 직접 만나고, 노동운동의 상징 전태일 열사의 재단을 방문하는 등 '광폭' 행보를 달려 중도층 표심 공략에 성공하는 듯 보였지만, 과거사 문제와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역사관이 발목을 잡은 형국이다.
그럼에도 백 원장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백 원장은 박 후보의 최근 행보를 두고

"좌익들의 비위에 맞추어 갈 것이 아니라 보수의 원칙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대선에 박 후보가 대통령이 되지 못한다면 좌익들이 득세해 국가는 물론 국민 전체가 막중한 손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백 원장은 "이제 모든 위기는 넘겼고 타고난 운이 강한 만큼 충분히 헤쳐 나갈 수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며 "박 후보의 타고난 약점은 인덕이 적고 마지막 운이 약하다는 것인데 흑룡의 해를 맞아 박 후보의 운이 더해지고 있으니 소신과 기력을 아낌없이 발휘하라"고 조언했다.
 

 
 [문재인 욕비불기(慾飛不起)]
"인정 많고 관운 있어 입신양명할 운"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후 적극적으로 정치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참여정부 시절 어떻게든 정치에서 발을 빼려는 행보를 보여 왔던 것을 떠올려보면 문 후보는 '180도' 마음을 바꿔먹은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는 최근 들어 대선승리를 향한 권력의지까지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지난 9월16일 결국 문 후보는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과반의 지지율을 얻으며 13연승이라는 '파죽지세'를 달려 지난 16일 최종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문 후보는 예능프로그램에 몇 차례 출연하며 가난했던 어린 시절, 아내와의 감동적인 러브스토리, 노 전 대통령과의 운명 같은 만남, 강제로 끌려간 특전사 복무 등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원칙을 지키고 반듯하면서도 소탈한 인상을 강화해 왔다.
문 후보는 성격적으로도 자신을 드러내는 일에 쑥스러워한다고 알려졌다.
 대중정치인으로서는 약점일 수 있겠지만 카리스마형 지도자보다는 배려와 나눔, 공감, 헌신의 지도자상을 원하는 요즘의 시대정신에 비춰보면 국가지도자로서 오히려 장점으로 승화시킬 수 있다는 평이다.
 
백 원장도 "문 후보는 자신을 낮출 줄 알고 인정이 많은 사람"이라며", "관운이 있어 입신양명할 수 있다"는 평을 했다.
실제 문 후보는 1982년 사법연수원을 차석 졸업하고 부산으로 내려가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었다.
 당시 노 전 대통령과 경남지역 시국사건을 함께 맡으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이런 인연을 바탕으로 문 후보는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두 차례, 그리고 시민사회수석과 비서실장을 역임하며 노 전 대통령의 '든든한 친구'가 되어 왔다.
 
욕심 모두 버려야

하지만 백 원장은 문 후보를 두고 "대통령감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문 후보는 '군신상회(君臣相會)' 운을 타고나 운명적으로 신하는 될 수 있어도 임금은 될 수 없다"며 "국회의원으로 머물거나 대통령을 지원하는 참모 역할에서 만족해야 한다"고 평했다.
 백 원장에 따르면 문 후보의 경청하는 자세는 좋으나 그만큼 남의 말에 자신의 뿌리를 지키지 못해 중요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통치자로서의 자질은 약하다는 것이었다.
참여정부 당시 문 후보는 몸을 낮춘 채 노 전 대통령을 보필했다.

청와대에 들어간 뒤 술과 함께 인맥이나 지연, 학연을 모두 끊고 지낸 것.
노 전 대통령은 문 후보를 법무부 장관 등 주요 보직 앉히길 원했고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가 있을 때마다 출마를 권유하기도 했지만 당시 문 후보의 태도는 요지부동이었다.
지난해 대망론이 제기될 당시에도 문 후보는 "(자신보다) 내공을 쌓고 경력과 능력을 검증받은 후보들도 많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하지만 2012년 대선이 다가와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끌어야 하는 대선정국이 도래하자 문 후보는 자신이라도 나서야겠다는 '소명의식'에 대선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예능프로에 출연해 적극적으로 얼굴을 알리기도 하고 노 전 대통령의 지방선거 출마 제안을 고사하던 모습을 버리고 4·11 총선 당시 부산 사상구 후부로 출마해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백 원장은 이 같은 문 후보의 행보를 심히 우려했다.

그는 문 후보를 향해 "인재를 흡수하는 능력은 있을지 모르나 인재를 키우지 못하고 또 여러 파로 갈리게 해 단합과 통합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명적으로 대통령감이 아닌데 자기 범위를 벗어난 욕심을 부리고 있다"며  "여기에서 만족하라"고 딱 잘라 말했다.
 


[안철수 영웅실쟁(英雄失爭)]
"재능과 지혜가 비범해 세상 이끌 인물"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는 혜성처럼 나타났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사퇴로 10·26재보선이 예정되면서 안 후보는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됐다.
그리고 새로운 정치를 원하는 국민들의 열망이 반영되며 안 후보의 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하지만 안 후보는 당시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에게 지지 선언을 하며 재야로 돌아갔다.
안 후보는 '대인의 풍모'를 풍기며 당시 박 후보에게 '아름다운 양보'를 해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것이다.
어김없이 다가온 올해 대선. 국민들의 '안철수 사랑'은 못 말리는 수준에 이르렀다.
안 후보는 대선출마를 선언하기까지 대선출마를 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 하는 것도 아닌 애매한 상황을 만들어왔다.
그런데도 국민들의 열망은 식을 줄 몰랐고 한시라도 빨리 안 후보가 대권에 출마하길 기다렸다.
 
