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Life 설국 여정(雪國 旅情)

2018.03.11 05:09

조중행*69 Views:84

 

                                  설국(雪國) 여정(旅情)

                                                                    조중행

 
 

2 27일 오전 열시 반, 새로 생긴 인천 국제공항 제2 터미날을 출발 하였다.

 

새 청사는 깨끗하고 화려하기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니카다 공항까지 두시간 비행도중, 몇 주일전 시내 극장에서 본

 

영화 “The Darkest Hour”를 건너 뛰며 다시 보았다. 라디오 연설문을 준비하며

 

“Cicero” 를 중얼 거리는 Churchill의 모습을 보고 아! 역시 ---하였다.

 

주말 남산 산책 팀 9 couple 18 명이 이번 처럼 한사람도 빠지지 않고 일본

 

여행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이번이 처음 인듯,--18 명의 대부대가 삼일절 휴일끼고

 

가와바다 야스나리(川端康成)의 흔적,  주당들 에게는 명품 쌀과 사께의 본 고장인

 

이곳 니카다(新潟 )을 찾게 되었다.

 

모리 소바점심을 먹고 뻐스 에 올라 나는 잠이 들었다.

 

눈을 떠 보니, 어두운 긴 터널 이었다. 그리고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 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얘졌다. 뻐스는 온천여관 앞에 멈쳐섰다."

가와바다 야스나리 설국    도입부 에서,--꼭 같은 풍경이었다---

 

우리는 4 5일의 설국 여정을 시작 했다.

장강(長江) 시나노가와(神農川) 주변 이 지역은 눈도 많이 오지만, 좋은 물(온천)

 

있고, 좋은 질의 쌀이 생산 되는(고시히까리) 에치코 평야 곡창지대로,  따라서 좋은

 

청주/사케의 고장이다.  유자와(越後 湯沢駅 )에는 가와바다  야스나리(川端康成)

 

노벨상 수상작 설국을 쓰며 묶었던  800년 전통의 여관 다카한이 있지만

 

schedule이 맞지 않아 머무를 수 없었다. 그러나 우리는 이 근처 몇 군데 여관을 

 

바꾸어 가며  설국(雪國) 니카다의 겨울 경치를 만끽할 수 있었다.

 

함박눈을 맞으며  에도(江戶) 시대의 거리를  걸어보기도 했고,  2 M 눈덮힌 산길을

 

설피를 신고 2-3시간 걸어 볼 기회도 있었고, 깊은 밤중에 야외 온천에 몸을 담고

 

혼자 밤하늘을 쳐다 보며  얼굴에 눈을 맞으며  이 생각 저 생각해볼 수 있는 정취를

 

맛볼수도 있었다. 예상치 않았던 이 일본의 시골 에치코 쓰마리(越後 妻有)에서

 

빛의 마술사  미국 예술가  James Turrel  “House of Light” 를 경험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마음 편히게 같이할 수있는 5-60년 친구들과  또 그 마나님들(?)과 같이

 

누릴 수 있는 시간들이 좋았다.  돌아 오니, 이미 서울의 저녁은 봄 기운속에  옅은

 

미세먼지 안개 속에 젖고 있었다.

 

 
 

 39981656164_3df6bcb061_h.jpg

 
                                                                        터널을 지나다
 

   38881477110_ce8b937340_h.jpg

 
 
                                         Ryokan 주변 의 눈
 

  38881502060_0536822a6f_h.jpg

 
 
 

  40691940691_604d5bf118_h.jpg

 
                                            usual Japanese  Ryokan breakfast

 

 26820332428_1483c7fd10_b.jpg

 

아침에 나오니 여관 현관에 아주 오래된 나무스키가 있었다.  아마도 주인 것인 듯-- Croatia    출신  Alpine Ski Gold Medalist X4 라는 Janica Kosteilc 의 싸인과 내력이 적혀      있었다                

             "설국"에도 동네의 스키제작소에서 대패로 깍은 스키를 타는 이야기가 나온다.
 
