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3천원이 가져다 준 행복

 

그날 따라 대형할인 매점에는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넘쳐나고 있었습니다.

모두 카터에 물건들을 가득 싣고 분주하게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적어도 이 할인점 안에서 불행한 사람은 없어 보였습니다.

나 역시 바쁘게 할인점을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일주일치 식품을 사는 김에 남편 선물로 튼튼해 보이는 새 등산화를 샀고 아들 녀석을 위해서는 특별히 큰 맘 먹고 녀석이 그토록 목매어 사달라고 조르던 '인라인 스케이트'를 샀습니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워낙 많아서 계산대 역시 북적거렸습니다.

어림잡아 한 20분을 기다려야 할 것 같았습니다.

 

지루하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데 바로 앞에 서 있는 여섯 살 쯤 된 여자아이가 눈에 띄었습니다.

 

옷은 초라하게 입고 있었지만 눈매가 총명했으며 착하고 똘똘해 보였습니다.

 

내 눈길을 한 번 더 잡아끈 것은 그아이가 들고 있는 작은 꽃병이었습니다.

 

'저 꽃병 하나 사려고 이렇게 오래 줄을 서 있다니. 아이 엄마는 어디 갔지?'

 

그 아이는 입을 꼭 다문 채 가만히 기다리고 서 있다가 자기 차례가 오자 깨질세라 꽃병을 자기 키 높이만한 계산대에 조심스럽게 올려 놓았습니다.

 

계산원은 기계적으로 바코드에 식별기를 갖다댔고 가격을 말해줬습니다. "6천 8백원이다."

 

아이가 깜짝 놀란 표정으로 되물었습니다.

 

"6천8백 원이라구요?

이상하다 4천원이라고 써 있었는데."

 

"네가 선반에 붙은 가격표를 잘못 봤나 보구나. 위쪽에 붙어 있는 가격표를 봐야 하는데 밑에 있는 가격표를 봤구나."

 

"4천 원밖에 없는데······,"

 

아이가 기어 들어가는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보기가 딱했지만 그렇다고 당장 어떻게 할 수가 없어서 그냥 지켜봤습니다.

 

순간 나는 계산대에 눈길을 고정시키고 가만히 있는 아이의 눈에 눈물이 맺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아이 때문에 시간이 지체되자 내 뒤에 줄을 서 있던 사람들의 불평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빨리 빨리 합시다. 뭐 이렇게 오래 걸려요."

 

계산원도 거들었습니다.

 

"어떻게 할 거니?

다른 걸 골라 오든지, 아니면 집에 가서 돈을 더 가지고 와라."

 

아이는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 때 보다 못한 내가 얼른 천 원짜리 세 장을 계산원에게 내밀었습니다.

 

"이걸로 일단 계산해 주세요."

 

"아 아이를 아세요?"

 

"아니요. 그냥 해 주세요."

 

계산이 끝나자 아이는 계산대 옆에서 내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내가 계산을 한 후 카트를 밀고 나오자 아이가 내 앞으로 와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아주머니, 고맙습니다."

 

아이는 조그만 손으로 거스름돈 2백원을 내밀었습니다.

 

"그건 놔둬라. 그런데 엄마는 어디 가셨니?"

 

물어볼까 말까 망설이다가 도저히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엄마는 지난 여름에 돌아가셨어요."

 

아이가 고개를 푹 숙이며 말했습니다.

 

나는 순간 당황했지만 계속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럼 너 혼자 이 꽃병을 사러 왔니?"

 

"지난번에 엄마 산소에 갔는데 엄마 산소 앞에만 꽃병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그럼, 아빠하고 같이 오지 그랬니?"

 

"아빠는 병원에 계세요. 집에는 할머니밖에 안 계세요."

 

무슨 보물이나 되는 것처럼 꽃병을 가슴에 안고 걸어가는 아이의 뒷모습을 보면서 나는 가슴이 아팠습니다.

 

그날 밤 집으로 돌아와 늦은 시간까지 십자가 앞에서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그 아이가 더 이상 큰 아픔 없이 잘 자랄 수 있게 도와 주시라고...

 

난 그날 단돈 3천 원으로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하나 샀습니다.

 

I share this story!!!!!

BB Lee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761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491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2894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30911
441 The Godfather at its 50th Anniversay [1] 2022.07.10 운영자 2022.07.10 51
440 Elon Musk, the world's richest person, is homeless [1] 2022.04.18 운영자 2022.04.18 51
439 Is Silence Golden? [2] 2021.10.06 온기철*71 2021.10.07 41
438 Old Celebs Who You Didn’t Realize Are Still Alive and Well [1] 2021.07.22 운영자 2021.07.22 660
437 Oh, Zhengzhou, poor Zhengzhou [7] 2021.07.22 이병붕*63 2021.11.01 67
436 My story of the MODERN [4] 2021.07.22 정관호*63 2022.07.21 63
435 故 이태석 신부가 뿌린 사랑 '부활'하다 [6] file 2021.06.17 손기용*61 2021.06.20 139
434 공모전 대상 작품: 이루지 못한 사랑 [4] 2021.05.16 이병붕*63 2021.05.16 70
433 God gave this land!?  [12] 2021.05.11 이병붕*63 2021.05.13 5602
432 What John Denver Means to Some Asians [4] 2021.05.08 운영자 2021.05.09 3540
» 3천원이 가져다 준 행복 [7] 2021.05.04 이병붕*63 2021.05.06 68
430 Another moving story [4] 2021.03.20 이병붕*63 2021.03.21 72
429 Korean DACA [1] 2021.03.18 이병붕*63 2021.03.18 91
428 Video, 한국에 미친 외국여자들 !! [6] 2021.02.17 운영자 2021.02.18 101
427 감격스러운 모성애 - 어느 어미 개.이야기 [2] 2021.01.28 운영자 2021.01.29 45
426 속터진 만두 [3] file 2021.01.01 운영자 2021.01.02 84
425 Beethoven’s 250th Birthday [2] 2020.12.27 이병붕*63 2020.12.27 169
424 아버지의 크리스마스 선물 [2] 2020.12.17 이병붕*63 2020.12.17 111
423 I wept! [3] 2020.12.02 이병붕*63 2020.12.02 109
422 My Savior from COVID, Il Commissario Montalbano [1] 2020.10.25 이병붕*63 2020.10.25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