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LPGA] 이민지, 렉시톰슨 제치고 LPGA 파운더스컵 우승


20001828_302532_2029.jpg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교포 선수인 세계랭킹 5위 이민지(26·호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창립자들을 기리는 대회인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달러) 정상을 차지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파72·6,656야드)에서 열린 파운더스컵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렉시 톰슨(미국), 마델린 삭스트롬(스웨덴)과 동반 우승 경쟁을 벌인 이민지는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써낸 이민지는 2위 렉시 톰슨(17언더파 271타)을 2타 차로 따돌렸다.
 
2015년 데뷔해 올해로 투어 8년차인 이민지는 지난해 7월 메이저대회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한 이후 약 10개월만에 LPGA 투어 통산 7승을 달성했다. 1996년 5월 27일생으로, 이번 우승 나이는 25세 11개월 18일. 우승 상금 45만달러(약 5억8,000만원)를 받은 이민지는 시즌 상금 2위(81만8,261달러)로 상승했고, 이 부문 1위는 메이저 우승을 차지한 제니퍼 컵초(미국, 90만734달러)가 지켰다.
 
아울러 이민지는 LPGA 투어 누적 통산 상금 부문 29위에서 27위(922만1,469달러)로 올라섰다. 또한 CME 글로브 레이스 1위(1,189포인트), 평균 타수 1위(68.89타)가 되었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2위(51포인트)로 올라섰다. 파운더스컵에는 6번째 출전이며 이전 개인 최고 성적은 2016년 공동 20위였다. 2021년 8월 스코티시 여자오픈에서 컷 탈락한 이래 출전한 11개 대회에서 5번 '톱5'의 성적을 거두었다.
 
1타 차 선두로 나선 이민지는 최종라운드 중반까진 잘 풀리지 않았고, 톰슨과 엔젤 인(미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하기도 했다. 파 행진하다가 8번홀(파3) 티샷이 벙커 주변 깊은 러프로 향한 데 이어 두 번째 샷은 벙커에 빠지면서 보기를 적었다.
 
하지만 후반 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민지는 1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낚으며 톰슨과 접전을 이어갔다. 14번홀(파5)에선 2온 2퍼트로 버디를 추가하며 다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민지는 마지막 18번홀(파4) 세컨드 샷을 홀에 바짝 붙여 버디로 쐐기를 박았고, 12번 홀까지 3개 버디를 골라낸 톰슨은 이후 파를 이어가며 단독 2위로 마감했다. 2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기록한 톰슨은 우승 없이도 시즌 상금 3위(70만994달러)로 상승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Photo and Text from Internet, Webpage by Kyu Hwang, May 15, 2022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5464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1351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2629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25772
8467 [LPGA] 전인지, 3년8개월만에 눈물의 우승, 메이저 위민스PGA 정상에 [2] new 2022.06.26 황규정*65 2022.06.26 7
8466 왜 금리를 인상하면 인프레이숀이 잡일까? [1] update 2022.06.23 온기철*71 2022.06.26 29
8465 Binary system(이진법) and I Ching(역학; 주역) 2022.06.22 온기철*71 2022.06.22 19
8464 Saxophone 연주곡 by 이석화, 1000 songs [1] update 2022.06.22 운영자 2022.06.26 22
8463 황선우 수영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1] 2022.06.20 황규정*65 2022.06.20 140
8462 Stalin wanted U.S. got involved in Korean War! [2] 2022.06.20 온기철*71 2022.06.20 24
8461 Voltaire and China [1] 2022.06.16 온기철*71 2022.06.17 28
8460 COVID19 Another wave in Summer [2] 2022.06.14 온기철*71 2022.06.18 39
8459 6.25 72년 [2] 2022.06.12 온기철*71 2022.06.14 57
8458 우리는 누구인가? 고대역사를 본다. [2] 2022.06.11 운영자 2022.06.12 39
8457 서울대 스키부의 회고 -창단 60주년 기념에 [5] 2022.06.07 운영자 2022.06.10 62
8456 SNU Ski 부 60주년을 준비하면서... [1] 2022.06.07 운영자 2022.06.11 37
8455 송해 별세 [3] 2022.06.07 온기철*71 2022.06.09 48
8454 황희찬·손흥민 연속골… 칠레에 2대 0 완승 [6] 2022.06.06 황규정*65 2022.06.14 45
8453 [LPGA] 호주교포 이민지, US Open 우승, 2년 연속 Majpr [5] 2022.06.05 황규정*65 2022.06.09 92
8452 강원도의 기적 - "The White Gold" [3] 2022.06.04 운영자 2022.06.06 70
8451 흰머리, 탈모를 치료할 수있을까? Recent scientific study. [1] 2022.06.04 운영자 2022.06.05 23
8450 일본인은 왜 키가 작을 까? 한국인의 평균신장은? [1] 2022.06.04 온기철*71 2022.06.04 39
8449 어느 미용사의 꿈 2022.06.04 온기철*71 2022.06.04 35
8448 엄마의 눈물 [1] 2022.06.03 온기철*71 2022.06.04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