                                           설국의 열차를 타고  에치고 유자와 로------

 

 39797072675_a1893f03d6_h.jpg

 

 

 39797300785_13d8336dcd_c.jpg

           

 

 40649886302_10bb0a2a8b_h.jpg

                            기차를 타고 가며 밖의 설경을 만끽하다

 

 39797116845_b2d569a7ef_h.jpg

                드디어  에체코 유자와역( 越後 湯沢駅) 도착

 

 25821119227_4d66cbbf91_h.jpg

                    에치코 유자와(越後 湯沢) 온천 여관 주변의 저녁 풍경

 

 40650298512_0fca1bcb1f_h.jpg

 
          다음날 아침  2M 눈 쌓인  너도밤나무 숲산길을 걷다.--설피(Snow Shoe)를 신고서

 

 25820652807_8544da3b05_h.jpg

 

 

 38881624640_b572432a20_h.jpg

 흰 windbreaker를 입은 분이 guide ,은퇴한 음악 선생--산에서  우리에게 "북해도 목동의 노래"를 불러주다

 

 39797047945_974e718307_h.jpg

                                              the Ladies

 

 40649944862_4c3d685a89_b.jpg

 

 

 26820518428_15f0eaed1d_h.jpg

예상치 않게 이 시골마을에서 현대 가장 hot Artist, 의 하나인 "빛의 마술가"James Turrel 의
     "House of Light" 를  구경--그의  Masterful Manipulation of Light 을  경험하였다
 

 

     39982205244_773b8d995d_h.jpg

                                          사케의 왕국에서---한잔

 

 40021518844_b3ecd61d78_c.jpg

 
        다음날 오전 함박눈 내리는 에도(江戶)의 거리 " 시오자와쥬쿠"를 걷다.

 

 26820725338_c3d09651dc_h.jpg

 

 

 38881915790_84f9fb9695_h.jpg

 

 

 39982169914_b7ebf2fbb5_h.jpg

                                  다음날  아침 서울로--
                                                      prepared by J.H.Choh.,MD(class of 1969)

 

 

 

No. Subject Author Date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운영자 2016.07.07 2016.11.20 402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운영자 2016.07.07 2016.07.16 622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운영자 2016.06.28 2016.07.20 785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1] 운영자 2016.06.28 2016.07.23 365
6791 torch has been passed---spring songs [2] 조중행*69 2018.03.17 2018.03.17 43
6790 한국 장애인 아이스하키, 이탈리아 꺾고 사상 첫 패럴림픽 동메달 [1] 황규정*65 2018.03.17 2018.03.17 10
6789 [평창 패럴림픽] ‘26년만에 첫 금’ 신의현, 동계 패럴림픽 새 역사 썼다 [2] 황규정*65 2018.03.17 2018.03.17 12
6788 강 경화; exclusive interview with PBS [6] 온기철*71 2018.03.16 2018.03.17 85
6787 Africa 기행 (1) [2] 노영일*68 2018.03.16 2018.03.18 97
6786 [Medical]BP and Cerebral Blood Flow [1] 이한중*65 2018.03.16 2018.03.16 14
6785 [Medical]Efficacy of Self Monitored BP [1] 이한중*65 2018.03.16 2018.03.16 10
6784 [ATP] 정현 vs 페더러, 16일 오전 11시 재대결 [2] 황규정*65 2018.03.15 2018.03.16 26
6783 [평창 패러림픽] '오벤저스', 英에 5대4 짜릿승, 8년만의 4강행! [4] 황규정*65 2018.03.15 2018.03.17 15
6782 [For your Diversion] - I'll take you to the good old days of our life [1] 방준재*70 2018.03.13 2018.03.15 31
6781 My Man - Tiger is Back [6] 방준재*70 2018.03.12 2018.03.16 57
6780 [EPL] 손흥민, 본머스 상대로 시즌 17·18호골,4경기 연속골 [3] 황규정*65 2018.03.11 2018.03.11 15
6779 [평창 패럴림픽]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15㎞ 동메달, 한국 첫 메달 [6] 황규정*65 2018.03.11 2018.03.14 16
» 설국 여정(雪國 旅情) [1] 조중행*69 2018.03.11 2018.03.11 84
6777 [평창 패럴림픽]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 [3] 황규정*65 2018.03.09 2018.03.10 62
6776 Trump Will Meet Kim Jong-un By May [6] 이한중*65 2018.03.08 2018.03.10 84
6775 Rivals; 다카기 자매 [1] 온기철*71 2018.03.07 2018.03.07 45
6774 [UEFA] '빛났던' 손흥민, 눈물로 웸블리를 적시다 [1] 황규정*65 2018.03.07 2018.03.07 18
6773 평창 올림픽에서 희랍국기를 보며,아마츄어 스포츠 정신을 생각하다 [4] 조중행*69 2018.03.06 2018.03.07 149
6772 "Possible Progress" ?False Hope [4] 이한중*65 2018.03.06 2018.03.06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