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Fun/Joke 농담 5수

2019.10.09 08:23

운영자 Views:52

????  유머 5수  ????

◑ 당신이 참아야지!!~


거울 보며 화장하던 부인이 갑자기 흐느끼며 울고 있는 모습에 남편이 놀라서 물었다. "아니, 갑자기 왜 우는겨?" 아내는 서럽게 말했다. "나이가 드니 내 얼굴이 쭈굴쭈굴 말이 아니군요. 이렇게 징그럽게 늙어 가는 걸 보니 슬퍼서 눈물이 나와요."

남편이 말했다.
“당신이야, 거울 볼 때만 당신 얼굴을 보지만, 그 얼굴 늘 보는 나는 어떻겠소...? 참고 있는 나를 생각 해서라도 당신이 참구려!!...”

◑멋진 놈과 질긴 놈


사업을 하는 어느 남편이 20억짜리 생명보험 7개를 들어놓고 과로로 죽었다. 장례를 치르고 삼오제가 끝난 다음 날... 부인은 남편 사진을 보면서 하는 말... "당신은~~~ 아주~ 멋진 놈이야~"

이 소리를 들은 옆집 남편, 그 날로 헬스크럽에 가서 열심히 운동하며 건강하게 생활하며 죽지도 않으니... 옆집 마누라, 마음속으로 남편한테 하는 말... "어유~ 질긴 놈~"

◑ 새집에 새 가구


새 집으로 이사한 부부가 가구 등 집안 도구를 모두 새것으로 바꾸었다. 그리고 저녁을 먹은 후, 기분이 좋아 부부가 차 한잔 하면서 서로 마주보고 마음 속으로... "너만 바꾸면 되는데..."

◑한국의 먹거리


저는 프랑스 교포 3세 입니다. 저 한국에 온 지 몇 년 됐는데, 저 처음에 한국 왔을 때, 한국은 간식도 너무 무서운 거 같았어요. 저 점심 먹고 왔더니 과장님이 "입가심으로 개피사탕 먹을래?" 했어요. 저 한국 사람들 소피 국 먹는 거 알았지만, 개 피까지 사탕으로 먹을 줄은 몰랐어요. 저 드라큐라도 아니고….

무슨 개 피로 입가심 하냐고 싫다고 했더니 "그럼 눈깔 사탕은 어때?" 하셨어요. 저 너무 놀라서 "그거 누구 꺼냐고?" 했더니, 과장님 씨익 웃으면서,,,, "내가 사장 꺼 몰래 빼왔어~" 했어요. 저, 기절했어요.~~

눈 떠 보니 과장님 저 보면서 "기력 많이 약해졌다며 몸보신 해야 한다고 내 집으로 가자" 고 했어요. 그래서 저 너무 불안해서 "무슨 보신이냐?" 했더니... 과장님 제 어깨를 툭 치시며 "가자, 가서 우리 마누라 내장탕 먹자" 했어요. 저 3일간 못 깨어났어요.

집에 가는 길에 식당 간판보고 더 놀랐어요.~ '할머니 뼈따구 해장국!!' 미칠뻔 했어요. 근데 이거 보고 완전 돌아버렸어요~ '할머니 산채 비빔밥!!!’ᆢ

형 다음 점심은 내가 쏠게~~ 아냐 내가 쏠테니까 넌 앞으로 제발 아무것도  쏘지마~~

◑남편이라는 존재

늦으면 궁금하고... 옆에 있으면 답답하고...
오자마자 자면 섭섭하고...
누워서 뒹굴 거리면 짜증나고...

말 걸면 귀잖고...
말 안 걸면 기분 나쁘고...
누워 있으면 나가라고 하고 싶고... 나가 있으면 신경 쓰이고...
늦게 들어오면 열 받고... 일찍 들어오면 괜히 불편하고...
아주 이상하고 무척 미스터리 한 존재.....????

친구님들 많이~ 많이~ 웃고 살아요!!

 

 Copy from an E-Mail by SNUMA WM - October 9, 2019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7 운영자 2016.11.20 611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7 운영자 2018.10.19 83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857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2016.06.28 운영자 2018.10.19 457
6652 [Medical]PIP Approach For PAF Management [3] new 2019.10.15 이한중*65 2019.10.15 11
6651 [WC] 한국축구, 북한과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조 1위 유지 [3] update 2019.10.15 황규정*65 2019.10.15 12
6650 조국 사퇴이유 / 문현 [3] 2019.10.14 이한중*65 2019.10.14 37
6649 Thomas Edison [1] 2019.10.13 이한중*65 2019.10.13 19
6648 이게 대통령 맞아...빨갱이지. ... [8] 2019.10.13 운영자 2019.10.14 81
6647 The First Slim Hope For Sensorineural Hearing Loss [1] 2019.10.13 이한중*65 2019.10.13 19
6646 중국식 한문 발음 [11] 2019.10.11 정관호*63 2019.10.15 83
6645 어느 영국화가가 그린 1900년대 초기 조선 여인들과 조선 풍경 [3] 2019.10.11 온기철*71 2019.10.12 39
6644 Costco's Rotisserie Chicken [3] 2019.10.11 이한중*65 2019.10.14 38
6643 [LPGA] Jeongeun Lee6 Earns 2019 Louise Suggs Rolex Rookie of the Year Award [4] 2019.10.10 황규정*65 2019.10.13 23
6642 Bidens ?equal Clintons? [3] 2019.10.10 이한중*65 2019.10.13 23
6641 스톡홀름 북미 실무 협상 결렬후의 북미관계? 2019.10.10 온기철*71 2019.10.10 14
6640 '김신욱 4골' 대한민국, 피파랭킹 202위 스리랑카에 8-0 대승 [5] 2019.10.10 황규정*65 2019.10.11 22
6639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2019 [1] 2019.10.10 이한중*65 2019.10.10 15
» 농담 5수 [1] 2019.10.09 운영자 2019.10.11 52
6637 Nobel Prize in Chemistry 2019 2019.10.09 이한중*65 2019.10.09 10
6636 古離別: 옛 이별 [2] 2019.10.09 정관호*63 2019.10.13 23
6635 Connoisseurs' Guide to California Wine [2] 2019.10.08 이한중*65 2019.10.08 22
6634 Nobel Prize in Physics 2019 2019.10.08 이한중*65 2019.10.08 11
6633 한글날의 변 [6] 2019.10.08 온기철*71 2019.10.13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