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00774

영국 여왕 안동 하회 마을 방문

 

일본이 조선을 강점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영국이었다. 명치유신의 

엘리트들은 영국 유학생 이었다. 우리 아버지 시대는 영국을 무척 

동경 했다. 일본과 영국은 동맹국이었고 강점기 교육은 친영을 강조 

했기 때문이다. 영국은 러시아가 태평양으로 진출하지 못하게 일본을 

앞세웠다. 

 

오늘날 미일동맹이 중국과 러시아가 태평양으로 세력을 확장하지 못하게   

하는 것과 매우 흡사하다. 

 

친일을 질타하는 한국인이 영국에 대해서 관대 하다니....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842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2053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3287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34350
587 일본극우의 실체 [5] 2023.01.10 온기철*71 2023.01.15 65
586 British and Americans wanted Japan to play their game in East Asia [6] 2023.01.08 온기철*71 2023.01.10 85
585 이완용과 고종은 누가 매국노인가? [7] 2023.01.07 최광택*70 2023.01.13 52
584 송시열; 노론의 영수, 소중화주의 [1] 2022.12.24 온기철*71 2022.12.27 32
583 유라시아 로드 1-8 부작 [7] 2022.12.07 온기철*71 2022.12.13 83
582 순정효황후: 대한제국 마지막 황후 [3] 2022.11.15 정관호*63 2022.12.29 53
581 국정교과서 “자유민주주의” 강조와 하멜의 표류기 [1] 2022.11.09 온기철*71 2022.11.10 39
580 McArthur vs Truman; This is How MaArthur was fired. 2022.09.27 온기철*71 2022.09.27 203
579 소련 스파이 부찐 의 고조선 연구 2022.09.11 온기철*71 2022.09.11 79
» 영국, 일본 그리고 한국 [5] 2022.09.09 온기철*71 2022.09.11 46
577 8.15의 기억: 생존자들의 생생한 증언 [1] 2022.08.08 온기철*71 2022.08.10 92
576 1945년8월15일과 1948년8월15일; 광복절과 건국일 [7] 2022.08.06 온기철*71 2022.08.08 50
575 Why is Korean War called the forgotten war? [6] 2022.07.27 온기철*71 2022.08.03 39
574 광주와 미국 [1] 2022.07.25 온기철*71 2022.07.25 53
573 The Suez Crisis; How America became a superpower [2] 2022.07.22 온기철*71 2022.07.25 43
572 사라진 미국 5.16 쿠테타 외교 문서와 미국의 역활 [3] 2022.06.29 온기철*71 2022.07.01 52
571 Stalin wanted U.S. got involved in Korean War! [2] 2022.06.20 온기철*71 2022.06.20 51
570 6.25 72년 [2] 2022.06.12 온기철*71 2022.06.14 72
569 우리는 누구인가? 고대역사를 본다. [2] 2022.06.11 운영자 2022.06.12 55
568 서울대 스키부의 회고 -창단 60주년 기념에 [5] 2022.06.07 운영자 2022.06.10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