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General 남자들은 그런다 ..... [퍼옴]

2005.04.21 19:18

물안개 Views:7757


이젠 모두 도사들이 되셨을터이니 그냥 가볍게 읽고 지나가세요~~~^.^
이글은 아마도 3,40대에서 필요하겠지요??
 



 
남자들은 그런다.
착한 여자보다 톡톡 튀고 튕길 줄 아는 여자가 좋다고...

그러나 남자들은 모른다.
아무리 튕기는 여자라도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 앞에선
한없이 착한 여자가 된다는 것을 말이다.





남자들은 그런다.
여자의 바람이 더욱 무섭다고 말이다.
남자는 바람을 펴도 본래의 자리로 돌아오지만
여자는 바람 핀 상대에게로 간다고 말이다.

그러나 남자들은 모른다.
바람 핀 상대에게로 여자가 가는 것은
그 전에 남자에게서 먼저 이별을 느꼈기 때문이란 것을.





남자들은 그런다.
헤어질 때 눈물을 참는 것이 진정 멋진 남자라고.

그러나 남자들은 모른다.
참는 것보다 우는 것이 더욱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말이다.
참고 또 참아도 터져 나오는 눈물을 흘리는 여자는 자신의 나약함에 절망하기도 한다.

그런 절망을 맛보면서까지 우는 여자들은 끝까지 그 사람을 잡고 싶음에 그러는 것이다.
그 눈물에는 큰 뜻이 있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남자들은 그런다.
표현하는 사랑이 전부임은 아니라고.
나 원래 표현 같은 것 못한다고.

그러나 남자들은 모른다.
여자는 표현해야 그게 사랑임을 알고,그대로 믿는다는 것을.
말에 현혹되는 바보들이 여자이지만,
그런 말에 가슴을 여는 여자를 한번쯤은 보듬어 줘라.

남자들은 정말 모른다.
잠든 그대들을 넋 놓고 바라보다 갑작스레 우는 여자의 마음을.
남자는 여자가 삶의 한 부분이지만,여자에게 있어 남자는 그저 삶이다.

그런 여자가 그대들이 보기에는 무척 바보같고, 한심하겠지만
사랑하는 이가 생기면그 사람밖에 보이지 않는 장님이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여자의 본능이다.





남자들이 그럴지도 모른다.
여자는 사랑 없으면 못 사냐고 말이다.
남자 없고 사랑 없으면 못 사는것이 아니라, 벽에 못을 박듯 여자는 남자를 가슴에 박는다.

그것이 여자의 사랑의 시초다. 쉽게 떠나가는 여자가 있다면,
그것은 당신을 깊이 사랑하지 않았다는 것을 꼭 알아야 할 것이다.
여자는 정말 사랑하게 되면 이해의 이해를 거듭하게 되므로
그 당시에는 미워해도 끝에는 당신이 한 일에 대해 눈을 감게 된다. 그게 여자다.





지금 그대들 곁에 사랑 앞에 냉정해진 여자가 있다면, 진심으로 사죄해야 할 것이다.
그 여자는 자신이 겪었던, 아니면 주변에서 보았던 남자들의 이기심에 심각하게 실망하고
마음의 문을 닫은 것일지도 모르니까...

조금만 자신을 낮춰라.
그 낮춤에 여자는 웃는다.
여자는 단순하다. 단순한 여자는 쉽게 사랑하고, 쉽게 잊기도 한다.
때로는 또 다른 사랑을 하는 것이 잊는 것보다 쉽기 때문이다.
앞에서 말했듯이 여자는 잊는 것에 서툴기 때문이다.





남자들은 모른다.
괴로운 건 지울 수 없는 기억이 아니라,
더 이상 다른 기억이 비집고 들어올 틈이 없음이다.



퍼온 글 약간 수정 : jinsoo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7579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3137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267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43183
61 [re] 망향(望鄕) ..... 노천명 [3] 2005.06.24 물안개 2016.06.17 7574
60 전라도 길 ... 한하운 [4] 2005.06.24 一水去士 2016.06.17 8907
59 歸 鄕 ... 한 하 운 [1] 2005.06.23 一水去士 2016.06.17 9016
58 한규상 兄을 追慕하며 [6] 2005.06.17 황규정 2016.06.17 7365
57 Emotional Flash Writings 72 (퍼옴) 2005.06.12 YonnieC 2016.06.17 8495
56 법정스님의 "무소유" 에서 [6] 2005.06.10 一水去士 2005.06.10 6257
55 순수한 모순 [4] 2005.06.10 석주 2016.06.17 7614
54 수필집 '바람도 덜어내고' 받은 날 [20] 2005.06.10 물안개 2005.06.10 7067
53 장미꽃다발과 졸업하던 날 [5] 2005.06.03 물안개 2005.06.03 6951
52 아버지의 찔레꽃 [12] 2005.06.03 오세윤 2005.06.03 6915
51 The Garden Of the Gods, Colorado Springs, CO [3] 2005.05.26 一水去士 2005.05.26 8670
50 [re] 태그에 대하여(퍼옴) [4] 2005.05.23 물안개 2005.05.23 7056
49 [re] 농담 ..... 저는 아직 살아 있나요?? (퍼옴) 2005.05.23 물안개 2005.05.23 7223
48 [re] 내가 산으로 가는 것은 [2] 2005.05.23 물안개 2005.05.23 7741
47 이해인 수녀님과 법정 스님의 편지 (퍼옴) [14] 2005.05.22 석주 2005.05.22 7359
46 농담 몇마디 [4] 2005.05.20 kyu hwang 2005.05.20 6848
45 금도협(金刀峽)의 손수건 (여행기) [9] 2005.05.19 오세윤 2005.05.19 6624
44 삶의 16가지 메세지 (퍼옴 from Daum.net) [5] 2005.05.18 一水去士 2005.05.18 6495
43 Coffee drink 에 관하여 ( 화창한 날 마시면 좋은 커피) [5] 2005.05.16 석주 2005.05.16 7944
42 황룡, 그 오색의 그리움 (기행문) [6] 2005.05.14 오세윤 2005.05.14 5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