결국 지난 9월19일 안 후보는 지지자들의 환호와 갈채를 받으며 대권출마를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하지만 백 원장은 안 후보의 폭발적인 인기가 "'추화단기(秋花短期)'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봄에 피는 꽃과 달리 가을에 핀 꽃은 오래가지 못한다는 의미다. 현재 대권직행을 결심한 안 후보에게 그리 달갑지 않은 말이다.

명성·재산 잃을 수도
 
백 원장은 안 후보를 진심으로 안타까워하는 듯했다. 그는 "사람은 태어나자마자 음양오행의 섭리에 따라 운명이 정해지고 각자 자기 길이 있다"며 "안 후보는 학자로서 최고의 경지에 오를 수 있는 사람인데 지금 한참 잘못된 길을 걷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안 후보는 학운이 있어 학계에 남으면 대학교 총장을 넘어서 국내는 물론 국제무대에서도 우뚝 설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고 "안 후보는 재복도 있어서 재물도 자연스레 따라붙게 되는 선학후재(先學後財)격"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안 후보는 학문의 길을 닦아 승승장구해왔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한 안 교수는 의학 석사, 박사과정을 마친 뒤 27살이라는 젊은 나이로 단국대학교 의대 최연소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또 새로운 분야에 도전, V3라는 백신 프로그램을 만들어 무료로 배포했다. 그러다 컴퓨터 바이러스가 매년 증가해 혼자서 해결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안 후보는 14년 동안 이어진 의사의 삶을 벗어던지고 '안철수 연구소'를 설립해 튼실한 벤처기업의 CEO로 변모했다. 

안 후보는 2005년부터 안철수 연구소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고 본격적으로 학업의 길로 접어들었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벤처비즈니스 과정을 밟고 한국에 돌아와 카이스트 석좌교수와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등을 맡았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부도 잇따랐다.
안 후보의 대권출마를 두고 백 원장은 "안 후보는 치입부덕(治入不德)의 운세를 타고나 정치에 뛰어들게 되면 모든 덕이 흩어져 자리는 물론 돈도 잃게 되는 허장산금(虛場散金)의 상황에 부닥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안 후보의 좌익성이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안 후보는 자신을 이용하려는 세력들을 조심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백 원장은 "안 후보는 자기 자신을 위한다면 지난해 서울시장 재보선 때처럼 다른 사람을 밀어주고 빠져야 할 것"이라며 "안 후보가 정치에 뛰어들면 자신도 다칠 뿐 아니라 이 나라의 국운까지 바닥낼 것"이라고 말했다.   
 
 
<백운비 원장은?>

40년 외고집 역학인생
40년 가까운 세월을 종로 5가에서만 보낸 백운비 원장은 학문연구에 몰두하며
외고집 역학 인생을 살아온 인물로 유명하다.
40세도 안 된 나이에 (사)한국역리학회 최연소 학술부회장을 역임한 그의 경력만 보더라도 그의 역학에 대한 학문적인 깊이는 이미 객관적으로 입증된 셈이다.
그가 역학을 처음 시작한 것은 20대 초반.
역학을 만나기 전에 그는 사법을 전공하며 법학도의 길을 걸었다.
우연한 기회에 역학서적을 접하고 독학으로 역학을 공부했다.
백 원장은 현재 각종 매스컴에 '백운비의 사주풀이'를 수십년째 연재하고 있다.
또 유명인들을 비롯해 상담자들의 확실한 검증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옮김)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761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491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289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30911
34 Inscription. 湖月照古木 (호월조고목) : Lake Moon beams its light to old trees. [4] 2019.08.13 정관호*63 2022.07.20 249
33 [주부교실] 기막히게 쉬운 마늘 껍데기 까기 [2] 2013.09.08 Rover 2013.09.08 4102
32 휴식공간 [9] 2013.01.06 민경탁*65 2013.01.06 5047
» 천기누설 - 역학적으로 본 한국 대선 후보의 운명 [6] 2012.11.15 Rover 2012.11.15 4665
30 송이버섯 - Mushroom Hunting [18] 2012.08.19 운영자 2012.08.19 5458
29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9. Bend, Oregon [2] 2011.09.19 조영갑*70 2011.09.19 6335
28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8. Bend, Oregon [1] 2011.09.19 조영갑*70 2011.09.19 7499
27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7. Bend, Oregon [2] 2011.09.17 조영갑*70 2011.09.17 7163
26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6. Bend, Oregon 2011.09.17 조영갑*70 2011.09.17 5548
25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5. Bend, Oregon [2] 2011.09.16 조영갑*70 2011.09.16 6731
24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4. Bend, Oregon [1] 2011.09.15 조영갑*70 2011.09.15 6208
23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3. Bend, Oregon [1] 2011.09.15 조영갑*70 2011.09.15 6517
22 동문 Chef 들에게 [1] 2011.09.15 Yonnie#65 2011.09.15 6497
21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2. Bend, Oregon [1] 2011.09.11 조영갑*70 2011.09.11 5580
20 [Crater Lake NP, Three Sisters Wilderness] 1. Bend, Oregon [3] 2011.09.11 조영갑*70 2011.09.11 6479
19 Wine 과 Cork 병마개 이야기 [1] 2011.08.04 Rover 2011.08.04 7891
18 Late Spring in N. California. [2] 2011.06.14 민경탁*65 2011.06.14 4874
17 [N. Cascades National Park #10] Wildflowers(2) [1] 2010.11.29 조영갑*70 2010.11.29 9691
16 [N. Cascades National Park #9] Wildflowers(1) [1] 2010.11.29 조영갑*70 2010.11.29 10200
15 [N. Cascades National Park #8] Windy Pass Trail [4] 2010.11.26 조영갑*70 2010.11.26 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