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English
                 

https://www.culturecontent.com/content/contentView.do?content_id=cp060200150001

최부의 표류기: 한글 번역

 

http://www.bonhd.net/news/articleView.html?idxno=5145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관리에, 선장에, 홍어장수까지…'조선판 하멜 <표류기>'의 주인공들 - 경향신문

1989년 최부의 후손인 최기홍 선생이 번역한 <금남 표해록>에 소설가 이병주가 "역사를 전문으로 하는 학자들이 이만한 걸작을 완역하지 않았을 만큼 게을렀다는 사실을 깊이 반성하고 자책해야 할 것이다."라는 따가운 질책을 했다. 이병주는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 <하멜표류기>와 더불어 <표해록>을 3대 여행기로 들었다.
 明淸시대 使行들이 중국에 가서 보고들은 견문과 선진문물에 대한 기록을 朝天錄 혹은 燕行錄이라고 한다. 현재 발굴된 407건의 연행록이 북경까지의 사행기록인 데 반해, 漂海錄은 해상에서 표류하다 중국의 강남지역에 표착한 뒤 북경을 거쳐 조선으로 돌아온, 색다른 서술을 보여 준다.

출처 : 본헤럴드(http://www.bonhd.net)

 

귀국 직후 성종의 명을 받아 <금남표해록>을 3권으로 기록했다. 이 책에는 중국 연안의 해로와 기후, 산천, 도로, 관부, 풍속, 민요 등이 소개되어 있다. 특히 최부는 수차의 제작과 이용법을 배워와 충청도 지방의 가뭄 때 활용하도록 했다. 1498년 무오사화 때 김종직 문하인 이종준, 이구, 김굉필, 박한주 등과 함께 붕당을 이루어 국정을 비난했다는 죄명으로 함경도 단천에 유배되었다가 1504년 갑자사화 때 처형되었다. 1506년 중종 즉위와 동시에 신원되어 승정원도승지로 추증되었다. <금남표해록>은 국내에서 한문과 한글본으로 간행되었고, 일본에서도 <당토행정기>나 <통속표해록> 등으로 출간되었다.

출처 : 본헤럴드(http://www.bonhd.net)

No. Subject Date Author Last Update Views
Notice How to write your comments onto a webpage [2] 2016.07.06 운영자 2016.11.20 14920
Notice How to Upload Pictures in webpages 2016.07.06 운영자 2018.10.19 4816
Notice How to use Rich Text Editor [3] 2016.06.28 운영자 2018.10.19 1938
Notice How to Write a Webpage 2016.06.28 운영자 2020.12.23 11251
8302 [WC] ‘조규성 결승골’ 한국, 레바논 제압. 10연속 월드컵, 9부 능선 넘었다 [1] new 2022.01.27 황규정*65 2022.01.27 2
8301 지도자의 결핍; 미국과 한국 [2] 2022.01.25 온기철*71 2022.01.26 29
8300 중국의 협박 [1] 2022.01.24 온기철*71 2022.01.24 31
8299 If you think that glass of wine is good for you, it's time to reconsider [1] 2022.01.23 운영자 2022.01.23 29
8298 [LPGA] 다니엘 강, LPGA투어 개막전 역전 우승 [4] 2022.01.23 황규정*65 2022.01.26 57
8297 SNUMA Website Malfunction [3] 2022.01.22 운영자 2022.01.23 38
8296 Rejoice !! Jail is coming closer to Trump [2] 2022.01.22 운영자 2022.01.23 20
8295 [EPL] 79 seconds Miracle [2] 2022.01.20 황규정*65 2022.01.23 18
8294 한국의 힘은 민주주의 [1] 2022.01.20 온기철*71 2022.01.23 18
8293 世界最强帝國: 세계최강제국 [1] 2022.01.20 정관호*63 2022.01.20 18
8292 사랑은 늘 도망가 [2] 2022.01.16 운영자 2022.01.17 51
8291 [WC] 유럽파 없어도 괜찮아… 벤투호,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서 5-1 대승 [3] 2022.01.15 황규정*65 2022.01.15 19
8290 한국은 中과 무덤 위서 춤출지, 美 핵우산 유지할지 자문해야 [6] 2022.01.14 운영자 2022.01.16 56
8289 01.06.2021 insurrection; Why Trump not in jail? I don’t understand! [2] 2022.01.06 온기철*71 2022.01.13 53
8288 New Year's Concert 2022-Vienna Philharmonic Orchestra (Radetzky -Marsch.) 2022.01.05 김성철*67 2022.01.23 32
8287 유교란 무엇인가? [4] 2022.01.04 온기철*71 2022.01.06 42
8286 손흥민, ‘아시아판 발롱도르’ 5년 연속 수상 [1] 2022.01.04 황규정*65 2022.01.07 12
8285 몽고제국 제3회: 고려조의 북벌시도 [3] 2022.01.04 정관호*63 2022.01.19 35
8284 서울대 병원 라오스에 국립대학병원 건설 2022.01.02 온기철*71 2022.01.06 58
8283 [EPL]'손흥민 극적 도움!' 토트넘, 왓포드에 1대0 승리 5위 등극 [3] 2022.01.01 황규정*65 2022.01.02 21