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General 코리아 여!

2005.03.25 15:20

이 한 중 Views:7610

 
 



    •  
    •              코리아 여!

                                          이 한중



      나의 생명의 심오한 밑바닥으로부터,
      멀리 떨어져있는 이국땅에서,
      코리아여, 나는 너를 애타게 부른다.
      아름다운 그 이름, 산울림으로 돌아오라,
      귀를 기울이며, 기다린다.
      아마도 우주는 너무나 방대한가,
      너와 나사이 골짜기 너무깊은가,
      저하늘에는 너보다 밝은별들이 너무 많아,
      너의 대답 들을수 없는가 보다.


    • 이땅위 동방 한구석에있는 너 작은 반도여,
      분명 너는 거기 있고말고,
      조국을 떠나온후, 나는
      수없이 서재의 지구본에서, 너를 찾아내곤 했으니,
      나이 들수록 더욱 분명해진다.
      어린시절 먼추억들,
      아주 작은 일까지도,
      기억속에서 유난히 빛난다.
      함께 놀던 유년의 친구들, 한 사람 한 사람
      또렸하게 생각난다.
      호수에 던져볼 양으로 줍던
      귀엽고 매끄러운 조약돌도 보인다.
      긴 긴 여름날, 끝없이 부서져, 반짝이던 물결,
      줄기차게, 멋진 돌 던지기에,
      얼마나 깡충깡충 뛰었던가.
      세월은 저만큼 갔어도,
      그 모두가 생생하게 보이는 구나.
      아! 나의 작은손이 움켜쥐었던, 보드라운 모래알들의 감촉이여,
      아! 내가 쌓아올렸던, 그 모래성은 어떻게 되었을까.
      내 만일 이 모든것들 다시 가질수만 있다면,
      분명 황금과도 바꾸지 않을게다.
      동녘의 멀고 고요한 작은 땅,
      그 곳에 내 어린 가슴 묻어놓고,
      밤마다 찾아가는  나의 꿈나라.
 
 

    • 코리아여,
      너는 나의 마음 안에 살고 있구나.
      초가지붕에 햇볕 강하게 내려 쪼이던 날,
      나는 너를 떠났다.
      사흘 낮과 밤을 울고 또 울었다.
      그토록 울어야 할 일이 또 다시 있으랴.
 
 
 

    • 코리아여, 너는 내 안에 살아 있구나.
      낡은 초가집, 그 곳에서 아버지를 마지막 보았다.
      어느새, 사십년이 지나갔도다.
      내몸, 내모습, 나자신도 몰라볼때가 있구나.
      어느덧, 나태한 육체는 힘겨워 지고,
      내 마음 역시 무겁게 텅 비어 갔도다.
      허나 코리야여,
      너는 늘 젊고 신선하도다.
      희망 속에 활기 차 있구나.
      넓은 세상 한 모퉁이에서 여전히 젊고 건강한 존재여,
      힘찬 번영으로 날로 새로워라.
      나 이제 밤마다 분명코 단 꿈 꾸리라.
      옛날 초가집에 살던 어린아이처럼.



Poem by Hahn-Joong Lee, Paintings by Dong-Sung Kim (modified)
Music: 고향무정 (문주란), Webpage by S. Steven Kim - March 25, 2005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7514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31277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5192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43119
37 찔레꽃 [3] 2005.05.03 오세윤 2005.05.03 7139
36 The Priceless Thing that Mastercard can't buy [2] 2005.05.02 一水去士 2005.05.02 7348
35 Michigan 4 stooges의 추억들 [2] 2005.04.30 kyu hwang 2005.04.30 7015
34 천국과 지옥 (퍼옴) [2] 2005.04.29 석주 2005.04.29 6798
33 [re] Perry Hotel.....Hahn Joong Lee [3] 2005.04.27 물안개 2005.04.27 7411
32 [re] 부부의 미학(美學).....오 세 윤 [5] 2005.04.26 물안개 2005.04.26 7022
31 From the Queen Mary 2 [9] 2005.04.25 一水去士 2005.04.25 7827
30 A Snow Blizzard in April, Michigan [3] 2005.04.24 이한중 2005.04.24 6930
29 단체 특별 휴가 모집 광고 2005.04.24 閒心閒놈 2005.04.24 7979
28 봄소식, 우리 소식들 [5] 2005.04.23 kyu hwang 2005.04.23 7591
27 부부싸음과 남편의 능력(퍼옴) [5] 2005.04.22 kyu hwang 2016.06.17 6819
26 하나님을 헷갈리게 하지마! [6] 2005.04.22 이 한중 2005.04.22 6514
25 남자들은 그런다 ..... [퍼옴] [4] 2005.04.21 물안개 2016.06.17 7757
24 남편의 소원 [4] 2005.04.21 이한중 2005.04.21 7101
23 A Way of Life [4] 2005.04.20 이한중 2005.04.20 7122
22 깨달음 [11] 2005.04.19 석주 2005.04.19 7810
21 하늘에서 본 한국 풍경 [1] file 2005.04.17 윤충 2005.04.17 8427
20 그립다 말을 할까 [6] 2005.04.17 오세윤 2005.04.17 6957
19 [re] 어머니 만나고 온 날 [3] 2005.04.16 물안개 2005.04.16 6998
18 어머니 (법정스님의 글) [2] 2005.04.16 一水去士 2016.06.17 7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